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길 머무는 곳

여행길에 담아오는 아름다운 추억

해운대 달맞이언덕 길 산책

댓글 8

여행 부산

2020. 5. 28.

날씨 좋은날 !

집에 형광등 교체를 하였다

LED 등으로

전력소모 적고 밝으며 반 영구적이라고 한다.

개운한 마음으로 오후 3시 출발하여 해운대 해수욕장에 도착하고

폐선로길 걸으며 요즘 피고있는 꽃들과 바다. 기찻길 함께 담으면 좋을것 같아서 갔는데

폐선로는 공사중이었다

레일바이크 공사중인것 같어.

그래서 산책길 변경하여 달맞이 언덕으로 올라갔다

동네 한바퀴 돌아가는 코스.

 

(글을 쓸수가 없네. 너무 느려서 ...... 커서 한번 움직이기가 이렇게 어려워서야 원 ~~~)

인내심에 한계를 느낀다.

 

 

 

 

 

 

 

 

 

해운대

미포 유람선 선착장이 있는곳

 

 

 

 

 

 

 

 

미포 선착장 앞 방파제

 

 

 

 

 

 

 

 

 

해운대 해수욕장

 

 

 

 

 

 

 

 

 

 

 

 

 

 

 

 

 

 

 

이곳에서 좌틀하여 올라간다

 

 

 

 

 

 

 

 

 

이곳까지 올라오는 길이 공사중이라 어수선해 ~

달맞이언덕 길로 올라섰다

 

 

 

 

 

 

 

 

이기대와 오륙도. 뒤로 영도까지 아스라이 보이고

 

 

 

 

 

 

 

 

 

결혼 기념일에 다녀간 언덕위의집 레스토랑

 

 

 

 

 

 

 

 

 

괭이밥 꽃이 ... 꽃잎을 다 오므리고 있네.

 

 

 

 

 

 

 

 

 

해당화 꽃

바다를 바라보며 피어있는 그 모습이 정말 예뻤어

 

 

 

 

 

 

 

 

해당화꽃

 

 

 

 

 

 

 

 

 

해당화

 

 

 

 

 

 

 

 

해당화

 

 

 

 

 

 

 

 

곰솔군락 공원에 잠시 내려가 보고

 

 

 

 

 

 

 

 

 

하늘이 정말 맑고 이쁜 날에 ~

 

 

 

 

 

 

 

 

 

앉아 쉬어가는 귀여운 통나무 의자

 

 

 

 

 

 

 

 

 

폐선로 가는길은 출입금지.

막아놓아 다시 계단을 밟고 달맞이언덕 길로 올라선다.

 

 

 

 

 

 

 

 

해운대 해수욕장 전망대

 

 

 

 

 

 

 

 

 

장미의 계절

피어 있으니 예뻐서 ~

 

 

 

 

 

 

 

 

뒤돌아 보니 엘시티가 우뚝 솟아 보인다

 

 

 

 

 

 

 

 

 

계단으로 올라가면 마을 골목길

 

 

 

 

 

 

 

 

 

이렇게

나무사이로 해수욕장과 동백섬이 보이고

 

 

 

 

 

 

 

 

사진 사이즈 변경이 안돼 그대로 올려본다

이 길로 올라섰더니 이렇게 시원스럽게 조망이 되네

 

 

 

 

 

 

 

 

텃밭에 상추가 이렇게 커서 꽃이 피려고 한다

 

 

 

 

 

 

 

 

 

 

대문이 예뻐서 한컷

 

 

 

 

 

 

 

 

 

달맞이꽃

 

 

 

 

 

 

 

 

 

가로수길 처럼 ........

 

 

 

 

 

 

 

 

다시 달맞이 언덕길로 합류

 

 

 

 

 

 

 

 

 

해월정으로 가는길에 한컷

 

 

 

 

 

 

 

 

 

초승달 의자에 앉아야 하는데 ... 찍어줄 사람이 없으니 ...ㅋㅋㅋ

 

 

 

 

 

 

 

 

 

달맞이 언덕에 해월정

 

 

 

 

 

 

 

 

 

여기서

바로 올라가서 좌틀하여 마을길로 가려고 한다

 

 

 

 

 

 

 

 

언덕에 인동초꽃이 활짝 피어 향기가 어찌나 좋던지 .........

 

 

 

 

 

 

 

 

 

흰색으로 피었다가 노란색으로 변하여 "금은화"라고도 한다.

 

 

 

 

 

 

 

 

 

하얀벽을 타고 오르는 담쟁이 넝굴이 어찌나 시원해 보이던지 ~

 

 

 

 

 

 

 

 

 

마을 골목길

 

 

 

 

 

 

 

 

 

공터에 핀 금계국

 

 

 

 

 

 

 

 

 

언덕에 핀 쥐똥나무꽃

 

 

 

 

 

 

 

 

 

담장에 핀 장미꽃

 

 

 

 

 

 

 

 

 

장미에 계절답게 장미꽃이 자주 보여 ~

 

 

 

 

 

 

 

 

 

돌담위에 울타리가 예뻐서 담아보고

 

 

 

 

 

 

 

 

숲속길

 

 

 

 

 

 

 

 

사철나무가 어울어진 골목길

 

 

 

 

 

 

 

 

언덕위의집 레스토랑 주차장으로 내려왔다

 

 

 

 

 

 

 

 

 

공사중인 언덕길을 내려와 해운대 해수욕장으로 내려서고

 

 

 

 

 

 

 

 

 

미포선착장에서 유람선이 떠나고 있어

 

 

 

 

 

 

 

 

 

유람선이 외로워 보이는건 뭘까? ~ ㅋ

 

 

 

 

 

 

 

 

 

미포 방파제 앉아 쉬고 있는데

석양빛이다

 

 

 

 

 

 

 

 

아름답지는 않지만 느낌으로 ~~

 

 

 

 

 

 

 

 

 

해운대 해넘이를 보면서 ~

 

 

 

 

 

 

 

 

 

조형물에도 햇살은 부드럽게 비추고

 

`

 

 

 

 

 

 

 

 

등대에도 부드러운 햇살은 비춘다

 

 

 

 

 

 

 

 

 

미포 선착장에도 ..............

 

 

 

 

 

 

 

 

 

자리를 털고 일어난다

 

 

 

 

 

 

 

 

 

걸어가면서 해수욕장 전경을 담아보고

 

 

 

 

 

 

 

 

 

브라운 돈까스

오늘 저녁이다

 

 

 

 

 

 

 

 

식사를 다 하고 나니 어두워졌다

 

 

 

 

 

 

 

 

해운대시장

음식점 골목을 나오면서

간판이 화려하다

보면 다 맛있을것 같어

관광지다 보니 동글동글한 조명이 골목길 가득 반짝 거린다

나홀로 산책 마침.

 

'여행 부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은진사 야생화  (16) 2020.06.01
오륜대 부엉이산 땅뫼산 황토길 걷기  (16) 2020.05.29
해운대 달맞이언덕 길 산책  (8) 2020.05.28
갈멧길 용궁사 뒤로 동암마을까지  (18) 2020.05.22
다대포 일몰풍경  (8) 2020.05.18
다대포 해변공원 해솔길  (18) 2020.04.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