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시방

    慧明花 2020. 8. 2. 06:54

    오늘 아침 깨어나

    스물네 시간의 새로운 시간들이 내 앞에 있네.

     

    나는 매 순간 속에서

     

    온전히 살고,

     

    모든 존재를 자비의 눈으로

     

    바라볼 것을 서원하네.

     

    ___◀틱낫한 불교▶ 책 속에서 __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