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 2020년 07월

10

여행·캠핑·등산/충청·세종 능소화 핀 외암민속마을 풍경

봄꽃이 지나고 7월 들어 여름을 알리는 능소화가 피기 시작합니다. 근교에 능소화가 보기 좋은 외암 민속마을을 찾습니다. 마을 초입에 연밭엔 연꽃이 피어 오는 이들의 시선을 잡습니다. 벌써 많은 진사님들이 연밭에 이리저리 자리하고 있습니다. 마을 안으로 들어섭니다. 천천히 골목길을 따라 걷는 맛이 있습니다. 초가집 민박이 군데군데 들어서 있습니다. 멀리서 왔다면 이곳에서 하루 묵어가도 좋을 듯합니다. 돌담장 너머로 들려오는 민박집으로 놀러 온 아이들의 해맑은 웃음소리가 이 아침을 기분 좋게 합니다. 구름 사이로 해가 나니 조금 더워져 잠시 돌담 아래 앉아 쉬어 봅니다. 나뭇가지에 스치는 바람소리는 어느 곳에서 들어도 마음을 참 평안하게 하는 것 같습니다. 능소화가 풍성하게 핀 것은 아니지만 군데군데 돌담에..

03 2020년 07월

03

포토/풍경 부여 궁남지

혹시나 피었을까 하는 마음에 나선 길 잠시 잊고 지내던 풍경에 마음이 끌려 해마다 다시 찾게 됩니다. 올해의 이 유행병이 어쩜 우리를 더 차분하고 조심스럽게 만드는 것 같습니다. 반면에 축제의 시끌벅적한 소음들이 이 아침에는 들리지 않아 더 좋은것 같습니다. 소란하지 않은 이 곳의 분위기에 취해 연밭을 따라 이리저리 걸어봅니다. 잠시 인기척 없는 의자에 앉아 한 숨 돌려봅니다. 바람이 커다란 연잎을 이리저리 흔들며 지나갑니다. 앵글에 담으려 들여다 본 막 피어난 연꽃의 색감은 묘한 매력이 있습니다. 한가한 풍경이라 느끼면서도 연꽃 속 분주한 벌들의 움직임을 보면 그것은 또 다른 치열한 삶의 공간임을 느끼게 됩니다. 기억하며 소중히 여겨지는 곳 꽃이 피고 바람이 불어오는 곳 이 아침에 섭니다.

댓글 포토/풍경 2020. 7. 3.

01 2020년 07월

01

여행·캠핑·등산/충청·세종 유구 색동수국정원

유구 색동 수국정원 근교에 있는 유구 색동 수국정원에 잠시 들려봅니다. 간간히 빗방울이 떨어지는 흐린 날에도 불구하고 제법 찾는 이들이 있습니다. 천변을 따라 정갈하게 가꾼어 논 수국이 한껏 피어있습니다. 나무마다 이벤트 삼아 가랜드를 걸어놓았습니다. 유구천을 따라 천천히 걸어봅니다. 크게 화려하지는 않지만 나름 산책의 묘미가 있습니다. 징검다리를 건너는 연인의 모습도 좋아 보입니다. 키 작은 해바라기가 아직은 수국의 자태에 가려있습니다. 모두들 마스크를 쓰고 있는 모습이 이젠 익숙한 일상 풍경이 되어 버렸습니다. 이 시기도 빨리 지나가기를 바라봅니다. 천변의 개망초꽃도 아름다웠던 오후입니다.

24 2020년 06월

24

30 2020년 05월

30

여행·캠핑·등산/전라도 늦은 봄에 만나는 서도역

한번 찾았던 곳 중에서도 꼭 다시 찾고 싶은 곳이 있지요 어찌 보면 소소한 옛 간이역의 풍경이 이곳에 다시 발걸음 하도록 마음에 흔적을 남겼나 봅니다. 아침, 간간히 동네개 짖는 소리만 들리는 한가한 마을에 섭니다. 도착하니 이미 몇몇분들이 이 공간의 풍경들을 즐기고 계십니다. 천천히 걸으며 이곳저곳을 들여다보는 맛, 그리고 드디어 풍경을 담아내는 선택의 순간에 들리는 셔터 소리가 좋습니다. 짙어지기 전 봄의 초록은 언제봐도 좋습니다. 제법 녹음을 드리운 큰나무 아래 서서 목조건물의 매력에 빠져봅니다. 역사 앞에 소담스레 가꾸어 논 보라색 붓꽃도 운치를 더합니다. 한편에 있는 등나무 꽃은 이미 저버려 아쉬움이 있지만 여름의 배롱나무꽃이 이곳에 필 무렵 또 다른 풍경으로 다가 오겠지요

31 2019년 12월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