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길 머무는 곳

여행길에 담아오는 아름다운 추억

향적봉 대피소

댓글 8

산행 전라도

2015. 1. 17.

 

곤돌라타고 설천봉에 내리고보니 향적봉까지 등산하는 시간이 20여분밖에 안된다.

땀흘리며 올라야 등산이라고 할수 있는데 .... 이렇게 편하게 정상에 올라보기는 처음이다.

너무 짧은시간에 시시하단 느낌마져 들어 중봉까지 가고싶어 향적봉대피소 를 지나가다가

다시 올라올걸 생각하니 더 이상은 내려가면 안될것같아 가다말고 그냥 되돌아 왔다.

 

향적봉까지 다시 올라가서 하산길 곤돌라를 탔는데 ... 12시쯤 ... 곤돌라 가득가득 사람을 태우고 올라온다

내려가 보니 등산객들이 곤돌라 타기위해 줄 서있는것 보니 ~~ ㅋㅋㅋ

내려 올 때도 저렇게 줄서야 하겠지. 생각하니 일찍 올라갔다 오길 잘했단 생각이 든다.

 

 

정상에서 향적봉 대피소로 가는중 ~

 

 

 

 

 

 

 

 

 

 

 

 

 

 

향적봉에서 가파르게 내려가면 향적봉 대피소가 있다.

 

 

 

 

 

 

 

 

 

구름속에 희미하게 보이는 향적봉 대피소

 

 

 

 

향적봉 대피소

 

 

 

 

상고대가없어 아쉬워 ~~~ ㅠ

 

 

 

 

 

 

 

 

 

 

 

 

 

 

 

 

 

 

 

 

 

 

 

 

 

 

 

 

 

 

 

 

 

 

 

 

 

 

 

 

 

 

 

 

 

 

 

 

 

 

 

 

 

 

 

 

 

 

 

 

 

 

 

 

 

 

 

 

 

 

 

 

 

 

살아천년

죽어천년

이라고하는 주목이 이렇게 .....

 

 

 

 

 

 

 

 

 

 

 

 

 

 

 

 

 

 

 

 

 

 

 

 

 

 

 

 

 

 

 

 

 

 

 

 

 

 

 

 

 

향적봉으로 다시 되돌아가고있다.

 

 

 

 

 

 

 

 

 

 

 

 

 

 

 

 

 

 

 

주목

구상나무 군락지.

 

 

 

 

 

 

 

 

주목 두그루

 

 

 

 

 

 

 

 

 

 

 

 

 

 

 

 

 

 

 

 

 

 

 

 

 

 

 

 

 

 

 

 

 

 

 

 

 

 

 

그립다. 보고 싶다. 가고 싶다.
옛 생각에 젖으면 우리도 모르게 나오는 말입니다.

그 때 그 장소를 찾아 가 봅니다.
지나가는 이들에겐 그저 평범한 거리지만
어떤 이에겐 지나가 버린 사랑과 젊음의 장소이기에
너무나도 소중합니다.

소중한 시간이 많은 건
그만큼 열심히 살아왔다는 증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