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길 머무는 곳

여행길에 담아오는 아름다운 추억

동암항 힐튼호텔 아난티코브 산책로

댓글 22

여행 부산

2020. 8. 17.

장마가 끝나더니 이제는 무더위가 시작되었다.  에어컨 틀어놓고 집에서 티비 보는게 가장 좋겠지만 종일 그러고 있는건 갑갑증 생겨서 못있고, 오후 3시쯤 집을 나서본다. 주차난 심할것 같고, 해운대 빠져나가기가 쉽지 않을것 같은데 ...? 하면서도 송정해수욕장으로 애마를 몰아본다. 아니나 다를까.ㅋ 교통체증에 주차난까지 ...휴 ~ 교통체증을 뚫고 송정에 도착했지만 공영주차장 빈자리가 없어 3바퀴 돌고, 그래도 없어서 개인주차장 들어갔더니 하루주차비 2만원을 달라고 하신다. 2시간정도만 있다갈건데 시간제는 안됩니까? 했더니 나가란다. ㅋㅋㅋ 어이가 없어서 ......송정해수욕장은 포기하고 간곳이 주차장 넓고 한적한곳.  아난티코브. 힐튼 호텔이 있는 동암항 산책로였다.  여기도 사람들 많지만 주차가 해결되니까 아무문제가 안되었다. 시원한 바다가 탁! 트였으니 살것같네. 바람도 적당히 불어주고, 그렇게 다녀온 산책로 주변 스케치한거 포스팅 합니다.  ^^

 

 

 

롯데몰 옆에는 오시리아 관광단지 테마파크 조성중에 있고, 맞은편 주차장이 워낙이 넓어서 만차가 될수가 없다. 주차하고 일등가 옆을지나 공원 산책길로 접어들면 ~~~

 

 

 

동암 선착장이 있는 마을 골목을 지나면

 

 

 

배들이 정박되어 있는 동암항이 나온다.

 

 

 

오후4시가 넘은 시간이다 보니 햇살이 부드러워졌어.

 

 

 

바람도 살랑살랑 불어오고 산책하기 좋은 조건이다

 

 

 

마주보이는 곳이 해동용궁사와 수산과학관이다.  ※ 우리가 사는 지구는 3분의 2가 바닷물로 덮여 있다. 넓고 깊은 바다는 여전히 미지의 공간이다. 심해의 비밀에 한 걸음씩 다가가는 사람들을 해양학자라고 한다. 푸른 동해를 배경으로 바다 생물의 모든 것을 체계적으로 학습할 수 있는 부산 국립수산과학관은 해양학자를 꿈꾸는 어린이들에게 가장 좋은 학습의 장이다.

 

 

방파제와 등대

 

 

 

돌팥꽃

 

 

 

호박꽃.  

 

 

 

호박꽃 예쁘지 ~ 누가 호박꽃을 못생긴 것에 비유 했을까? ~  말도안돼.

 

 

 

방파제

 

 

 

방파제

 

 

 

방파제 테트라포트

 

 

 

힐튼호텔 앞 산책로

 

 

 

힐튼호텔앞 산책로

 

 

 

속이 시원하리 만큼 탁 ! 트였다

 

 

 

며느리밑싯게 

 

 

 

꽃이 예쁘게 피었어

 

 

 

해국 비슷한데 ... 이름이 뭘까?

 

 

 

예쁘다

 

 

 

부산꼬리풀꽃

 

 

 

산꼬리풀꽃은 키가 크게 자라지만 부산꼬리풀꽃은 바닷가에 자라다보니 작은키에 납작 업드려 자라고 피어난다.

 

 

 

힐튼호텔 앞 화단에 쫙 깔려 누운듯 피어있네.

 

 

 

바닷가 언덕에 핀 분꽃

 

 

 

색이 참으로 곱고, 예쁘고, 바닷가 갯바위와 너무 잘 어울려 ~~

 

 

 

곱고 예쁘다

 

 

 

이렇게 언덕을 장식하고

 

 

 

아난티코브 앞을 지나서

 

 

 

산책하는 사람들 많았어. 황금연휴 2일차 그동안 장마로 인하여 밖에 나오지 못하다가 날씨가 좋기도하고 연휴이기도 하고 그래서 그런지사람들이 많이들 나온것 같다. 마스크 쓰는건 필수. 다들 잘 지키고 있는것 같다.

 

 

 

잔디만 봐도 시원해 ~~

 

 

 

바다를 봐도 시원하고 ~~

 

 

 

갯사상자(갯미나리)

 

 

 

꽃이 예쁘게 폈어

 

 

 

 

 

 

 

 

 

 

 

아난티코브

 

 

 

 

 

 

 

갯사상자.  바닷가의 모래밭에 피는 작은 사상자

사상자를 닮았고, 갯가에 핀다고 해서 갯사상자라고 부른다. 사상자(蛇床子)라는 이름은 뱀이 눕는 침대나 의자를 말하는데, 꽃 이름치고는 섬뜩하다. 실제로 이 꽃이 피는 곳에 살모사가 잘 나타난다고 하며, 또 씨앗을 뱀이 잘 먹는다고도 한다.  사상자에 비해 전체적으로 작다. 키는 사상자가 30~70㎝, 갯사상자는 10~30㎝이고 잎의 길이도 사상자가 5~10㎝로, 3~6㎝인 갯사상자보다 길다.

 

 

아름다운 길

 

 

 

아름다운 바다

 

 

 

아난티코브는 회원제로 운영이 된다고 한다.

 

 

 

 

 

 

 

 

 

 

 

 

 

 

 

 

 

 

 

 

 

 

 

 

 

 

 

 

 

 

 

 

 

 

 

 

 

 

 

 

 

 

 

아직도 군사시설이 그대로 남아있는데 .... 부대가 있는가 ~? 철조망 뒤로 갈맷길이 이어진다.

 

 

 

꽃송이가 커서 무거운가  무게를 못이기고 쓰러져 있다

 

 

 

 

 

 

 

무릇

 

 

 

마주 보이는 곳이 대변항

 

 

 

쭉 ~ 가면 계속 길은 이어진다. 갈맷길

 

 

 

그렇지만 우리는 여기까지만 ~

 

 

 

되돌아가고

 

 

 

야외카페 불이 켜졌다

 

 

 

어두워졌어

 

 

 

석양이 물들고

 

 

 

 

석양이 물드는 시간에 우리는 나왔다.

어두워지기전에 항상 집으로 오다가

정말 오랜만에 어둠을 헤치며 집으로 간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