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음악 백년

이장춘 2011. 7. 19. 04:32

 

 

 

노래 비나리는 호남선과 얽힌사연

 

 

1956년! 대통령 선거 민주당이 내건 구호,

 

“못 살겠다 갈아보자.”

“이리 조리 가지 말고 신장로로 가자”

 

그 말 따라 사람들은 대통령후보

신익희 선생님에게 몰려들었습니다. 서울인구

300만이 체 못되던 시절에 한강백사장 신익희 대통령후보

 유세장에는 30만의 사람들이 모여들었다고 했습니다. 농촌인구

70%가 되던 시절에 농촌사람들은 그 말이 무슨 말인지도 모르고

따라 하다가 곤욕을 겪은 사람도 있었습니다. 그런데 그

신익희 선생님이 대통령 선거 열흘을 남겨두고

 호남유세를 떠나던 중 세상을 떴습니다.

 

사람들의 눈에서는 눈물이 흘렀고

 통곡소리 높았습니다. 그때 모든 사람들의

입에서 저절로 흘러나온 노래가 비 나리는 호남선

이었습니다. 우연의 일치인지 그 노래는 신익희 선생님이

대통령 출마 전에 나온 노래였지만 이 노래에 관한 여러 소문이

나돌았고 그 노래 부르는 것이 금지되었습니다. 그러나 사람들은

 아랑곳 하지 않고 그 노래를 불렀습니다. 그로부터 55년의

 세월이 지났어도 여전히 이 노래는 사람을 받습니다,

 

 

 

 

비 나리는 호남선

 

 

손로원 작사

박춘석 작곡

손인호 노래

 

 

목이 메인 이별가를 불러야 옳으냐

돌아서서 이 눈물을 흘려야 옳으냐

사랑이란 이런가요 비나리는 호남선에

헤어지던 그 인사가 야속도 하더란다.

 

 

다시 못 올 그 날짜를 믿어야 옳으냐

속는줄을 알면서도 속아야 옳으냐

죄도 많은 청춘인가 비내리는 호남선에

떠나가는 열차마다 원수와 같더란다.  

 

 

 

 

춘하추동방송 이장춘

 

 

비나리는 호남선.mp3

 

 

- 첨부파일

???? ???.mp3  
   
선생님 오랜만에 뵙습니다
항상건강하소서
추석명절 즐거움이 같이 하소서........()
내, 고맙습니다.
풍성하고 따뜻한 추석명절 맞으셔요.
그렇지요
대중가요 즉,유행가는 그래서 사랑을
받습니다
젊은날 길을가다 전파상에서 흘러나오는
노랫말에 발길을 멈추고 서성이든
그노랫말이 시가 되고 사연이 되어
세월이 더 많이 흘러가도 잊을수없는
대중가요가 되지요
신익희와 비내리는 호남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