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두대간 1차 종주(완료)

천지(天地송인택) 2010. 10. 2. 23:23

 

 

 

 

 

 

 

 

 

 

 

 

 

 

 

 

 

 

 

 

 

 

 

 

 

 

 

 

 

 

 

 

 

 

 

 

 

 

 

 

 

 

 

 

 

 

 

 

 

 

 

 

 

 

 

 

 

 

 

 

 

 

 

 

 

 

 

 

 

 

 

 

 

 

 

 

 

 

 

 

 

 

 

 

 

 

 

 

 

 

 

 

 

 

 

 

 

 

 

 

 

 

 

 

 

 

 

 

 

 

 

 

 

 

 

 

 

 

 

 

 

 

 

 

 

 

 

 

 

 

 

 

 

 

 

 

 

 

 

 

 

 

 

 

 

 

 

 

 

 

 

 

 

 

 

 

 

 

 

 

 

 

 

 

 

 

 

이 아래 부분은 산행에 동참하신 다른 분들이 찍은 것을 옮겨놓은 것입니다. 

 

 

 

 

 

 

 

 

 

 

 

 

 

 

 

 

 

 

 

 

 

 

 

 

 

 

 

 

 

 

 

 

 

 

 

 

 

 

 

 

 

 

 

 

 

 

 

 

 

 

 

 

 

 

 

 

설악휴게소에서 오뎅으로 잠시 배를 채우고 미시령으로 출발

미시령 감시초소에 불은 켜있는데 감시원이  있는지 없는지

다들 조심조심 출입금지 간판을 보고 뒤로 돌아 비탈길을 오른다

다른 곳에서 온 팀들이 이곳에서 입산을 두번이나 못했다 하던데...

우리보다 늦게 온팀이 철조망을 넘어 오르는 소리도 들리고

우리는 없는 길을 만들며 어렵게 길을 찾아 올랐다.

길을 오르며 뒤돌아보는 것도 도둑질하듯 살짝 살짝 지킴터를 쳐다보며 오른다

한참을 가니 너덜지대... 너덜지대에서 살짝 미끄러지면서 손가락 두개를 까고...

아침식사하면서  대일밴드로 응급처치를 했다.

마등령정상에서 본 울산바위와 공룡능선, 용아장성, 귀때기청봉, 화채능선 등 정말 환상이었다.

사진기가 별로 마음에 들진 않았지만 다른 분들이 찍은 것을 추억으로 삼기 위해 옮겨놓고...

백담사쪽으로 내려오면서 다는 분들은 오세암과 영시암에서 주먹밥, 국수를 드셨다 하던데...

나는 맛도 보지 않고 그냥 내려와서  나중에 후회했다.

전두환대통령이 유배생활을 했던 백담사를 둘러보고

마을까지 가는 길이 6km나 남아 마을에서 공동으로 운영하는 버스를 이용 하산했는데 버스비 2천원이 아깝다 생각했으나

마을에 도착하여 화장실 등 주차장을 보니 그럴만도 하겠다 싶었다.

화장실시설도 잘 되어있고, 이곳에서 물로 샤워를 하고...

오늘의 총산행시간은 10시간

다음의 한계령~마등령~설악동이 기다려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