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시-자연

유유 2013. 10. 6. 05:31

 

 

 

산길 걷노라면

 

                        유유

 

산길 걷노라면

내가 있다는 사실 알게 된다

 

몸이 하나의 열차가 되어

허공에 설치된 궤도를 따라

좌우 상하로 흘러다닌다

 

머릿속은 백지가 되었다가

다시 채워졌다가를 반복하며

전류의 흐름처럼 요동친다

 

길이 있어 걷고 있음에도

없는 길 가게 될까 두려워하지도

길이 사라질 것도 의식 못 한다

 

산길 걷노라면

산에 길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