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시-노랫말

유유 2020. 2. 25. 02:38








봄 바다의 물비늘


                                                    유유



이른 봄 남쪽 바다엔 따스함이 북상 중

조금 더 있고 싶은 차가움의 저항 거세

실랑이 벌어지지만 외면하는 태양 빛

온기 냉기 충돌로 떨어지는 비늘 조각












조용히 명상에 잠긴 봄날의 앞바다

심술을 가득 담은 봄바람이 시비 거니

바람과 바닷물의 실랑이가 뒤죽박죽

달과 태양 박수로 만들어내는 비늘들








이전 댓글 더보기
봄바다의 풍경이 따스해 보입니다.
멋진 풍경이네요..^^
역광의 바다사진도 운치가 있습니다,.
너럭바위에 앉았어 따뜻한 차한잔을
마시면서 윤슬이 보고 싶어지는 사진입니다,.
제주 바다에
무수한 별들
멋집니다 ㅎㅎㅎ
햇살의 따스함이 느껴지네요. ^^
수많은 별들이 반짝 반짝
아름다운 제주바다.

제주바다 보고 좋아하는
돌담보러 제주에

가야 할낀데 그날이
언제가 될지 모르겠네요.
그러게요
햇빛을 받아 반짝이는 물비늘이 있기에 봄바다는 더 아름다운가 봅니다^^
이곳도 그러하지만
그곳의 봄바다도 멋져보입니다.
이곳은 한창 미역채취를 해서
바닷가 옆에는 온통 미역냄새 뿐이지요.
노래로 지어도 좋은 싯귀들
물비늘들이 노랫가락에 춤추는 것 같습니다.
윤슬, 물비늘...
눈이 부심니다.....^^*

저 물비늘을 봄하늘에서 만납니다.
비말 흐뜨러져 큰 바위를 치면서 은빛
비닐 하나더 얻어 품습니다, 유유님.
항상 건강 조심하세요
봄바다의 물비늘
잘 읽고 갑니다.
누가
바다위에 떠 있는
작은 포말을 사랑이라 했든가
나도 파도가 되어
억만번이리도 바위에 부딪쳐
사랑으로 만들고 싶다 ᆢ
바다와 빛내림까지 아름다운 장면입니다.
예리한 관찰력이 돋보이시는 유유님
언제나 잔잔한 글 감동으로 다가오는것 같습니다.
코로나19로 불안하고 어수선한것 같지만
개별 위생관리 철저히 잘하시고 건강 유의하시고
좋은일만 가득하시기 바랍니다.
반짝반짝 빛 조각...

아름다운 바다에
빛으로 수를 더한 듯 합니다.

윤슬
물비늘

표현하는 단어들의 어감도
모두 곱습니다.
빛내림이랑 반짝이는 모습이 좋습니다.
물비늘이라는 이름 또한 수긍이 갑니다.^^
봄바다에 윤슬이 가득합니다..
그저 눈이 부십니다..
봄바다의 멋진 풍경을 봅니다.
감사드리구요.
오늘도 평안하신 날이 되시기를 바랍니다.
물비늘 참 아름다운 단어입니다 윤슬 보다는 더 친근한 단어네요
물비늘~ 참 아름다운 어휘지요?
찰랑거리는 물결에 반짝이는 햇빛이 눈부신 보석 같았는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