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

    慧明花 2020. 7. 22. 19:58

    위 분홍빛을 띤 게 무엇일까요?

    慧明花는 六十이 되어서야 알게 된 일입니다.  뭐냐구요?

    찬찬히 잘 보노라면 알갱이들이 모여있는데요, 이 알갱이들은 유명한 우렁각시네 알 들입니다. 색상도 이쁜게 외래종이래요. 우리나라 토종은 우렁이 색상 그대로랍니다.

     

    우렁이 가족들이 옹기종기 모여 놀아요

    형과 아우, 누나와 동생들 비가오는 날 아침에 일찍부터 나왔습니다.

     

    엄마와 아빠는 애들 볼세라 집에서 좀 떨어진 곳에서 사랑의 불 꽃을 피웁니다.

    자식들도 많구 손자손녀들도 헤아릴 수가 없을만큼 대 가족인데, 어찌 다 감당하려구 이러는지 알 수가 없습니다.

    그치만, 우렁이 식구들의 모습이 넘넘 사랑스럽습니다.

     

    활동성이 좋은 형아는 새벽부터 동네 마실 나갑니다.

    오늘은 딱지치기하며 놀까, 아니면 수영이나 하구 놀까 생각하면서요

     

    벼가 자랍니다.

    논에서 살아가는 우렁각시네 가족들이 참 행복해보입니다.

    벼포기 사이사이에 둥둥 떠 있는 풀은 좋은 논이라 상징하는 거래요, 봉사가 논을사면요, 드듬어서 이 풀들이 손에 잡히면 계약한다는 옛 말입니다. 이 논도 좋은 논인가 봅니다.

     

    ☞ 물 위 수초는 개구리밥풀이래요 ☜

     

    장마철이라 농장주가 물꼬를 튀어 놓았나봅니다

    논에서 내려오는 물이 아주 시원스럽게 흘러갑니다. 콸콸거리면서 내려가는 물줄기는 또 한 철 여름을 가는곳이 어딘지

    달려가겠죠,  상큼한 출근길에서 慧明花는 우렁각시네 가족의 큰 사랑을 행운으로 보았으니까요 . ^^*

     

    2020년 7월 22일 아침/ 慧明花 맘

    이전 댓글 더보기
    언녕허세요 장마가 꿑났을 시기인데 금년에는
    7월말까지 이어 진다는 예보입니다 그리 덥지
    않아서 좋기는 하지만 여름 휴가철 장사하시는
    분들은 코로나 19에 이서서 악재라 타격이 더
    클것 같습니다 그럼에도 건강한 여름 누리세요
    공감 5
    감사합니다,요한님!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비가 와서 촉촉한 목요일 이침
    더위가 주춤해서 불쾌지수는
    좀 떨어지겠습니다.
    즐거운 마음으로 오늘 하루도
    힘차게 보내시길 바랍니다. = 雪河 드림 =

    6 공감!!! 요즘 많이 바뿌신가봐요. 오랜만입니다.
    근데 설명으로 상상만 해 봅니다. 예쁜 모습 못봐서 아쉽긴해도...
    설하샘!
    어서오셔요~반갑습니다
    감사히 즐감하고 7 하트 공감!!!
    혜명화님 오늘도 건강하고 행복하세요!
    감사합니다!
    오랫만에 뵙습니다
    반갑습니다
    혜명화님 안녕하세요..
    코로나 19를 겪으면서 많은 사람들이
    마스크 없이 지냈던 지난 일상을 그리워하며
    그 때가 행복했다는 것을 인식하는 것 같더군요..
    평범한 일상이 행복이듯이 행복은 우리 주변에 있지만
    사람들은 행복보다 행운을 쫒기 때문에
    일상이 행복인 것을 잘 모르고 지내는 것 같습니다..

    연일 비가내리니 비피해 없도록 하시고
    오늘 하루 행복이 가득하시기 바라며
    정성으로 올려주신 우렁각시네 가족사랑에 감사히 머물다 갑니다..~~공감 8
    방가워요~산사랑님!
    명화님!
    반갑습니다.
    우렁각시네 가족사랑의 고운 글에 쉬었다가 갑니다.
    비내리는 오늘 하루도 즐거운 하루 보내시기를 바랍니다.
    즐감하고 9공감 누르고 갑니다.
    깜쏴요~즐거운 주말 맞으시길요
    우렁각시보다 더 예쁜 각시가 집에 있는데?
    어제 대서였음에도 그렇게 덥지 않았던은 것은
    연이어 내리는 비 때문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비 내리는 날엔 가족이 한자리에 모여
    오손도손 즐건 시간을 가질 수 있어 좋습니다
    오늘 하루 행복한 시간 가지세요 감사합니다^*^
    네~맞아요
    우렁각시보담 더 좋은 각시가 있어요

    반갑습니다
    늘 반가운 혜명화님~
    우렁이 알과 우렁이 참 오랜만에 봅니다.
    옛 시골 저수지에서 보았던 그 멋진 풍경을......

    인생 뭐 별거 있나요? 즐겁게 살면 되지요.
    더우면 더운대로, 추우면 추운대로... 인생은 그렇게
    사는거 랍니다. 웃으면서요, 즐거운 만큼 행복이 오고 웃는것
    만큼 건강이 온데요 오늘도 보람있고, 웃음이 가득한 목욜 되시기를.♡♡
    매니아님!
    오랫만입니다
    반갑습니다
    장마비가 연일 내리고 있습니다.
    건강 관리와 안전 운전 하시기 바랍니다
    올려 놓으신 포스팅 감사히 보고, 공감11 드리고 갑니다
    고맙 습니다()
    감사합니다
    행복한 주말 맞으십시요 ()
    혜명화님 안녕하세요
    오늘도 빗 방울이 토닥토닥 우리 마음을 노크하는 시원한 하루가 시작 됩니다
    여유롭고 행복한 하루 보내시고
    빗길 조심하시고 행복하세요
    고맙습니다
    행복하셔요
    비밀댓글입니다
    감사합니다
    행복한 주말 만드십시요
    앞으로의 일에 대해서 절망하지 마세요.
    절망은 더 이상 무엇인가를 할 수 있는
    그 어떤 것도 남기지 않고 태워버리는 불과 같습니다.
    잠깐의 절망은 지나가는 바람으로 여기고
    새롭게 다가오는 희망의 바람에 온몸을 맡기세요.

    공감을 클릭하면서 ㅋㅋㅋ.
    감사합니다
    나어린 시절,
    주린 배를 채워주던 우렁이를
    모처럼 만나니 반갑기만...


    안녕하세요?

    문화재청이 국립중앙박물관과 함께 사상 최대 규모의 국보·보물 전시회인
    '새 보물 납시었네 '가 7월 21일부터 9월 27일까지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리고 있습니다.

    이번 전시회에는 삼국사기·삼국유사와 조선왕조실록부터 신윤복의 미인도에
    이르기까지 총 196점이 선을 보입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생활 속 거리두기' 실천을 위해 온라인 예약 시스템을
    도입해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2시간 단위로 관람 인원이 200명으로 제한됩니다.

    기획사정보

    주최: 국립중앙박물관, 문화재청
    협력: 국립박물관문화재단
    문의: 1688-0361
    고객지원팀 안내데스크(02-2077-9045~7, 9085)
    감사합니다,문화인님!
    행복한 주말 맞으십시요
    비는 그쳤는데 바람이 무척 세게 불고 있네요.
    님계신 곳에는 어떻한지 궁금한 마음으로 머무르며 곱게
    올려주신 정겨운 작품에 감사를 드리고 건강에 유의
    하시라는 당부의 인사를 드립니다.
    어서오셔요~아리랑님!
    반갑습니다
    안녕하세요?오전중에 잠시 그치더니 이곳은
    계속 내리고 있습니다,비 피해는 없습니까?
    둘러보시길 바랍니다,다른 사람을 만족시키는 삶이 아닌
    나를 위해 삶의 시간이 되시길 바랍니다,감기조심하세요.
    소중한 포스팅 수고하셨습니다.안전과 늘 건강빕니다.
    고맙습니다
    건강하셔요
    지속되는 장마에 피해 없도록 조심하세요
    감사합니다
    소시적
    논에는

    이맘쯤
    논고등이 많고

    잡아서
    아궁이에 구워먹는 맛@@@;;
    그래셨구낭
    전 구워먹은적 없어요
    삶아 데쳐서 초무침 일품이였어요.ㅎ
    혜명화님 안녕하세요
    장마가 길어지면서 비 피해가 심각합니다
    긴 장마에 비 피해 없기를 바라는 마음입니다
    밤새 천둥번개를 동반한 장대비가 내렸지만 아침엔 비도 지쳤는지 잠깐 쉬어가는 아침입다
    주말을 앞둔 금요일 빗길 조심하시고 즐거운 시간 함께 하시길 바랍니다
    오셨어요
    반갑습니다
    혜명화님 안녕하세요..
    부산에 집중 폭우로 많은 피해가 발생하는 등
    전국에 많은 비가 내렸고 오늘 오후까지 많은 비가 예상되니
    비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대비 잘하시기 바랍니다..
    코로나 19도 꾸준히 확진자가 늘어나고 있으니
    방역수칙 잘 준수하시고 면역력 강화를 위한
    운동을 게을리 하지않아야 될 것 같습니다..

    모처럼 서울 하늘은 쾌청하여 시야가 좋으니
    오늘은 생산적인 하루가 되시기 바랍니다..
    정성으로 올려주신 귀한 작품에 오늘도 감사히 머물다 갑니다..~~
    감사합니다
    편한시간 되셔요
    명화님
    안녕하십니까요.
    한 주를 힘차게 달려오다 보니까
    벌써 불금이 다가오기도 합니다.
    행복한 불금 보내시기를 바라면서
    정성껏 올려주신 멋진 포스팅에
    즐감하고 쉬었다가 갑니다.
    우중입니다
    대비 잘하십시요
    안녕하세요?

    ┃▶◀1750년 '조선판 코로나19'로 22만명이 떼죽음 당한 사연◀▶◀┃

    1750년(영조 26년) 1월5일 <영조실록>은 전국 8도에 전연병 때문에 사망한
    백성이 즐비하자 그저 “시신을 묻어주는 것이 왕정(王政)의 큰 일”이라고 했다.

    전염병은 요원의 불길처럼 번진다. 두 달 뒤인 3월23일 “전염병 사망자가
    전국적으로 10만명이 넘었다”(3월23일)고 했다.

    < 영조실록>에 등장하는 9월까지의 월별 사망자수가 맞다는 것을 가정한다면
    1750년 한 해 전염병으로 사망한 백성수는 22만3578명이라는 계산이 나온다

    그렇다면 영조에 이어 조선의 중흥군주라는 칭송을 받는 정조의 시대는 어땠을까.
    예외가 없었다. 12만8000명에 이르는 전염병 사망자가 나온 해(1799년·정조 23년)가
    있었다. 정조는 “굶주린 자와 죽어서도 장사조차 치를 수 없는 자들을 돕도록 하라”는
    명을 내리고, “각 지방에서 전염병이 가장 번성한 곳을 골라
    여제(려祭·전염병 돌 때 올리는 제사)를 드리라”고 지시했지만 역부족이었다.

    각설하고 ‘사회적 거리 2m’를 강조한 작금의 ‘코로나19’ 대책을 보면서
    다산 정약용(1762~1836)의 언급을 떠올린다. “전염병은 콧구멍으로 그 병기운을
    들이마셨기 때문에 생긴다. 전염병을 피하려면 마땅히 그 병기운을 들이마시지
    않도록 환자과 일정한 거리를 지켜야 한다. 환자를 문병할 때는 바람을 등지고 서야
    한다.”(<목민심서> ‘관질’)

    ◀선조들의 숨결어린 문화재
    "문화재를 사랑하는 마음은 애국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