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길 머무는 곳

여행길에 담아오는 아름다운 추억

해풍맞으며 자라는 해국꽃

댓글 24

여행 부산

2020. 10. 24.

거센 파도가 다가와 할퀴어도
세찬 폭풍우가 몰아쳐 짓밟아도
비 한방울 품을 여유가 없어도
바위틈에서 안개와 이슬을 보듬고
힘들게 견뎌온 보람이 있어
보랏빛 향기를 품은
인고의 꽃이 되었다.

 

 

 

 

 

 

 

 

 

 

 

 

 

 

 

 

 

 

 

 

 

 

 

 

 

 

 

 

 

 

 

 

 

 

 

 

 

 

 

 

 

 

 

 

 

 

 

 

 

 

 

 

 

 

 

 

 

 

 

 

 

 

 

 

 

 

 

 

 

 

 

 

 

 

 

 

 

 

 

 

 

 

 

 

 

 

 

 

 

 

 

 

 

 

 

 

 

 

 

 

 

 

 

 

 

 

 

 

 

 

 

 

 

 

 

 

 

 

 

 

 

 

 

 

 

 

 

 

 

 

 

 

 

 

 

 

 

 

 

 

 

 

 

 

 

 

 

 

 

 

 

 

 

 

 

 

 

 

 

 

 

 

 

 

 

 

 

 

 

 

 

 

 

 

 

 

 

 

 

 

 

 

 

 

 

 

 

 

 

 

 

 

 

 

 

 

 

 

 

 

 

 

'여행 부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은진사의 가을  (6) 2020.10.27
대저 핑크뮬리(분홍쥐꼬리새)  (12) 2020.10.26
해풍맞으며 자라는 해국꽃  (24) 2020.10.24
해운대 블루라인 파크  (12) 2020.10.23
오랑대 해국  (10) 2020.10.21
코스모스 한들한들 피어있는 길  (36) 2020.09.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