[역사속의 오늘- 8월 26일] SK그룹 '최종현' 회장 타계

댓글 0

미디어인천신문

2020. 8. 26.

여운민 기자


[미디어인천신문 여운민 기자] 최종현(1929년 11월 21일 ~ 1998년 8월 26일)은 대한민국의 기업인이며, 1956년 선경그룹을 적산불하로 인수했던 SK그룹 창업주 최종건의 동생이다. 미국 유학 후 1962년에 선경직물 이사에 선임되고 그해 11월에 부사장이 되면서 회사 경영에 참여했다. 1973년 최종건 회장의 폐질환으로 사망이후 회장직에 올라 지금의 SK그룹으로 변경했다.

 

SK그룹을 이끈 최종현 회장

 

▲ 가족관계

최 회장은 1929년 11월 21일 경기도 수원군 수원읍 평동에서 수원부 평동 벌말부락에서 기업인 최학배와 그의 부인 이동대의 4남 4녀 중 차남으로 태어났다.

 

아버지 최학배는 나무장수를 하다가 상점 대성상회를 설립했다. 형제는 누나 2명, 형 최종건, 여동생 2명, 남동생 2명이 있었다. 1938년 수원 세류소학교에 입학하고, 1940년 수원고등농림학교 재학생이자 매형인 표현구를 가정교사로 초빙해, 형 최종건과 함께 수학했다.

 

1950년 3월 수원농림중학교를 졸업하고 서울대학교 농기계학과로 진학한 후 6.25 전쟁을 맞았다. 1952년에 서울대학교를 자퇴하고 미국 유학을 떠났고 1956년 위스콘신 대학교를 졸업, 이 후 시카고 대학교에서 경제학 석사과정을 마친 뒤 귀국했다. 1962년 10월 2일 아버지 최학배의 사망 후 학자금이 끊기면서 미국에 체류하던 중 그해 11월 전보를 받고 귀국했다.

 

▲ 활동

1962년 11월 형 최종건이 운영하던 선경직물에 참여, 선경직물 이사직을 맡아 경영인으로서 본격적인 사회활동을 시작했다. 1962년 11월 5일 선경직물 부사장에 선임되고 그 뒤 1970년 선경그룹 사장을 거쳐, 1973년 11월 15일 형 최종건이 급서해 회장으로 추대됐다.

 

1973년 선경합섬 대표이사, 1973년 2월부터 MBC 문화방송에서 방영하는 장학퀴즈의 후원자가 된 이후 고학생 장학금 지급 등의 장학 사업에도 참여했다. 이외에도 그는 8, 9, 10대 수원상공회의소 회장으로도 추대되었으며, 1978년과 1997년 다시 선경그룹 회장직을 맡았다.

 

1998년 선경그룹을 SK그룹으로 명칭이 변경되면서 SK그룹 회장이 됐다.

 

그는 SK그룹을 이끄는 한편으로 수원상공회의소 회장, 한·브라질경제협력위원회 한국 측 대표위원, 한·브라질경제협력위원회 회장, 경연자총연합회 회장 등 경제관련 단체에서 많은 활동을 이어갔다.

 

1979년에는 콜롬비아 명예 총영사에 위촉되고, 1980년 대한석유공사 대표이사 사장에 선임되었다. 그 외에도 한국정신문화연구원과 현대사회연구소의 이사, 한국고등교육재단 이사장, 안중근의사 사업추진 위원회 고문, 노사정위원회 위원으로도 활동했다. 1983년 전국경제인연합회 부회장, 1984년 주식회사 유공 대표이사 회장, 1987년 한국경제연구원 원장, 1993년에는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에 선출됐다.

 

1997년 6월에 미국에서 폐암 수술을 받았다. 그해 미국 뉴욕에서 부인 박계희가 과로와 심장마비로 사망했다. 그 역시 병세가 악화되어 1998년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병원에 입원하였다가 차도가 없어 귀국하고 8월 26일 서울특별시 광진구 광장동의 자택에서 폐암으로 별세했다. 사망 당시 향년 68세였다.

 

그가 사망 후 전문경영인인 손길승 회장이 그룹을 이끌었으며, 2004년 최종현 회장의 장남인 최태원이 그룹회장직을 이어받았다.

 

최종현 회장은 사람을 우선으로 하는 인간위주의 경영, 인간과 일과 경제 환경을 함께 조율하는 합리적인 경영, 현실을 직시하면서도 미래를 내다 본 경영철학에 근거해 그의 기업 활동은 우리나라 기업수준을 한 차원 높게 끌어 올렸다.

 

그러한 성과는 경제 발전에도 크게 이바지 했다. SK그룹 관계자는 "최태원 회장이 지난 2011년 SK하이닉스 인수로 반도체 성공 신화를 만든 데 이어 최종현 회장이 27년 전에 씨를 뿌린 바이오 사업이 최근 큰 성공을 거두면서 SK 임직원들 사이에 성공 DNA가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저서로는 ‘도전하는 자가 미래를 지배 한다’가 있다.

 

*출처: 위키백과 / 온라인커뮤니티

Tag

#미디어인천신문 #여운민 기자 #최종현 회장 #SK그룹 #최태원 회장 #최종건 #선경그룹 #선경화섬

저작권자 © 미디어인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