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길 머무는 곳

여행길에 담아오는 아름다운 추억

통도사 부터 자장암 가는길

댓글 12

여행 경상남도

2018. 10. 24.




걷고 싶었다

통도사 들어가는 솔숲길을

입구 주차장에 주차하고

걸었다

소나무 향을 맏으며

옆에 흐르는 계곡물 소리 들으며

가을을 알리는 단풍

절정은 아니었고 영축산 정상에서 7부능선까지 내려오고 있었다

억새도 피어있고

국화도 피어있고

잔디가 누렇게 염록소 빠진 갈색이 운치있다

자장암까지 걸어가면서 가을을 느낀

통도사 암자 가는길은 항상 포근하다

엄마 품속같은 따뜻함이 있다

푸근함이 있다

편안함을 느낄수 있는 곳이다.


 






자장암 처마끝에 달린 풍경

풍경소리가 청아하게 들린다.









통도사 입구에는 이렇게 단풍이 들어

말라가고 있는 중이었다.







































통도사 옆길

계곡을 따라 자장암으로 가는길.













































































단풍은 햇빛을 받으면

더 투명해진다.






































































영축산을 마주보며 걸어간다.










벗꽃나무 단풍길








































영축산정상에서 7부능선이 단풍 절정

오르고 싶네.









여기는 제법 많이 내려왔다

다음주쯤이면 아래까지 내려오겠어.







































들국화










들국화 사이사이 도께비풀도 있고










가을이다

가을의 상징 국화 쑥부쟁이 ~









너른 잔디밭에 앉아 점심을 먹는다.

들어오면서 김밥사고,

집에서 과일도 가져왔다.







코스모스

가을의 상징 꽃



















억새가 햇살에 반사되어 하얗게 보인다.








































영축산 함박등 죽바우등 시살등 ...능선이 쭉이어지는

오룡산이다.



















자장암 도착

금와보살이 살고있는 곳

자장율사가 통도사 짓기전 먼저와서 살던곳.




























풍경 넘어로 영축산 능선이 보인다.










난 꽃이 어찌나 이쁘던지










자장암 법당에서










꽃향유










서서히 빠지는 염록소

곱게 단풍 들 날도 멀지 않았어.







































스님들 수행공간 안의 감나무엔

붉게익은 감이 주렁주렁 ...

가을 풍경이다


봄에 꽃을 보고 새싹을 보면 들뜨는 마음이라면

가을에 단풍들고 열매맺고 떨어지는 낙엽보면 쓸쓸한 마음에 기분이 착 가라앉는다.

가슴이 애리다고 해야하나 ~~~?

뭔지 모르지만 애잔한 마음이 생긴다.

운치있는 가을 풍경에서 차분해지는건 어쩔수 없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