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정부·청와대

잠용(潛蓉) 2019. 10. 21. 15:49

[리얼미터 10월 3주차 주간동향]

文 대통령, 긍정 45.0%, 부정 52.3% 3.6% ↑
 By Realmeter/ On 2019-10-21 정치   



□ 한국정치커뮤니케이션학회의 학술대회에 발표된 ‘제19대 대선 여론조사 분석’에서 리얼미터가 국내 29개 여론조사기관 중에서 가장 정치적인 편향성이 작았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한 19대 대선 당일 투표 종료와 동시에 발표된 전화 예측조사 중에서도 리얼미터의 조사결과가 유일하게 1~5위 순위를 정확히 맞추고 득표율 오차도 가장 작았습니다. 이번 6·13 지방선거에서도 공표보도 금지 기간 직전 발표된 여론조사 결과가 방송3사 조사결과에 비해 개표결과에 보다 근접한 결과를 도출하였습니다.


한편 리얼미터는 KB국민카드, 넷마블게임즈 등과 합작하여 빅데이터 회사를 설립, 전국 1,860만 KB카드 고객을 대상으로 한 무선 모바일 조사가 가능하게 되었습니다. 참고로 지금까지는 시, 군, 구 세부 단위의 지역조사에는 무선 RDD를 사용할 수 없었고, 또 선거조사가 아닌 경우에는 무선 가상(안심) 번호를 발급 받을 수 없어, 거의 모든 조사기관은 유선전화에 의존할 수밖에 없습니다. 리얼미터는 이번 빅데이터 회사 설립을 통해 바야흐로 시, 군, 구 단위까지 휴대전화 조사 가능한 유일한 조사기관이 되었습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리얼미터 2019년 10월 3주차 주간집계(무선 80 : 유선 20, 총 2,505명 조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128주차 국정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이 1주일 전 10월 2주차 주간집계 대비 3.6%p 오른 45.0%(매우 잘함 28.9%, 잘하는 편 16.1%)를 기록, 지난 2주 동안의 하락세가 멈추고 반등하며 45% 선을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3.8%p 내린 52.3%(매우 잘못함 42.3%, 잘못하는 편 10.0%)로 50%대 중반에서 초반으로 떨어지며, 긍정평가와의 격차는 14.7%에서 한 자릿수인 7.3%로 큰 폭으로 좁혀진 것으로 집계됐다. ‘모름/무응답’은 0.2%p 증가한 2.7%.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지난주 월요일(14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전격 사퇴 이후 주 초중반까지 상당 폭 오르며 주중 잠정집계(월~수, 14~16일 조사)에서 45.5%(부정평가 51.6%)까지 상승했다가, ‘무관중 남북축구’ 논란, ‘알릴레오 성희롱’ 논란, ‘정경심 교수 병원 진단서’ 논란, 대검찰청 국정감사, 檢 ‘패스트트랙 충돌’ 국회방송 압수수색 관련 보도 등이 이어졌던 주 후반 18일(금) 일간집계(17·18일 조사)에서는 44.2%(부정평가 53.4%)로 다소 하락했다.


일간으로는 1주일 전 금요일(11일) 40.4%(부정평가 57.2%)를 기록한 후, 14일(월)에는 42.2%(▲1.8%p, 부정평가 55.2%)로 상승한 데 이어, 15일(화)에도 45.4%(▲3.2%p, 부정평가 51.3%)로 올랐고, 16일(수)에도 46.5%(▲1.1%p, 부정평가 50.7%)로 상승했다. 이후 주 후반 17일(목)에는 44.4%(▼2.1%p, 부정평가 53.3%)로 하락했고, 18일(금)에는 44.2%(▼0.2%p, 부정평가 53.4%)를 기록하며 전일과 비슷한 45% 선에 다소 못 미치는 수준으로 보합세가 이어졌다.


이념성향별로는 진보층(▲2.4%p, 74.1%→76.5%, 부정평가 22.0%)에서 긍정평가가 70%대 후반으로 상승했고, 보수층(▼1.1%p, 부정평가 82.0%→80.9%, 긍정평가 17.5%)에서는 부정평가가 다소 하락했으나 3주 연속 80% 선을 넘었다. 진보층이 재결집하는 조짐을 보인 가운데, 문 대통령의 국정에 대한 인식이 여전히 양 진영 간에 극단적으로 엇갈리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중도층(▲5.3%p, 긍정평가 9월4주차 44.9%→10월1주차 39.7%→10월2주차 33.5%→10월3주차 38.8%; ▼5.2%p, 부정평가 53.6%→56.7%→64.1%→58.9%)에서는 지난 3주 동안의 이탈세가 멈추고 상당 폭 결집하면서, 긍정평가는 30%대 초중반에서 후반으로 상승했고, 부정평가는 60%대 중반에서 50%대 후반으로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기타 세부 계층별로는 중도층과 진보층, 30대와 50대, 40대, 20대, 대구·경북(TK)과 충청권, 호남, 경기·인천, 서울 등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상승했다.


◈ 정국이슈 및 언론보도 ◈
◾1주일 전 주말 ~ 14일(월) :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보도 확산, △조국 법무부 장관 ‘검찰개혁안’ 발표 보도, △文대통령 ‘조국 갈등, 매우 송구’ 수석보좌관회의 발언 보도, △한국당 ‘조국 사퇴’ 文대통령 사죄 요구 보도
◾15일(화) :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퇴 관련 보도 지속, △‘공수처 등 검찰사법개혁안’ 패스트트랙 여야 공방 보도, △文대통령 ‘수소·전기 현대차 방문’ 신산업 혁신경제 행보 보도, △이낙연 총리 방일 관련 보도 지속, △조국 전 장관 ‘학교 복직’ 논란 보도
◾16일(수) : △文대통령 ‘부마민주항쟁 기념식 참석’ 보도, △文대통령 ‘검찰 자정 방안 보고 지시’ 법무차관검찰국장 면담 관련 보도, △‘공수처 등 검찰·사법개혁안’ 패스트트랙 여야 공방 보도 지속, △IMF ‘올해 한국 성장률 전망치 하향 조정’ 보도 지속, △‘무중계 남북축구’ 논란 보도, △‘알릴레오 성희롱 논란’ 관련 보도, △정경심 교수 ‘여섯 번째 검찰소환 조사’ 및 ‘병원 진단서 논란’ 관련 보도
◾17일(목) : △대검찰청 국정감사 관련 보도, △文대통령 ‘서민주택생활SOC투자 확대’ 경제장관회의 주재 관련 보도, △‘공수처 등 검찰·사법개혁안’ 패스트트랙 여야 공방 보도 지속, △‘무중계 남북축구’ 논란 보도 지속, △‘알릴레오 성희롱 논란’ 관련 보도 지속, △정경심 교수 ‘병원 진단서 논란’ 보도 지속, △한국당 ‘국무총리·民당대표·靑비서실장 퇴진’ 요구 보도
◾18일(금) : △檢 ‘패스트트랙 충돌’ 국회방송 압수수색 △‘文대통령 친서’ 이낙연 총리 방일 관련 보도 확대, △‘공수처 등 검찰사법개혁안’ 패스트트랙 여야 공방 보도 지속, △정경심·검찰 ‘첫 재판 수사기록 열람 공방’ 보도, △차기 법무부 장관 인선 관련 보도, △민주당·한국당 ‘한국당 광화문 집회’ 관련 공방 보도, △文대통령 ‘2032년 서울·평양 올림픽 지지 당부’ 주한외교단 초청 리셉션 관련 보도, △‘이준석 최고위원 직위 해제’ 바른미래당 내홍 관련 보도

정당 지지도에서는 정의당 지지층과 무당층 일부를 흡수한 민주당이 큰 폭으로 상승했고 한국당은 강세를 이어간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은 39.8%(▲4.5%p)로 지난 2주 동안의 하락세를 마감하고 반등, 다시 40% 선에 근접한 것으로 조사됐다. 민주당은 1주일 전 금요일(11일) 일간집계(33.0%) 이후 지난주 금요일(18일, 40.3%)까지 조사일 기준 닷새 연속 올랐다.

자유한국당은 34.3%(▼0.1%p)로 지난 2주 동안의 상승세가 멈추고 횡보했으나 30%대 중반을 유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민주당은 진보층(63.1%→70.1%)에서 큰 폭으로 상승했고, 한국당 역시 보수층(66.9%→70.6%)에서 상당 폭 오르며, 양당 모두 핵심이념 결집도가 70% 선을 넘어섰다. 중도층에서는 민주당(28.5%→35.1%)이 20%대 후반에서 30%대 중반으로 크게 상승했고, 한국당(33.8%→33.3%)은 30%대 초중반을 유지하며, 민주당이 한국당을 한 주 만에 오차범위 내에서 다시 앞선 것으로 조사됐다.

바른미래당은 5.3%(▼1.0%p)로 지난 2주 동안의 오름세가 멈추고 5%대 초반으로 내렸고, 정의당 또한 18일(금) 일간집계에서 3.2%로 떨어지는 등 지지층 일부가 민주당으로 이동하며 4.2%(▼1.4%p)로 하락,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최저치(6·13 지방선거 시기인 2018년 4월 3주차의 3.9%)와의 격차는 0.3%p에 불과했다.

민주평화당 역시 1.6%(▼0.1%p)로 1주일 전에 이어 횡보했고, 우리공화당도 1.4%(▼0.1%p)로 1%대 중반의 보합세를 나타냈다.

[문재인 대통령 국정수행 평가] 긍정 45.0%(▲3.6%p), 부정 52.3%(▼3.8%p)

– 지난 2주 동안의 내림세 멈추고 반등, 45%선 회복. 부정평가는 50%대 중반에서 초반으로 떨어지며 긍정평가와의 격차 큰 폭으로 좁혀져(14.7%p→7.3%p). 중도층·진보층, 30대·50대·40대·20대, TK·충청·호남·경인·서울 등 대부분의 지역·계층 결집

– 조국 전 장관 전격 사퇴(14일) 이후 지난주 초중반까지 상당폭 상승(월~수·14~16일 조사 주중 잠정집계, 긍정평가 45.5%, 부정평가 51.6%) → ‘무관중 남북축구’ 논란, ‘알릴레오 성희롱’ 논란, ‘정경심 교수 병원진단서’ 논란, 대검 국정감사 보도 이어졌던 주 후반 다소 하락(목~금·17~18일 조사 18일 일간집계, 긍정평가 44.2%, 부정평가 53.4%)

– ▲진보층 긍정평가(74.1%→76.5%) 70%대 후반으로 상승, 보수층 부정평가(82.0%→80.9%)는 3주 연속 80%선 상회, 진보층 재결집 양상 나타난 가운데, 국정 인식 여전히 진영 간에 극단적으로 엇갈려. ▲중도층(긍정 44.9%→39.7%→33.5%→38.8%, 부정 53.6%→56.7%→64.1%→58.9%)은 3주 동안의 이탈세 멈추고, 긍정평가는 30%대 초중반에서 후반으로 상승, 부정평가는 60%대 중반에서 50%대 후반으로 하락

– 11일(금) 40.4%(부정 57.2%) ↗ 14일(월) 42.2%(▲1.8%p, 55.2%) ↗ 15일(화) 45.4%(▲3.2%p, 51.3%) ↗ 16일(수) 46.5%(▲1.1%p, 50.7%) ↘ 17일(목) 44.4%(▼2.1%p, 53.3%) → 18일(금) 44.2%(▼0.2%p, 53.4%)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가 YTN 의뢰로 10월 14일(월)부터 18일(금)까지 닷새 동안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45,064명에게 통화를 시도해 최종 2,505명(무선 80 : 유선 20)이 응답을 완료한 2019년 10월 3주차 주간집계 결과,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128주차 국정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이 1주일 전 10월 2주차 주간집계 대비 3.6%p 오른 45.0%(매우 잘함 28.9%, 잘하는 편 16.1%)를 기록, 지난 2주 동안의 하락세가 멈추고 반등하며 45% 선을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3.8%p 내린 52.3%(매우 잘못함 42.3%, 잘못하는 편 10.0%)로 50%대 중반에서 초반으로 떨어지며, 긍정평가와의 격차는 14.7%에서 한 자릿수인 7.3%로 큰 폭으로 좁혀진 것으로 집계됐다. ‘모름/무응답’은 0.2%p 증가한 2.7%.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지난주 월요일(14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전격 사퇴 이후 주 초중반까지 상당 폭 오르며 주중 잠정집계(월~수, 14~16일 조사)에서 45.5%(부정평가 51.6%)까지 상승했다가, ‘무관중 남북축구’ 논란, ‘알릴레오 성희롱’ 논란, ‘정경심 교수 병원 진단서’ 논란, 대검찰청 국정감사, 檢 ‘패스트트랙 충돌’ 국회방송 압수수색 관련 보도 등이 이어졌던 주 후반 18일(금) 일간집계(17·18일 조사)에서는 44.2%(부정평가 53.4%)로 다소 하락했다.

일간으로는 1주일 전 금요일(11일) 40.4%(부정평가 57.2%)를 기록한 후, 14일(월)에는 42.2%(▲1.8%p, 부정평가 55.2%)로 상승한 데 이어, 15일(화)에도 45.4%(▲3.2%p, 부정평가 51.3%)로 올랐고, 16일(수)에도 46.5%(▲1.1%p, 부정평가 50.7%)로 상승했다.

이후 주 후반 17일(목)에는 44.4%(▼2.1%p, 부정평가 53.3%)로 하락했고, 18일(금)에도 44.2%(▼0.2%p, 부정평가 53.4%)를 기록하며 전일과 비슷한 45% 선에 다소 못 미치는 수준으로 보합세가 이어졌다.

이념성향별로는 진보층(▲2.4%p, 74.1%→76.5%, 부정평가 22.0%)에서 긍정평가가 70%대 후반으로 상승했고, 보수층(▼1.1%p, 부정평가 82.0%→80.9%, 긍정평가 17.5%)에서는 부정평가가 다소 하락했으나 3주 연속 80% 선을 넘었다. 진보층이 재결집하는 조짐을 보인 가운데, 문 대통령의 국정에 대한 인식이 여전히 양 진영 간에 극단적으로 엇갈리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중도층(▲5.3%p, 긍정평가 9월4주차 44.9%→10월1주차 39.7%→10월2주차 33.5%→10월3주차 38.8%; ▼5.2%p, 부정평가 53.6%→56.7%→64.1%→58.9%)에서는 지난 3주 동안의 이탈세가 멈추고 상당 폭 결집하면서, 긍정평가는 30%대 초중반에서 후반으로 상승했고, 부정평가는 60%대 중반에서 50%대 후반으로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기타 세부 계층별로는 중도층과 진보층, 30대와 50대, 40대, 20대, 대구·경북(TK)과 충청권, 호남, 경기·인천, 서울 등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상승했다.


공수처 설치, 찬성 51% vs 반대 41%
By Realmeter/ on 2019-10-21 핫이슈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 찬성 51.4% vs 반대 41.2%

◾진보-民지지층은 찬성이, 보수-韓지지층은 반대가 다수인 가운데, 응답자 전체에서는 찬성이 절반으로 반대보다 오차범위 밖에서 우세
◾찬성 다수: 호남경인·서울·TK, 30대·40대·20대, 여성, 진보층, 민주당 지지층
◾반대 다수: 충청PK, 60대이상, 보수층, 한국당·바른미래당 지지층과 무당층
◾찬반 팽팽 : 50대, 남성, 중도층


□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를 설치하는 데 대해 찬성 여론이 절반으로 반대보다 오차범위 밖에서 우세한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검사와 판사, 경찰, 국회의원 등 고위공직자들의 비리 의혹을 독립적으로 수사하는 이른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의 법안 제정을 두고 여야가 대립하고 있는 가운데, YTN <노종면의 더뉴스>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가 공수처 설치에 대한 국민여론을 조사한 결과, 찬성 응답이 51.4%(매우 찬성 38.6%, 찬성하는 편 12.8%), 반대가 41.2%(매우 반대 26.6%, 반대하는 편 14.6%)로, 찬성이 오차범위(±4.4%p) 밖인 10.2%p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모름/무응답’은 7.4%.


세부적으로 찬성 여론은 광주·전라와 경기·인천, 서울, 대구·경북(TK), 30대와 40대, 20대, 여성, 진보층, 민주당 지지층에서 대다수이거나 절반을 상회했다. 반대는 대전·세종·충청과 부산·울산·경남(PK), 보수층,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지지층, 무당층에서 대다수이거나 다수였다. 50대와 남성, 중도층에서는 찬반 양론이 팽팽했다.

찬성 응답은 지역별로 광주·전라(찬성 70.7% vs 반대 22.4%)와 경기·인천(55.2% vs 38.1%), 서울(54.0% vs 39.0%), 대구·경북(54.0% vs 41.3%), 연령별로 30대(62.8% vs 32.1%)와 40대(59.3% vs 33.6%), 20대(55.4% vs 35.2%), 성별로 여성(53.4% vs 36.8%), 이념성향별로 진보층(81.8% vs 13.7%), 지지정당별로 더불어민주당 지지층(93.5% vs 3.6%)에서 대다수이거나 절반 이상이었다.


반대 응답은 대전·세종·충청(찬성 38.8% vs 반대 55.9%)과 부산·울산·경남(33.9% vs 54.4%), 60대 이상(40.5% vs 50.0%), 보수층(20.7% vs 70.0%), 자유한국당(10.2% vs 84.0%)과 바른미래당(29.6% vs 57.9%) 지지층, 무당층(29.0% vs 48.9%)에서 대다수이거나 다수였다. 한편 50대(찬성 45.6% vs 반대 49.5%)와 남성(49.4% vs 45.7%), 중도층(45.0% vs 47.3%)에서는 찬반 양론이 비슷했다.


이번 조사는 2019년 10월 18일(금)에 전국 19세 이상 성인 8,689명에게 접촉해 최종 501명이 응답을 완료, 5.8%의 응답률(응답률 제고 목적으로 표집틀 확정 후 미수신 조사대상에 2회 콜백)을 나타냈고, 무선 전화 면접(10%) 및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통계보정은 2019년 7월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다.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