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길 머무는 곳

여행길에 담아오는 아름다운 추억

밀양댐 이팝나무 가로수꽃길

댓글 0

여행 경상남도

2020. 5. 7.

 

 

 

오늘 나들이는 밀양

위양지 완재정 이팝나무 를 보기위해 길을 나섰다

지나가는 길에 에덴벨리 잠시내려 풍경 두장담고 구불구불 굽이치는 길을 따라

밀양댐 휴게소 들러 밀양호를 바라보며 5월의 푸르름을 만킥해 본다

 

밀양댐에서 아래로 내려 보이는 단장면 범도마을, 평리마을 가로수길에 이팝나무꽃이 하얗게 피었다

그길로 가로질러 달려가다가 잠시 내려 이팝나무꽃을 담아보기도 하면서 ......

 

이팝나무의 전설

옛날 경상도 땅에 18세에 시집을 온 착한 며느리가

시어머니의 온갖 구박을 받으며 살고있었다 
한번은 큰 제사가 있어 제사에 쓸 밥을 짖게 되었다

평소에 잡곡 밥만 짓던 며느리는 처음 쌀밥을 지으면서

혹시 잘못돼 꾸중듣게 될까 걱정하지 않을수 없었다
그래서 뜸이 잘 들었는지 알아보기

위해서 밥알 몇개를 떠 먹어 보았다

그것을 보게된 시어머니는 제사에 쓰게 될 밥을

며느리가 먼저 먹었다며 갖은 학대를 일삼았다

억울함을 견디지 못한 며느리는

어느날 뒷 산으로 올라가 목을 메 죽었다
그 이듬해에 며느리가 묻힌 무덤가에

나무가 자라더니 휜꽃을 가득 피워냈다

쌀밥에 한이 맺혀 죽은 며느리가 나무가 되었다며
이 나무를 동네 사람들은 이팝나무라고 불렀다고 한다

 

 

 

 

 

 

 

 

양산 에덴벨리에서 ~

 

 

 

 

 

 

 

 

 

양산에서 밀양으로 넘어가는 재

경사가 심해 조심해서 운전해야 돼

 

 

 

 

 

 

 

 

 

 

굽이굽이 산길을 돌아 밀양댐 휴게소에 들렸다

보리빵 사먹으려고 들렀는데 보리빵이 없어

보리빵 먹는재미로 들렀는데 ...ㅋ

 

 

 

 

 

 

 

 

밀양호 상류

 

 

 

 

 

 

 

 

 

 

밀양호

 

 

 

 

 

 

 

 

 

 

휴게소에서 댐으로 내려와 잠시 주차하고

 

 

 

 

 

 

 

 

 

 

 

 

 

 

 

 

 

 

 

 

 

밀양호

방금 있다 내려온 휴게소가 바로 위에 보인다.

 

 

 

 

 

 

 

 

 

밀양호 아래

단장면 범도마을. 평리마을 이팝나무 가로수길이 하얗게 보이고

 

 

 

 

 

 

 

 

 

다리를 건너 가로수길을 지나가며 ~

 

 

 

 

 

 

 

 

 

 

 

 

 

 

 

 

 

 

 

 

잠시 내려 몇장 담아 보고

 

 

 

 

 

 

 

 

눈이 부시도록 하얗게 피었어.

 

 

 

 

 

 

 

 

 

 

 

 

 

 

 

 

 

 

 

 

 

 

 

 

 

 

 

 

 

 

 

 

주위엔 펜션이 쭈~욱 형성되어 있고

 

 

 

 

 

 

 

 

 

 

 

 

 

 

 

 

 

 

 

 

 

 

 

 

 

 

 

 

 

 

 

 

 

 

 

 

 

 

 

 

 

 

 

 

 

 

 

 

 

 

 

 

 

 

 

 

 

 

 

 

 

 

 

 

 

 

 

 

 

 

 

 

 

 

 

 

 

 

 

 

 

 

 

 

 

 

차안에서 가로수길 담아 보고

 

 

 

 

 

 

 

 

 

 

정말 예뻤엉 ~ ㅋㅋ

 

 

 

 

 

 

 

 

 

 

 

 

 

 

 

 

 

 

 

 

 

위량지 가기전

배고프니 점심먹으로 식당에 들어왔는데

이웃에 핀 장미꽃

 

 

 

 

 

 

 

 

식당 화단에 사랑초꽃이 흐드러지게 피어

예뻐서 담아보고 ~

 

 

 

 

 

 

 

 

 

 

 

 

 

 

 

 

 

 

 

 

 

 

 

 

 

 

 

 

 

 

 

 

 

 

 

 

 

 

 

 

 

 

흰색 사랑초

 

 

 

 

 

 

 

 

 

 

분홍색 사랑초

 

괭이밥.사랑초(옥살리스, 괭이밥류)라는 이름으로 일반에 잘 알려진 꽃이다.

꽃잎이 하트모양을 하고 있으며 해가지면 잎들이 서로 붙어 껴안고 잠자는 모습을 한다.

자주색 잎을 띠는 것은 원예용 품종으로 꽃말은  "당신을 버리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