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전야, '바비' 피해 인천 연안부두로 대피한 어선들 '초긴장'

댓글 0

미디어인천신문

2020. 8. 26.

고상규 기자


인천 연안부두에 정박 중인 어선들.

 

중심기압 945hPa 규모로 발달한 태풍 '바비'가 26일 오전 9시 현재 우리나라 서귀포 서남서쪽 약 210 km 부근 해상을 통해 북상 중인 가운데 인천 연안부두에는 태풍 바비를 피해 대피하는 어선들이 모여들고 있다.

이날 기상청 등에 따르면 태풍 바비는 현재 19.0 km/h 속도로 한반도 내륙을 향해 북상 중이다.

예상경로는 이날 오후 3시 제주도 서귀포 서쪽 약 190 km 부근 해상을 거쳐 오후 9시쯤에는 전남 목포 서쪽 약 160 km 부근 해상까지 접근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27일 새벽 03시쯤에는 백령도 남남동쪽 약 100 km 부근 해상에 이어 같은날 오전 9시께는 북한 평양 북북서쪽 약 70 km 부근 육상에, 당일 오후 3시쯤 중국 하얼빈 남쪽 약 410 km 부근 육상으로 빠져 나갈 것으로 기상청은 예측했다.

저작권자 © 미디어인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