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길 머무는 곳

여행길에 담아오는 아름다운 추억

종소리 나는 만어사의 경석

댓글 20

여행 경상남도

2020. 8. 1.

김해 와인동굴 방문후 시간이 많이 남아 어딜갈까? 하다가 ~ 바로 앞 낙동강 다리만 건너면 밀양 삼랑진인데, 만어사 가본지가 오래되어 한번 가보고 싶어 길을 나선다. 만어사는 밀양 3대신비중 한곳이다. 미륵전 앞 흘러내린 암계류에서 바위를 두드리면 맑은 종소리가 나는 신비한 경석이 있어 너도나도 두둘겨서인지 하얗게 표시가 되어있다. 그 많은 돌들이 다 소리나는게 아니고 두둘이다 보면 맑은 종소리가 나는 돌이 있다. 정말 신비스러워 ~~ ^^

만어사는 만어산 정상부근까지 올라가야 있어 구불구불 산허리를 돌아가야 하는데 ...  처음 갔을때는 도로포장도 되어있지 않아 마주오는 차가 있으면 비켜 갈수도 없어 중간중간 공간을 마련해 놓기도 하고 그래서 바짝 긴장하며 올라 갔었던 기억있다. 이제는 도로포장도 되어있고, 마주오는 차가 있어도 조심하면서 바짝 붙이면 비켜 갈수 있을 정도의 편안한 길이어서 처음 갔을때 처럼 긴장감은 없었다.  만어사에서 보는 풍경이 또한 멋지게 펼쳐진다.   

 

 

만어사 운해가 멋진 사진과 함께 소개글.

 

 

읽어보시길요 ^^

 

 

만어사 전경

 

 

대웅전 

 

 

삼층석탑과 함께 석불까지 

 

 

요사채

 

 

매암님 받고있는 물이 어찌나 시원하고 맛좋은지 물병에 가득 담아왔다

 

 

대웅전에서 바라보는 커다란 나무 한그루

 

 

단풍나무도 오래된듯 연륜이 느껴진다.

 

 

기념품 판매대와 아래로 보이는 산너울 ~

 

 

 

 

 

종루

 

 

커다란 느티나무 아래 쉬어가는 사람들 .... 

 

 

대웅전에서 보는 풍경. 종소리 나는 경석이 계류를 이루고 있다

 

 

시원스럽게 펼쳐지는 풍경

 

 

 

 

 

 

 

 

 

 

 

 

 

 

 

 

 

미륵전 가는길

 

 

댐쟁이 넝쿨이 바위를 덮었어

 

 

미륵전

 

 

왕자님이 바위가 되었다는 ... 그래서 미륵전엔 부처님 대신 물고기 닮은 바위가 있다

 

 

소나무도 아래로 펼쳐지는 어산불영 을 굽어보고 있는듯 하고,  ^^

 

 

어산불영.  두둘이면 종소리가 난다

 

 

 

 

 

 

 

 

 

 

 

 

 

 

 

 

 

 

 

 

 

 

 

 

 

 

 

 

 

 

 

 

 

 

 

 

 

 

 

 

 

 

 

 

바위틈에 핀 바위채송화

 

 

이끼도 이쁘고

 

 

 

 

 

 

 

 

 

 

 

 

 

 

 

 

 

 

 

 

 

 

 

 

 

 

 

 

 

 

 

 

 

 

 

 

 

 

 

 

 

상사화 

 

 

꽃과 잎이 만나지 못해 상사화라는 이름을 가졌다고 함.

 

 

 

삼랑진에서 불고기백반으로 저녁을 먹고 출발한다.

부산은 장마가 끝나고 무더위가 시작 되었다

어제에 이어 오늘도 불볕더위다

앞으로 계속 무더위 시작일텐데 말복까지는 .... 더위먹는거 조심하시고 

건강 잘 챙기시기 바랍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