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경제·복지

잠용(潛蓉) 2020. 8. 7. 07:38

의암댐 현장 찾은 정세균, "부끄러워 낯을 못 들겠다"
한국일보ㅣ박준석 입력 2020.08.06. 21:24 수정 2020.08.06. 22:00 댓글 2949개

사고현장 찾아 사고 관계자 강하게 질책

 

▲ 정세균 국무총리가 6일 강원 춘천시 의암호 중도 부근에서 발생한 선박 전복 사고 대책본부에서 보고를 듣고 있다. /뉴시스

 

"너무 기가 막히고 어처구니가 없어서…"

정세균 국무총리는 6일 강원도 춘천시 의암댐 보트 침몰 사고 현장을 긴급 방문해 관계자들을 강하게 질타했다. 이날 오전 11시 30분쯤 의암댐에서 인공 수초섬 고정 작업을 하던 경찰정이 침몰하자 민간 고무보트와 춘천시청 행정선(환경감시선)이 구조에 나섰다. 그러나 3척 모두 전복되고 말았다. 3척은 폭 13m의 의암댐 6번 수문을 통해 하류로 휩쓸렸다. 선박에 탑승한 8명 중 2명이 구조됐고, 1명이 사망했다. 5명은 실종 상태다.

 

▲ 6일 오후 강원 춘천시 의암댐 인근에서 발생한 선박 전복 사고 현장인 신연교 수초섬. 이날 오전 11시 30분께 의암호 중도 부근에서 경찰순찰정, 춘천시 행정선, 작업선 등 선박 3척이 잇따라 전복되어 5명이 실종되고, 1명은 숨졌으며 1명은 구조됐다. /뉴시스


격양된 정세균, "기가 막히고 어처구니가 없다"

정 총리는 실종자 수색현장을 방문해 정문호 소방청장에게 보고를 받고 “(안전에 대한) 주의를 많이 환기한 것같은데 이런 사고가 났으니 국민들에게 뭐라고 할 수 있겠나”라며 “참으로 안타깝다”고 했다. 온화한 성품으로 ‘미스터 스마일’로 불리는 정 총리는 ‘인재(人災)’인 이번 사건에 대해서는 격앙된 어조로 질책했다. 정 총리는 사고 지점 현장으로 발길을 옮겨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과 김창룡 경찰청장을 만났다. 정 총리는 이 자리에서도 “(수초섬이) 떠내려가면 그만이지 그걸 왜…”라고 말을 잇지 못하며 “너무 기가 막히고 어처구니가 없어서 뭐라고 얘기할 수가 없다”고 답답해 했다. 정 총리는 환경감시선에 기간제 근로자들이 타고 있었다는 보고를 받고는 “경험도 없고, 훈련도 안 된 기간제 근로자들이 (위기 대처 방법에 대해) 무엇을 알았겠느냐”며 한탄했다. 그러면서 “안타깝고 부끄럽기 짝이 없다. 현장에서 판단을 잘못한 것 아니냐”며 질책했다.

 

실종자 가족 만나 "입이 열 개라도 할 말 없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6일 오후 의암댐 하류인 강원 춘천시 남면 서천리 경강교를 찾아 인근 사고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이날 오전 의암댐 인근에서 수초 섬을 고정 작업하던 경찰정 등 선박 3척이 전복되는 사고가 나 경찰과 소방, 육군 등이 실종자를 수색 중이다. /연합뉴스


정 총리는 실종자 가족을 만나 위로를 전했다. 이들은 정 총리에게 "총리 가족이 실종됐어도 이렇게 대처했겠느냐"고 항의했다. "세월호를 조사할 때처럼 시간 스케줄대로 명백하게 가감 없이 밝혀 달라”고 주문하기도 했다. 정 총리는 “어처구니 없는 사고로 인명 피해가 나서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다”며 “일단 실종자를 찾는 것이 가장 우선이고, 사후에 자초지종을 제대로 조사하겠다”고 약속했다. [박준석 기자 pjs@hankookilbo.com,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