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길 머무는 곳

여행길에 담아오는 아름다운 추억

암남공원 두도전망대 트래킹

댓글 12

여행 부산

2020. 6. 15.

넓이는 56만 2500㎡이다. 자연공원으로 동편에 남항, 서편에 감천항, 앞쪽에 동물검역소와 인접하여 있다. 남쪽에는 한려해상국립공원이 연결된다. 부산 서구 암남동에 위치한 암남공원은 부산의 번화가인 남포동에서 불과 4㎞에 불과하다. 옛날엔 혈청소 입구로 불리던 이 길은 해안절경이 빼어난데다 송도해안과 부산 남항을 한 눈에 조망할 수 있다.1972년 12월 30일 건설부고시로 공원으로 지정되었다. 그러나 군사보호구역 내에 묶여 한동한 출입이 통제되다가 1996년 4월 5일 개방되었다. 이후 총사업비 34억원을 투자하여 전망대·구름다리·산책로·광장·야외공연무대 등의 시설과 주차장을 조성하였다. 해양성 수목이 숲을 이루고 있으며 기암절벽이 깎아지른 듯 솟아 있어 푸른 바다와 함께 절경을 이룬다. 이곳에서 빗살무늬토기·패총 등 신석기시대 유물이 발견되기도 하였다.

입구에서 오솔길을 따라 오르는 산길은 소나무가 울창하여 삼림욕을 즐길 수 있으며, 구름다리를 타고 오르는 정상에는 전망 좋은 정자가 서 있다. 군데군데 체육시설이 설치되어 있고, 바닷가 쪽으로는 바다낚시를 할 수 있는 시설이 갖추어져 있다. 앞으로는 자연학습장도 조성하여 문화와 생태학습 공간으로도 활용할 계획이다. 송도해수욕장에서 도보로 20분 거리에 있으며, 인근에 두도공원과 송림공원이 있다. 약 1억 년 전 형성된 퇴적암과 원시림, 101종의 야생화와 374종의 식물 등 도심 속에서 보기드문 자연생태가 군락을 이루고 있으며 낚시터, 전망대, 산책로 등을 갖춘 원시 자연공원이다. 입구에서 오솔길을 따라 오르는 산길은 소나무가 울창하여 삼림욕을 즐길 수 있으며, 구름다리를 타고 오르는 정상에는 전망좋은 정자가 서 있다. 군데군데 체육시설이 설치되어 있고, 바닷가 쪽으로는 바다낚시를 할 수 있는 시설이 갖추어져 있다.

부산광역시 서구 암남공원로 185 (암남동)

 

 

 

 

 

두도전망대에서 보는 두도섬

 

 

 

암남공영주차장에서 담은 송도케이블카

 

 

 

송도용궁구름다리

가는날이 장날이라고 휴장이라 건너가보지 못하고 그냥왔다

 

 

 

이렇게 플레카드가 걸려있었어 ~~ㅠ

 

 

 

 

 

트래킹은 생각도 안하고 왔는데,

이정표를 보고 두도전망대크까지 가보려고 한다

 

 

 

계단이 예뻐서 한컷

 

 

 

 

흔들다리 ~

 

 

 

 

절경이라서 ~ 한컷

 

 

 

 

암남공원공영주차장 ~ 암남공원정문 ~ 두도전망대 ~ 암남공원후문 ~ 암남공원공영주차장.

이정표에 보듯이 한바퀴 돌아나오는 트래킹이었다. (4km정도)

 

 

 

포토존에서 ~

 

 

 

 

여기도 사람이 원안에 들어가도록, 찍을수있는 포토존이었는데 ...

매암님이 먼저 가고 없어서 모델없이 풍경만 ...ㅋ

 

 

 

 

퇴적층

층층이 색이 달라 ~~~

 

 

 

 

절경이로다 ~~

 

 

 

 

바다를 끼고 암남공원 산 하나를 돌아 나가는 코스인데

길이 빨래판길이라고 ~ 오르락 내리락이 쉴새없이 이어진다

 

 

 

 

마주보이는 곳이 영도 봉래산과 오른쪽 끝 태종대

지난주 월요일 다녀온 곳.

 

 

 

쉼터에있는 팽나무

 

팽나무 쉼터이야기 읽어보세요.

 

 

 

 

트래킹중 바위가 있어 담아보고

암남공원 트래킹코스는 숲이 울창하면서, 육산이면서, 바위와 돌이 없어 샌들신고도 걸을수 있다

 

 

 

계단길이 예뻐서 한컷

 

 

 

 

영도를 마주보고 걷는길

 

 

 

 

남항에 정박되어 있는 배들 ~~

 

 

 

 

퇴적층 바위와 송도용궁구름다리 조망

 

 

 

 

8천만년 전 이곳.  송도반도 하부다대포층 (설명)

 

 

 

 

저기 아래 바닷가로 내려가서 보면 멋진 절경을 가까이서 볼수 있었을텐데 ...

내려갔다 다시 올라올걸 생각하니 .... 아니야. ㅋㅋ

 

 

 

예쁘게 피어 자주 보인다

찔래꽃

 

 

 

울창한 숲길이지만 가끔씩은 이렇게 바다를 볼수 있게 조망이 열리고

 

 

 

 

두도데크전망대 도착

조망할수있는 테크전망대가 넓어 ~ 쉬어갈수있는 벤취도 마련되어있고

 

 

 

설명서 읽어보시면 도움이 될랑가. ^^

 

 

 

 

가장 가까이 있던 "두도섬"

 

 

 

 

두도섬이 예쁘고, 건너갈수 있게 다리를 놓았어

 

 

 

 

숲이 어찌나 울창하던지 몽글몽글 구름모자가 아니고, 초록모자를 쓰고 있다

 

 

 

 

 

두도는 머리두자를 써서 <대가리섬>이라고 부르기도 했다고 한다.

 

 

 

 

저기가 감천항이라고 ~

 

 

 

 

감천항 방파제와 함께 배들이 가득 정박되어 있다

 

 

 

 

바다가 아름다운곳

 

 

 

 

우리는 나란히 섰다

 

 

 

 

엉거주춤한 포즈

나중에 추억이 되겠지.

 

 

 

 

망원경으로 수평선에 걸쳐있는 섬을 가깝게 볼수있고

 

 

 

 

이정표

우리는 암남공원입구에서 왔으니 암남공원후문으로 출발.

 

 

 

 

샌들신고 걸어도 좋은 길이다

 

 

 

 

숲이 울창하고

 

 

 

 

남파랑길. 갈맷길 ......

 

 

 

 

희망정자는 통과 후문으로 ~~

 

 

 

 

조각작품

 

 

 

 

여기도 조각작품. 아래 설명서 참조하시길요.

 

 

 

 

 

 

 

풍차집 화장실

 

 

 

 

정자에서 잠시 조망하고 쉬어간다

 

 

 

 

두도전망대에서 봤던 그곳이네 "감천항"

 

 

 

 

쉼도하고, 운동도 하고

 

 

 

 

암남공원후문 도착하였다

여기서 암남공원정문 주차장으로 가려면 차도를 따라 인도로 걸어가야하는데 ....

처음길이라 잘 찾아 갈수 있을까? 고생하는건 아닐까? 의문을 갖고 감으로 가다보니 케이블카가 보인다.

 

 

 

후문에서 우회전하여 가다가 ~ 삼거리에서 또 우회전 ~

 

 

 

 

모지포마을 버스정류소에 앉아 쉬면서 한컷

 

 

 

 

인도로 걸어가다 보니 

어느집 대문에 석류꽃이 피어있어 담아보고 

 

 

 

 

배도고프고

여기쯤에서 잔치국수 한그릇 먹고 저 언덕을 넘으니 ~

 

 

 

 

이정표가 있다

케이블카도 보이고 ~~

 

 

 

 

암남공원공영주차장 언덕 벤취에 앉아 한컷 담아본다

송도공원에서 암남공원으로 연결된 케이블카

 

 

 

 

주차장에서 넘실대는 바다를 보며 ~ 마주보이는 남항대교. 올때도 갈때도 (광안대교~부산항대교~남항대교) 논스톱으로 바로 연결이 되어, 해운대 가는길이 20분만에 오고 갈수있다

 

 

 

 

용궁구름다리 방파제에서 바라보기

개통한지 얼마되지 않았나보다

국수 먹으러 들어갔는데 아주머니께서 하시는 말씀

지금은 무료지만 앞으로는 1인 2,000원 요금을 받는다고 한다

요금 받는건 좀 그렇지 않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