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길 머무는 곳

여행길에 담아오는 아름다운 추억

산청 정취암

댓글 6

사찰 경상남도

2020. 7. 11.

 


경남 산청군 신등면 둔철산로 675~87

대성산정의 절벽에 자리한 정취암은 의상대사가 창건했다고 전해지며, 정취암 탱화가 유명한 절이다. 기암절벽에 매달린 정취암은 옛 단성현(丹城縣) 북방40리에 위치한 대성산(大聖山)의 기암절벽 사이에 자리한 절로 그 상서로운 기운이 가히 금강에 버금간다하여 옛부터 소금강(小金剛)이라 일컬었다. 신라 신문왕 6년에 동해에서 아미타불이 솟아올라 두 줄기 서광을 비추니 한 줄기는 금강산을 비추고 또 한 줄기는 대성산을 비추었다. 이때 의상대사께서 두 줄기 서광을 쫒아 금강산에는 원통암(圓通庵)을 세우고 대성산에는 정취사(淨趣寺)를 창건하였다. 고려 공민왕 때에 중수하고 조선 효종 때에 소실되었다가 봉성당 치헌선사가 중건하면서 관음상을 조성하였다. 1987년 도영당은 원통보전공사를 완공하고 대웅전을 개칭하여 석가모니 본존불과 관세음 보살상, 대세지보살상을 봉안하였다. 1995년에 응진전에 16나한상과 탱화를 봉안하고 1996년 산신각을 중수하여 산신탱화를 봉안하였다.이 탱화는 경상남도 문화재자료 제243호로 지정되어 있다. 바위 끝에 서서 올라온 길을 되돌아보면 천장 만장 높은 곳에서 하계를 내려다보는 시원함과 함께 적막과 고요속에 속세를 벗어난 느낌이 든다.

 

 

경남 100경중 18경에 속한다고 하는 정취암은 벼랑끝 암벽 사이로 전각이 지어져 있다.

 

 

영귀암은 거북이 교미하는 형상이라고 한다. 사진을 보시면 알겠지만 거북이가 다른 한마리 를 업고 있는 형상이다. 종교와는 상관없이 와서 기도하고 가는 사람들이 많고, 기도를 하면 영험을 볼수 있다고 한다. (위의 글 참조)

 

 

 

 

 

 

산청군을 지나 구불구불 산길을 올라가다 보면 벼랑끝에 정취암이 보인다.

 

 

산능선을 넘어 쑥~ 내려가면 주차장이 있고

 

 

협소한 절벽아래 옹기종기 전각들이 모여 있어 

 

 

오래된 암자다 보니 나무 굵기를 보면 수백년은 돼 보인다.

 

 

담장 넘어로 원통전이 보이고, 원통전 안에 "목조관음보살좌상"이 모셔져 있는 주불전이다.

 

 

사진을 한장에 다 담을수도 없고

 

 

전각도 한장에 쏙 들어오게 담을수 없을 정도로 협소하다

 

 

삼성각 앞 담장에서 

 

 

암벽에 기대어 세워진 전각

 

 

전각 앞으로 난 길을 따라 올라가다보면

 

 

이렇게 멋진 풍경이 펼쳐지고

 

 

정취암 전각 지붕과 함께 

 

 

산정과 들녁을 시원하게 볼수가 있다

 

 

삼성각 앞 소나무.  울울창창 멋지다.  소나무 뒤에~ 쌍거북바위 (영귀암)

 

 

아름답고 향기로운 사람

 

 

정취암 뒤로 오르면 정자가 있고

 

 

그 정자 앞에는 고사목이 멋지게 자리하고 있다

 

 

죽어서도 사랑받는 나무 

 

 

여기가 일출 포인트라고 한다

 

 

조금 아래에 데크마루가 놓여져 있고

 

 

돌탑이 있다

 

 

우리가 올라온 길이 구비구비 휘어져 있고

 

 

아래로 펼쳐지는 

 

 

들녁과 산정들 ....

 

 

누구나 좋은 사람과 함께 있으면 기분 좋아지고 기쁨을 맛보게 됩니다

 

 

아름다운 사람과 같이 있으면 행복해지고 사랑을 느낍니다

 

 

그런데 진즉 자기가 좋은 사람이 되는 것은 다들 포기하고 삽니다

 

 

스스로가 아름답고 향기로운 사람이 되어서 많은 이웃에게 행복을 줄 수가 있다면 기쁨을 선물 할 수가 있다면 그것은 매우 매력적인 일입니다

 

 

하루 하루를 사는 활력소가 되고 보람을 얻게 될 것입니다

 

 

그러나 그냥 얻겠다는 안일한 생각, 혜택만 누리겠다는 나태한 생활태도가 우리의 마음속을 지배하고 있기 때문에 막상 자기 자신은 그렇게 못하고 살아갑니다.

 

 

마음한번 각오하고 자주적 생각으로 고쳐먹으면 얼마든지 나도 그런 사람이 될 수가 있습니다. 나와 인연을 맺은 사람에게 행복과 기쁨을 나누어 줄 수가 있습니다

 

 

나에게도 좋고 남들에게 기쁨을 나누는 사람. 빛이나고 아름다우며 가치있는 삶을 사는 자신이 될 것입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내가 솔선해서 변하겠다는 긍지와 용기를 가져야합니다. 인격을 도야하고 생활 습관을 맑고 바르게 가져야 합니다

 

 

마음이 변하게 되면 자연스레 모습과 표정이 따라서 바뀝니다. 남에게 해로운 일과 싫어 할 일은 절대 하지말고 좋은 일은 생각 받들어서 실천하고 스스로 자기의 마음을 맑고 깨끗하게 하면 됩니다

 

 

그런 분이 바로 아름다운 사람 기쁨과 행복을 가져다 주는 세상의 빛이되는 보살과 같은 사람입니다

 

 

지금 이순간에 그대의 마음안에서 환희의 불이 번쩍 일어나고 천둥같은 소리가 심장을 누를듯이 체득된다면 바로 이 일을 실천하십시요. 그것이 깨달음이고 보살행의 시작입니다. 우리는 깨달음을 향해서 나아가며 누구나 보살행을 실천 할 수가 있습니다. 부디 세상 인심을 반면교사 삼아 스스로의 삶을 꽃다운 향기와 아름다움으로 가꾸어서 빛이되는 사람으로 재 탄생하여 살아갑시다.    "아름답고 향기로운 사람"    <옮겨온글>

 

 

 

정취암의 아름다운 풍경에서

마음의 안정을 위로 삼으며

정자에 앉아 시원한 바람 맞으며

적막과 고요속에 속세를 벗어난듯

명상에 젖어 쉬어간다.

 

 

'사찰 경상남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통도사 암자순례. 극락암. 비로암 다녀오다  (12) 2020.08.24
지리산 대원사  (16) 2020.07.13
산청 정취암  (6) 2020.07.11
연못이 아름다운 수선사  (6) 2020.07.10
신어산 동림사. 은하사  (14) 2019.09.24
장유사  (12) 2019.08.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