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길 머무는 곳

여행길에 담아오는 아름다운 추억

다대포에서 2016년 마지막 날의 해넘이를 보고 왔네

댓글 6

여행 부산

2017. 1. 1.


2016년의 다사다난했던 일들을 털어 버리기라도 하려는듯 다대포 일몰은 화려했다

구름한점 없는 맑은 날의 일몰은 깔끔하게 넘어갔다

다대포 일몰의 명소는 부산에서 유일하게 해넘이를 볼수 있는 곳이다

해마다 마지막날에 다대포에서 해넘이를 보곤한다

올해도 주차장이 만차가 되었고, 도로 갓길에도 일몰을 보기위해 길~게 주차되어 있었다

깔끔하게 넘어가는 해넘이와 함께 야경을 즐길수있는 고우니길도 걸어보고

낙조분수대에는 분수가 아닌 트리를 만들어 화려하게 빛내고 있었다.



일몰 직전의 햇님






고우니길의 야경과 여명







낙조분수대는 여름에 솟아오르는 화려한 물줄기 대신

이렇게 트리를 장식하여 연말 분위기를 고조시기고 있었다.






다대포 가는길에 공장 굴뚝에 피어오르는 연기가 예뻐서 ~

비행기도 낮게 떠 김해 공항에 착륙할 채비를 하고있다.






낙동강 을숙도대교







다대포 주차장까지 가서 주차하다보면 해넘이를 못볼것 같아 갓길에 주차하고

사진을 찍는다.






잘했다고 생각한다







샌스있게 대처를 했기에 찍을수가 있었

휴 ~~~ ㅋㅋ

















































































































































































































2016년의 마지막 해가 저 산 넘어로 넘어갔다.

내일은 2017 정유년 닭띠해가 밝아 오겠지.

햇님.

안녕 ~~




아쉬워하는 사람들 .........







지난해는 저 끝에서 찍었는데 ...

날씨도 많이 주웠었고, 올해는 푸근한 날이었다.






행복한 가족







여명만 남았다.














하트 하라고 했더니 동그라미를 그렸네. ㅋ







이렇게 해야지 ~~ ㅋ




























일몰을 보았으니

이제는 고우니 길의 야경을 볼 차례.






레이져조명 쏘아올리는 곳이 주차장인데

무대를 설치해놓고 유명가수는 아니지만 노래를 부르며 흥을 돋우고 있다.






고우니 데크길 걸으며 담은 주위 상가들 .......













반영














전망대와 함께 붉게 물든 노을이 환상적이게 아름답다.







여기도 ~







노을정자




























이렇게 공연 중이었다.







여기는 낙조분수대의 트리







화려하게 다양한 색으로 변신을 한다.




























하트














조명터널







오후 나들이

다대포에서 다양한 걸 보면서 즐거운 시간이었다.

2016년 바이바이 ~~~ ㅠㅠ

2017년 아침 해돋이 보러 오랑대 가려고 한다

멀리 가지않아도 일출과 일몰을 다 볼수 있으니 얼마나 행운인가

그래서 늘 ~ 감사하게 생각한다.

모두모두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