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길 머무는 곳

여행길에 담아오는 아름다운 추억

기장군 장안사의 晩秋

댓글 34

여행 부산

2015. 11. 9.

 

 

토요일과 일요일 이틀동안 내내 비가 내렸다

장안사 앞산인 삼각산 등산하기로 했었는데 ...

무산돼버리고

단풍이 곱게 들었을것 같은 생각에 그냥 집에만 있기엔 너무 궁굼했다

그래서 우산쓰고라도 가 봅시다.

하여 집을 나섰다

일요일 오후에 ~~~

장안사 입구 들어서자마자 불난듯 붉게 물든 단풍이 산을 덥어버렸다.

이정도의 절정일 때 와 보기는 처음이다

항상 때를 잘 못 맞추다 보니 단풍이 덜 들었던가. 아님 지나서 잎이 다 떨어졌던가. 그랬었다.

만추일때를 잘 맞추긴 했는데 날씨가 흐려서 옥에 티 처럼 걸린다

촉촉하게 젖은 단풍은 더 곱게 물들었고, 그 풍경에 매료되어 흥분을 감출수가 없었다.

햇살 좋은 날 다시 척판암까지 가고 싶다.

장안사에서 晩秋를 즐기다 왔다.

 

 

기장군에 있는 장안사의 가을이 절정을 이루듯 무르익었다.

 

 

 

 

 

 

 

멀리갈 필요없이

가까운곳에

이렇게 아름답고

멋진 만추를 즐길수있는 곳이

다는것은 축복이다.

 

 

흐린 날씨만 아니었어도~~~ㅋ 아쉬움이 남는다.

 

 

 

 

 

 

조용했다면 산사에서의 고즈넉함을 즐겼을텐데 ....

 

 

 

 

 

 

나들이객들이 많다보니 고즈넉함은 느낄수가 없었다.

 

 

 

 

 

 

 

장안사의 만추 를 사진으로 함께 공감해 볼까요. ^^*

 

 

 

 

 

 

 

 

 

 

 

 

 

 

 

 

 

 

 

 

 

 

 

 

 

 

 

 

 

 

 

 

 

 

 

 

 

 

 

 

 

 

 

 

 

 

 

 

 

 

 

 

 

 

 

 

 

 

 

 

 

 

 

 

 

 

 

 

 

 

 

 

 

 

 

 

 

 

 

 

 

 

 

 

 

 

 

 

 

 

 

 

 

 

 

 

 

 

 

 

 

 

 

 

 

 

 

 

 

 

 

 

 

 

 

 

 

 

 

 

 

 

 

 

 

 

 

 

 

 

 

 

 

 

 

 

 

 

 

 

 

 

 

 

 

 

 

 

 

 

 

 

 

척판암 가는길

여기는 빨간색 단풍보다 노란색 단풍이 많아서 연해지는 느낌.

 

 

 

 

 

정말 아름다운 가을 풍경이다.

 

 

 

 

 

 

이렇게 멋진 만추의 길을 걸어 보셨나요.?

 

 

 

 

 

 

나는 이렇게 걷고 있는데 ....... ㅋ

 

 

 

 

 

 

촉촉하게 내리는 비를 맞으며 ~~

 

 

 

 

 

 

촉촉하게 젖은 단풍잎을 밟으며 ~~~

 

 

 

 

 

 

마지막가는 모습을 이렇게 아름답게 장식해주는 자연이 존경스러워 ~.

 

 

 

 

 

 

이끼에 맺힌 물방울에 초점이 맞춰지니 더 신비스럽고,

 

 

 

 

 

 

다시 자동셀카에 맞춰본다.

 

 

 

 

 

 

 

 

 

 

 

 

 

 

 

 

 

 

 

 

 

 

 

 

 

 

 

 

 

 

 

 

 

 

비 오는날에 우산을 쓰고

 

 

 

 

 

 

젖은 낙엽을 밟으며 사부작 사부작 걸어가는 가을남자

 

 

 

 

 

 

뒷모습이 왠지 쓸쓸해 보여. ~~ ㅋㅋ

 

 

 

 

 

 

 

 

 

 

 

 

 

장안사 입구 단풍이 곱게 물들었다.

 

 

 

 

 

 

계곡을 따라 걸어가면서

추색에 감동하며

 

 

 

 

 

 

물가로 내려가고픈 생각이 들었지만

걸어가면서 감상하는걸로 ~~

 

 

 

 

 

더 걷고싶고

 

 

 

 

 

 

마냥 걷고싶고

 

 

 

 

 

 

물가로 내려가는건 참았다

 

 

 

 

 

이렇게 아름다운 길을 걸어가는건 행복이다

 

 

 

 

 

 

엔돌핀이 마구 솟아나는

 

 

 

 

 

 

이 시간에 잠이 오지않는것도 그 때문이 아닐까.

 

 

 

 

 

 

너무 아름다운걸 보고왔고

다음에가면 오늘의 그 풍경은 없을것이고

비가 내린후엔 더 추워질 것이고

그러다보면 저 고운 단풍은 떨어질 것이고

그렇게 한해를 마무리하는게 아닐까

내년봄 새싹을 틔우기위해 긴 숙면에 들겠지.

자연에 섭리 .....

인간이 그걸 깨닭고 이해하고 공감하기엔 많은세월이 흘러야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