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길 머무는 곳

여행길에 담아오는 아름다운 추억

다대포 일몰풍경

댓글 8

여행 부산

2020. 5. 18.

석양하면 다대포지.

다대포 해수욕장 을 배경으로 석양빛을 담아 보았다

정말 아름다운 일몰에 감동하면서 ......

 

 

 

 

 

 

 

힘겨운 세상 너울 타고 (나영훈)

 

 

 

 

 

격한 울분 토해낸 자국 더듬어

 

 

 

 

 

 

바람 잘 날 없는 리듬 속으로

 

 

 

 

 

 

바위 같은 마음은

 

 

 

 

 

 

하늘 향해 솟구쳐 다듬질한다

 

 

 

 

 

 

불어오는 세찬 비바람에

 

 

 

 

 

흔들리는 너울 타고 달아나니

 

 

 

 

 

 

힘겨운 세상 속 스리슬쩍 뒤척이고

 

 

 

 

 

 

새삼 놀란 눈치코치 바람 맞잡는다

 

 

 

 

 

추스르지 못한 여운 남기고

 

 

 

 

 

솟구쳐 치솟는 시원스런 물줄기

 

 

 

 

 

한 움큼 떨쳐버린 지난 얘기

 

 

 

 

 

우리들의 이그러진 표상일는지

 

 

 

 

 

험한 세상 넘어질세라

 

 

 

 

 

곧은 절개 바로 세워

 

 

 

 

 

눈 뜨면 달라지는 일상 속에서

 

 

 

 

 

기대 찬 바람 안고

 

 

 

 

 

살맛 나는 세상 가꾸어 보자

 

 

 

 

 

노을 진 뜨락 (나영훈)

 

 

 

 

 

노을빛 내리는 뜨락 홀로 걸으며

 

 

 

 

 

하늘 향해 속삭이는 간절한 애원

 

 

 

 

 

그대의 자장가 온유한 속삭임

 

 

 

 

 

잡힐 듯이 잡히지 않는 꿈을 붙들고

 

 

 

 

 

서성인 날들이 수없이 지나가도

 

 

 

 

 

아직도 그 자리 떠날 수 없는 인연

 

 

 

 

 

아주 좋은 곳에 마음 이끌려 유혹당해도

 

 

 

 

 

작은 몸짓 하나도 배어가는 소박함

 

 

 

 

 

지금보다 힘든 날이 닥쳐와도 기다린 보람

 

 

 

 

 

마음 머무는 곳에 너와 함께라면

 

 

 

 

 

서로 온유하고 끝없는 희망 불 지펴

 

 

 

 

 

푸른 세상 빛들이 한없이 태웠던 젊음

 

 

 

 

 

미련 떨쳐버리고 노을 지는 그리움

 

 

 

 

 

걷고 다시 걸어도 끝이 보이지 않는 미로

 

 

 

 

 

내일 향해 손짓하는 뜨락에 핀 꽃향기

 

 

 

 

 

어쭙잖은 세상살이에

 

 

 

 

 

나름대로 계획하고

 

 

 

 

 

실천하고 틈틈히 쌓아올리며

 

 

 

 

 

노력하고 달려 왔지만

 

 

 

 

 

 

무엇 하나 달라지거나

 

 

 

 

 

 

이렇다 할 변화된 게 없다

 

 

 

 

 

 

 

나만의 공간 세월의 무게만

 

 

 

 

 

잔뜩 얽매인 채로

 

 

 

 

 

그 틀 속에

 

 

 

 

 

 

나를 너무 오랬동안 가둬 놓은 게 아닌지

새롭게 변모하는 시간 남긴채 아름다운 영상 떠올리며

정녕 나만의 존재 가치에 맴돌아 또 다른 미래의 꿈 펼쳐 남긴다.

미래를 향한 독백 (나영훈)

 

 

 

 

모래톱 은 그림자가 되고

붉게 비추는 석양빛은 금빛물결 일렁이고

실크처럼  부드러운 아름다운 선으로

아름다운 무늬를 만들어 냈다.

 

'여행 부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해운대 달맞이언덕 길 산책  (8) 2020.05.28
갈멧길 용궁사 뒤로 동암마을까지  (18) 2020.05.22
다대포 일몰풍경  (8) 2020.05.18
다대포 해변공원 해솔길  (18) 2020.04.16
다대포 아름다운 일몰풍경  (10) 2020.04.15
부네치아 (장림포구)  (4) 2020.04.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