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길 머무는 곳

여행길에 담아오는 아름다운 추억

밀양다목적댐 지나면서

댓글 8

여행 경상남도

2020. 8. 12.

요즘은 매일이 비요일이다 보니 우울함이 누구한테나,  온국민이 다 가지고 있다고 하니 어쩌면 좋은가. 흐리고 비오고 하더니 오늘 아침에 햇빛이 나서 반가웠다.

비가 많이와서 댐 방류로 인하여 물에 잠기는 마을이 속출 하였고, 산사태로 인하여 집이 무너지고 쓸려 내려가고 티비 뉴스보면 안타깝기 그지없다. 다행이 밀양댐은 방류를 하지 않아도 되나보다. 여기도 많은 비가 내리고 댐 방류를 한다면 댐 아래있는 마을 모두 물에 잠길것 같다고 ... 매암님과 그렇게 대화를 주고 받았다. 처음으로 댐 뚝방길을 끝까지 걸어 갔다 왔네. 항상 입구에서 보고 그냥 가곤 했는데 .... 밀양댐 휴게소도 들려 주위 풍경도 담아보고. 어서 이 재앙이 끝났으면 좋겠다. ~ 라고 ..... 간절히 기도합니다. 

 

 

 

 

밀양다목적댐 수위는  만수를 이루고

 

 

 

처음으로 끝까지 걸어갔다 왔다.

 

 

 

댐 아래 마을

 

 

 

댐을 방류한다면 

 

 

 

여기 이 마을이 다 물에 잠긴다는것 아니겠어.

 

 

 

생각만 해도 심각하다.

 

 

 

황화코스모스가 어쩌다 하나씩 피어 있었는데 ............. 

 

 

 

언덕 가득 피었다면 좋았을걸 ~ ㅋ 아쉬워 하며

 

 

 

몇장 담아 보았다.

 

 

 

마을을 지나 하얗게 보이는 다리 아래로 지나가면 표충사가 있다.

 

 

 

 

 

 

 

 

 

 

 

 

오늘도 아침에 햇빛나더니 밀양에 도착하니 먹구름이 몰려와 비를 뿌린다.   그래서 오늘도 비요일이었다.

 

 

 

 

 만약에 밀양댐을 방류한다면 저기 아래로 폭포수처럼 쏱아져 내리겠지.

 

 

 

구름도 춤을 추둣 하고

 

 

 

끝까지 걸어 왔더니 소나무 4그루가 사이좋게 서 있다.

 

 

 

보도블럭 사이로 파랗게 이끼가 끼어 있는게 너무 예뻐서 담아 보았더니 ... 괜찮네. ㅋㅋ

 

 

 

조금더 확대해서 ~~ 이쁘다

 

 

 

 

 

 

 

밀양댐 휴게소에서 ~ 낭아주꽃이 언덕을 장식 하였고

 

 

 

산 위로 구름이 내려 앉았다

 

 

 

 

 

 

 

낭아주 꽃이 지금 피는 시기인 듯.

 

 

 

빗방울도 송글송글 맺었는데 ... 그건 담을수가 없었어.

 

 

 

밀양댐 상류지점

 

 

 

 

 

 

 

 

 

 

 

 

 

 

 

 

 

 

 

 

 

 

 

 

아가씨에게 부탁하였더니 여러장을 찍어줘서 고맙고,  ㅋ

 

 

 

휴게소에서 내려보는 밀양댐

 

 

 

 

 

 

 

 

 

 

 

 

 

 

 

 

 

 

 

 

 

 

 

 

 

 

 

 

 

 

 

 

 

 

 

 

휴게소 장사하시는 아주머니도 장사를 접는다.

오후 5시쯤 

큰비는 오지 않았지만 오늘도 오락가락 비가 내렸다.

 

'여행 경상남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원동 임경대. 천태사  (14) 2020.09.09
밀양 표충사 배롱나무꽃  (16) 2020.08.12
밀양다목적댐 지나면서  (8) 2020.08.12
종소리 나는 만어사의 경석  (20) 2020.08.01
김해 와인동굴  (10) 2020.07.31
대석저수지. 양산 대석마을  (10) 2020.07.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