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길 머무는 곳

여행길에 담아오는 아름다운 추억

밀양 표충사 배롱나무꽃

댓글 16

여행 경상남도

2020. 8. 12.

그동안 대부분이 비요일이었고, 침침한 하루를 시작하게 되었었는데 .... 오늘 아침은 밝은 햇살이 비춘다. 오 ! ~~ 반가워서, 밀양 표충사 배롱나무꽃 화사하게 핀 사진들이 속속 올라오고 있어 몇일 전부터 가자고 했지만 비오는날이 대부분이어서 못가고 있었다. 오늘 매암님 가자고 하네. 어제 약수터 갔다가 비 쫄딱 맞고 왔더니 피곤했는지 아침 컨디션이 좋지않아 망설여지고 ...... 가서 꽃 보고 숲 보고 하면 기운이 나겠지. 라고 생각하며 길을 나섰다. 한계암 금강폭포까지 보고 트래킹도 하고, 일석3조가 되는것 같아 오케이 ~~ ㅋㅋ 그렇지만 맑음은 오전까지였다. 밀양 표충사 들어가려고 하는데 갑자기 어두워지면서 소나기 쏟아질것 같은 징조가 보인다. ㅠㅠㅠㅠ 아니나 다를까 비가 내리기 시작한다.  표충사야 우산쓰고 가면 되지만 한계암 금강폭포는 안될것 같다. 계곡을 끼고 가는 길이어서 변화무쌍한 날씨 덕분에 어떤 변수가 생길지도 모르고 위험할것 같아 포기하였다.  아쉬웠지만 ....... 금강폭포의 장엄한 모습으로 떨어지는 폭포를 상상하니 못보고 온게 속상하지만 ㅋㅋㅋ 안전이 우선이니까 ~~ ㅋ  

 

 

 

배롱나무꽃도 피크시기 를 놓쳐서 이렇게 밖에 볼수 없었다.

 

 

 

공영주차장에 주차하고 걸어서 가기로 한다.  다리건너는데 맑은 물이 이렇게 시원하게 흐르고 있어. 비 오는데도 물놀이가 즐거워 보이고 ........ (마주보이는 곳. 필봉과 매바위)

 

 

 

솔숲공원엔 상사화가 쭈~욱 피어있고

 

 

 

붉은 석산화처럼 많이 모여 피어있지 않아서 좀 아쉬웠어. ~~ㅋ

 

 

 

솔숲에 버섯제배 ....  이것도 하나의 볼거리가 되어 좋았다.   버섯이 달려있진 않았지만 ........ㅋ

 

 

 

필요하면 참고하시라고 담아왔다.

 

 

 

호국성지표충사.   산문 (매표해야한다. 성인 3,000원 주차비 2,000원)

 

 

 

숲길을 걸어

 

 

 

재악산표충사 일주문 지나면

 

 

 

상사화 노란색.  색이 다양하게 피어 있네

 

 

 

표충사 

 

 

 

뒤로 펼쳐지는 재악산이 멋지게 다가온다.

 

 

 

뒷쪽에 있는 산은 천황산

 

 

 

 

 

 

 

표충사는 재악산이 병풍처럼 감싸고 있어 최고의 명당인듯. 

 

 

 

영남알프스 8봉우리 중 두개가 뒤로 펼쳐진다. 천황산. 재약산.

 

 

 

사천왕문.   양 옆 두그루의 배롱나무 꽃이 피크일 땐 붉은색으로 화사한 한폭의 그림일텐데 ....... 꽃이 지고 없으니 많이 아쉬웠다.

 

 

 

아쉬운대로 담아 본다. 

 

 

 

 

 

 

 

앞에 뾰족한 산 봉우리는 필봉.

 

 

 

꽃잎이 다 떨어졌어~~ 엉성해.

 

 

 

 

 

 

 

 

 

 

 

 

 

 

 

 

 

 

 

 

 

 

 

사위질빵.  차타고 오는데 덩쿨로 자라는 식물이다 보니 울타리. 나무에서 꽃이 하얗게 피니 봄에피는 장미처럼 예뻤어.

 

 

 

참나리꽃

 

 

 

삼층석탑

 

 

 

뒤로 뾰족한 바위가 있는 재악산이 살짝이 보인다.

 

 

 

 

 

 

 

영각. 영정약수 앞에 핀 배롱나무 4그루.

 

 

 

내년엔 제대로 시기맞춰 와야겠다.

 

 

 

 

 

 

 

 

 

 

 

 

 

 

 

 

 

 

 

 

 

 

 

 

 

 

 

 

 

 

 

 

 

 

 

 

 

 

 

 

 

 

 

 

 

 

 

 

 

 

 

 

 

 

 

 

 

 

 

 

 

 

 

관음전과 명부전이 나란히 

 

 

 

주불전인 대광전.

 

 

 

 

 

 

 

누각.  여기는 방문자들 올라가 쉬어가는 곳이다. 눕거나 하면 안돼고 조용히 쉬어가면 된다. 

 

 

 

누각에 올라 앉아서 보는 숲.

 

 

 

새소리. 물소리. 너무 좋았어.

 

 

 

한계암 금강폭포 보러 가려면 이길로 가야한다.

 

 

 

비가와서 못가본게 아쉽지만 이렇게 멋진 재악산의 기암들 .... 그 위에 내려앉은 구름이 운치있어 좋다. ~ ~

 

 

 

앞 계곡

 

 

 

깨끗하고 시원하고 

 

 

 

물소리 좋고

 

 

 

비가와서 들어가고 싶은 마음은 없었네. ^^

 

 

 

주차장 가는길에 숲.  

 

 

 

솔향이 가득한 솔숲.

 

 

 

계곡 건너엔 펜션이 쭉 ~~ 있고,  필봉과 매바위. (매바위는 매가 날개를 펴고 비상하는 모습이라고 한다)

 

 

 

 

저기서 물놀이 하는 사람들 좋겠다.  ^^

물속에 들어가면 어짜피 다 젖을텐데 비오는게 대수냐. ㅋㅋㅋ

즐겁게 노는 모습이 보기 좋다. 

'여행 경상남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안태호 천태호 여여선원  (14) 2020.09.09
원동 임경대. 천태사  (14) 2020.09.09
밀양 표충사 배롱나무꽃  (16) 2020.08.12
밀양다목적댐 지나면서  (8) 2020.08.12
종소리 나는 만어사의 경석  (20) 2020.08.01
김해 와인동굴  (10) 2020.07.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