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맛집

    그 곳-* 2020. 4. 8. 08:23

    절친과 힘들게 날을 잡아서 다녀온 제주도 여행!
    전 세계가 시끄러운 탓에 고민을 많이 하기도 했지만 이렇게 모이는 것도 힘들어서
    찰나 가능한 사람들은 조심스레 가보기로 해서 둘이서 다녀왔어요.
    이번에 간 곳들은 여기저기 사진 찍고 오는 게 아니라 서귀포를 중심으로 해서
    드라이브하고 맛집을 찾아가는 정도였어요.
    그런데 비행기를 타고 이동하며 타지에 있다는 것만으로도 충분한 힐링이 되었고
    현지에 사는 지인의 소개로 서귀포 횟집까지 다녀와서 더더욱 만족스러웠답니다!





    깔끔하게 음식들이 모두 잘 나오는 편이었고요.
    관광객들이 가는 곳과는 확연하게 많이 다르게 제공되는 걸 느낄 수가 있었어요.
    다양한 해산물이 올라가서 통으로 갈치가 나오는 게 유명하다고 하지만 저는 정말
    갈치조림이 먹고 싶었던 터라 이곳의 스타일이 잘 맞았어요.
    자작한 국물과 달곰거리던 무우까지 제대로 입맛에 맞는 곳을 찾은 셈이었지요.






    도민들 사이에서도 많이 유명한 김부자 식당은 자리 가시 횟집에서 이름을 변경한 곳이에요.
    그래서 간혹 상호로 네비검색을 하면 나오지 않을 수 있으니 참고하시면
    되겠습니다.
    깔끔한 하얀 바탕의 건물에 어떤 메뉴를 판매하고 있는지 유리에 스티커로 붙여놨어요.
    보아하니 맛이 좋은 건 다 있는 듯해서 매우 설렜답니다.





    오전 10시부터 영업을 시작하고, 밤 10시 반까지 마감을 하는 곳이고요.
    내부는 아주 깔끔하게 잘 되어 있어서 참으로 좋았어요.
    정리정돈이 잘 된 가게에 가면 왠지 전체적인 느낌이 위생적인 기분이 들어서 어떠한
    음식을 내놔도 믿고 먹을 수가 있거든요.
    여러모로 그런 느낌을 팍팍 들게 해주는 곳이었어요.






    안에 들어오면 아주 큰 규모의 메뉴가 벽에 걸려있는데요.
    스페셜부터 다양한 생선으로 회와 구이, 조림들로 세세하게 나누어져 있어요.
    또 매운탕과 전복죽도 있었고요.
    가족단위로 와서 어린아이가 있는 집에서 걱정할 것 없이 먹일 수 있는
    돈가스도 판매하고 있어서 누가 와도 만족스러운 식사를 할 수 있겠구나 싶었어요.







    저희는 자리스페셜과 갈칫국, 조림 중간 사이즈로 주문을 했어요.
    그러고 얼마 기다리지 않아서 기본으로 나오는 반찬들이 하나둘씩 올라오기 시작했어요.
    온통 초록 색깔의 전이 나왔는데 이건 쑥이 들어간 것이라고 했어요.
    쑥 전은 처음이었던지라 많이 생소했지만, 맛은 쌉사름한 식감이 많이 나지 않아서
    먹을 때 쫄깃한 식감을 즐기면서 섭취하기 무척 좋았답니다.






    김치는 당연히 배추김치가 나오리라 생각을 했는데 갓김치가 나왔어요.
    씹을 때마다 아사삭거리는 소리가 귓전에 고스란히 울리는 식감을 지니고 있었고요.
    깔끔하게 담겨 나온 이건 밥이 나오기도 전에 깔끔하게 클리어해서 이후 리필을 해서
    먹을 정도로 인기가 많은 것이었답니다.
    또 많이 맵지 않은 양념 덕분에 편하게 먹을 수 있기도 했고요.






    이곳이 서귀포 횟집이었던 곳이기도 하고 회를 판매하고 있어서 그런지 쌈을 싸서
    먹을 수 있는 미역도 나왔어요.
    그 옆에 있는 건 고추였는데 적당히 익은 것이 맵싸한 맛도 은근히 나서 전 참 좋았어요.
    쌈장과 같은 것에 따로 찍어 먹지 않아도 충분히 만족스러운 맛을 내고 있었고요.
    채소도 신선한 것들만 나오는 게 재료 관리를 철저하게 하는 곳이란 걸 새삼 느낄 수 있었어요.






    마늘쫑을 장아찌로 해놓은 것도 있었는데 은근히 손이 많이 갔어요.
    씹을 때마다 간장의 짭조름함과 달큼함이 적당히 섞여진 맛이 폴폴 나는 게
    그 맛이 얼마나 좋았던지 몰라요.
    전 참 만족스러웠고 또 먹고 싶어서 손이 계속 향해서 이것도 밥 먹기 전에 다 먹어버릴까 봐
    심히 혼이 났네요.






    반으로 나눠서 발라먹기 수월하게 잘 구워진 고등어 또한 기본으로 나오는 반찬이에요.
    기름기를 쫙 빼서 느끼함은 전혀 없었고요.
    제가 참 좋았던 건 껍데기도 참으로 맛나게 먹을 수 있었던 점이었답니다.
    바싹 구워놓으면 따로 놀기 쉬운데 이건 살코기와 딱 달라붙어 있기도 했고
    짠기와 담백함을 함께 즐기며 먹기 딱 좋았어요.







    편히 먹을 수 있는 국도 하나 나왔는데 미역국이었어요.
    저는 소고기가 들어가 있는 걸 선호하기 때문에 다른 걸 넣어서 먹어 본 적이 없었어요.
    하지만 여기에서는 조개를 첨가해서 주셨는데 생각한 것 이상으로 씹을 때마다
    쫄깃하기도 하고 국물도 시원한 게 맛이 좋더라고요.
    이거 하나만 있어도 충분히 밥 한 공기 뚝딱 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도 물론 했어요.






    자리스페셜은 착한 금액에 강회, 구이, 물회 이렇게 세 가지를 모두 맛 볼 수 있는 거예요.
    제주도에 많이 판매하고 있지만, 진짜 잘하는 곳은 드물어서 이렇게
    도민들이 오는 곳을 찾아와야 한답니다.
    척 봐도 먹음직스러워 보이는 물회 위에는 깨소금이 솔솔 뿌려져 있었고 고춧가루도 함께
    있어서 조금 맵싸한 맛을 느끼며 먹을 수 있었어요.





    친구가 궁금하다며 주문한 갈치국에는 은색을 띄고 있는 갈치가 먹음직스럽게
    익혀진 상태로 있었어요.
    갈치가 들어가 있는 지리국이라고 생각하면 되는데 봄동과 함께 단호박이 들어가 있는 게
    처음에는 어떤 맛일지 전혀 가늠이 가지 않았어요.
    하지만 향만으로는 시원할 듯했고 맛이 좋을 것 같다는 예상은 여실히 할 수 있었어요.






    한 상 가득히 차려진 걸 보니 입맛이 절로 다셔졌고요,
    무엇보다 그동안 제주여행을 다녀온 사람 중에서 이런 밥상 차림을 사진으로 올린
    건 쉽게 볼 수 없어서 뭔가 더 뿌듯했답니다.
    누군가가 나만 아는 가게를 몰래 알게 된 그런 기분이었다고 하면 조금 제 마음이
    이해가 될지 모르겠네요.






    물회에는 얇게 썰어 넣은 오이를 함께 넣어줬는데요.
    이게 정말 자리 회와 잘 어울린다는 생각을 했어요.
    자리는 제주도에서 나는 것으로 작은 크기의 붕어와 비슷하게 생긴 생선인데요.
    이처럼 구워 먹던가 회, 또는 물회를 이렇게 만들어 먹거든요.
    물회용으로 먹을 때는 많이 얇게 썰어 먹는데 쫄깃하면서도 꼬숩거리는 맛이 가히 일품이었답니다.






    서귀포 횟집이 있는 보목리는 특히 이 자리라는 생선으로 유명한 곳이라고 하는데요.
    역시 원조집에 와야지 제대로 된 맛을 볼 수 있나 봅니다.
    육수 또한 향이 좋아서 자꾸만 손이 가게 되었고, 양도 넉넉한 편이어서
    부족함 없이 실컷 배를 채울 수가 있었어요.
    날이 풀렸지만 바닷바람이 불어서 찬 음식에 손이 갈까 했는데 이건 정말 한파인 겨울에 와서
    먹어도 술술 들어갈 듯 했어요.







    고등어구이는 손쉽게 구할 수 있는 만큼 집에서도 종종 구워 먹었거든요.
    하지만 이렇게 속에 부드러운 살코기를 맛 볼 수 있는 경우는 흔하지 않은 것 같아요.
    저 또한 그래서 그런지 손이 더 자주 갔고, 밥이랑 같이 먹지 않아도 슬쩍 뜯어서
    입 안에 넣고 했어요.
    고등어의 푸르른 색이 유독 예쁘게 구워진 듯 느껴지기도 했네요.





    갈칫국이라고 하면 사실 비린 맛이 많이 날 것이라는 예상을 하지 않을 수가 없었어요.
    하지만 먹어봤을 때 맛이 예상한 것 이상으로 비리지 않았고,
    살코기도 바스러지는 것 없이 옹골져지고 있었어요.
    덕분에 씹을 때마다 부드러운 맛을 즐길 수 있었고 국물의 시원하고 깊은 맛을
    진하게 느낄 수가 있었답니다.






    특히 저는 안에 들어가 있는 봄동을 건져 먹는 것도 참 좋았어요.
    이 건 이렇게 찬 바람을 실컷 맞은 이맘때 먹어줘야 정말 맛이 좋거든요.
    부드러우면서 달곰한 맛을 내는 게 국물까지 배여 있으니 기특하게 더더욱 맛이 좋더라고요.
    어른들과 함께 와서 먹어도 부담 없이 즐길 수 있을 맛이었고, 이건 은근 중독성이
    있어서 자꾸만 생각이 날 것 같았지요.






    큰 대접과 같은 곳에 담겨 나오기 때문에 각자 앞 접시에 담아서 즐겼거든요.
    한 토막씩 넣어서 먹어도 남는 걸 보니 진짜 손이 큰 사장님이란 게 느껴졌어요.
    금액도 보면 관광지라는 걸 생각해서 전혀 비싼 편이 아니었거든요.
    양심적인 가격에 양으로 왜 도민들에게 사랑받는 곳인지 알 듯했고,
    저 또한 저만 알고 싶은 그런 느낌이 팍팍 들었답니다.






    갈치라는 생선이 맛이 좋은 건 알고 있지만, 일반적으로 우리가 먹는 것과는 뼈가 달라서
    손이 참 많이 가지요.
    그렇지만 알고 나면 별로 어렵지 않더라고요.
    양쪽 사이드에 있는 뼈를 제거하고 나면 별반 틀릴 게 없고, 특히 탕에 들어 있는 건
    뼈가 억센 것도 없어서 자리 내내 수월하게 발라먹을 수 있었어요.







    이렇게 맛이 좋은 게 있는데 술을 빼놓고 먹을 수가 없었어요.
    다른 것도 아니고 바로 앞에 회가 놓여 있었거든요.
    스페셜 안에 이것 또한 포함된 것으로 제대로 포 떠놓은 것이라서 제법 기대가 많이 되었어요.
    소주보다는 가볍게 맥주를 마실 생각이었고요.
    한잔 쭈욱 들이키고 나니 소주를 안 시킬 수 없어서 운전대를 잡아야 하는 친구 대신
    홀로 맛깔나게 마셔줬답니다.







    누가 봐도 조금 전에 바로 떠 놓은 비주얼로 등장한 것이라 그런지 더더욱 먹음직스러워 보였어요.
    제가 날 것을 정말 즐겨 먹는 편인데 자리 회는 말만 들었지 맛은 처음 보는 것이라서
    더더욱 기대했답니다.
    손이 많이 가는 것이기도 하고 귀한지라 쉽게 맛 볼 수 없는 이걸 어떻게 먹는 게
    맛이 좋을까, 라는 기분 좋은 고민을 하며 한 점 집어 들었어요.





    그리고 초장에 살짝만 찍어서 맛을 보니 예상한 것보다 훨씬 더 쫄깃거리는 거 있죠.
    또 자잘한 뼈가 많아서 식감이 많이 불편하리라 생각을 했건만 그런 걸 모두
    깨끗하게 손질한 상태로 나와서 살점의 쫀득한 맛만 오롯이 즐기면 되었답니다.
    일반적으로 흔히 먹을 수 있는 것보다 훨씬 오래도록 기억에 남을 듯한 식감과 맛이었고
    고소하면서도 담백한 맛까지 모두 즐길 수 있어서 안주류로도 최상급이었어요.






    이 서귀포 횟집에서 이 스페셜은 꼭 먹어야 하는 거라고 하더니 왜 그런지
    충분히 이해가 되었고 그것 중 마지막 대미를 장식할 구이도 먹어봤어요.
    한 마리를 통째로 구워낸 것으로 크기가 보기보다 많이 크지 않았어요.
    이것도 일반 생선처럼 살만 발라 먹는 건가, 어떻게 먹는 건지 고민이 살짝 되는
    비주얼을 가지고 있었지요.






    어떤 음식이든 먹는 방법이 딱 정해져 있는 건 아니잖아요.
    잔뼈 같은 걸 잘 씹어먹던 친구는 그냥 집어서 입으로 직행해 베어 물어 먹었고요.
    저는 집어 올려서 살만 발라서 먹었답니다.
    쫄깃한 것은 물론이었고 기름기가 많이 없어서 얼마나 만족스러웠는지 몰라요.
    간도 잘 되어 있어서 다른 소스에 찍어 먹을 필요도 전혀 없었어요.






    주문해둔 소주는 이럴 때 먹는 거라며 친구에게 슬쩍 보여주며 마셨는데요.
    얼마나 배 아파 하던지, 다음에는 어떻게든 같이 한잔하기로 약속까지 했어요.
    복고풍 느낌 다분한 잔까지 마음에 쏙 들어서 그런지 여행 중 들른 어느 곳보다
    여기가 제일 기억에 남는 듯해요.






    생선 껍질을 안 먹는 사람도 맛나게 먹을 수 있는 거라고 당당하게 말할 수 있고요.
    약간 바삭한 느낌으로 익혀져서 그런지 사람들이 이야기하는 겉은 바삭하고
    속은 촉촉한 상태로 즐길 수 있었어요.
    아무리 먹어도 질리지 않을 것만 같은 맛으로 저를 만족하게 했고요.
    3마리가 정말로 순식간에 깨끗하게 모두 저희의 뱃속으로 들어오게 되었답니다.







    돈가스는 옆쪽에 앉은 꼬마가 너무 맛나게 먹길래 저희도 슬쩍 주문을 해봤어요.
    깔끔하고 먹음직스러운 플레이팅이 너무나도 마음에 들었고요.
    아이가 먹을 것을 고려해서 인지 돈가스를 모두 잘라서 나와서 그저 편했어요.
    소스가 너무 과하게 뿌려지지 않았고 튀김옷이 바삭했지만 입천장이 까질 정도까지는
    아니었기에 불편함 없이 먹을 수가 있었답니다.





    갈치조림은 자작한 국물이 있어서 밥에 비벼 먹기에도 좋아 보였어요,.
    그리고 이것 또한 양이 엄청나게 많아서 우와 라는 소리가 그냥 입 밖으로 나왔고요.
    적당히 채소도 함께 섞여 있었고 모두 푹 익혀져 보였어요.
    보통 조림이라고 하면 버너 위에 올려두고 끓여서 먹어야 했는데 여기는 따로 접시에
    담겨 나오는 것도 전 참 좋았답니다.






    갈치 크기만큼 큼지막하게 썰어 넣은 무는 저의 최애 반찬이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어요.
    메인보다 더 많이 먹은 것 같기도 한데 그만큼 팍팍 들어가 있었어요.
    밥이랑 먹어도 되지만 양념이 속까지 모두 다 스며들어 있어서 그냥 먹어도
    충분히 만족스러운 맛을 내고 있었답니다.
    매콤하면서 달콤한 맛은 조림의 아주 큰 장점 중 하나였지요.






    본격적으로 식사하기 위해서 앞 접시에 담아서 먹었고요.
    역시 서귀포 횟집의 자랑거리처럼 빠르게 사라져 갔어요.
    저는 밥에 양념을 덜어서 비벼서 먹었는데 정말 술술 넘어가던 거 있죠.
    배가 너무 많이 불러서 차마 한 공기 더 주문할 수가 없었는데 다음에는 본격적으로 먹을
    태세를 하고 와야겠다고 마음을 먹기도 했답니다.
    아무쪼록 어서 하루빨리 이 사태가 진정되어서 마음 편히 재차 와서 즐길 수 있기를 바라봅니다!


    제주 서귀포시 보목포로 45
    064-732-5844
    매일 10:00 - 20:30 연중무휴

    사업자 정보 표시
    원시제주여행 | 문성오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오광로 26,201 | 사업자 등록번호 : 126-23-11507 | TEL : 064-805-3157 | Mail : wenxijeju@hanmail.net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 2014-제주노형-0002 호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