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entertainment

진보통일꿈 2020. 5. 18. 21:41

daum 더러워서 글쓰기 할 날도 얼마 안남았다.
떠난다,  개색기들아 ! !  

--------------

영화, 문신을 한 신부님 Corpus Christi

 

폴란드 영화, 영어 제목; Corpus Christi=[가톨릭 성체 축일]

 

사제복 훔쳐 입은 죄수가 전한 복음... 진실을 묻게 된다.

 

from parole[가석방] to the priesthood[사제직]

 

문자 내용

http://star.ohmynews.com/NWS_Web/OhmyStar/at_pg.aspx?CNTN_CD=A0002611164

 

http://www.catholic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2189

 

youtube 8 분

https://www.youtube.com/watch?v=sUcsHITPobQ

 

소년원에 수감 중인 다니엘(바르토시 비엘레니아 분)은 그곳을 담당하는 토마시 신부(루카즈 시므라트 분)의 미사 집전을 도우며 신부의 꿈을 키운다.

하지만, 신학교가 전과자 ex-convict 를 받아주지 않는 현실 앞에 좌절한다.

출소한 다니엘[가석방자 parolee]은 토마시 신부의 도움을 받아 외딴 곳에 위치한 목공소에서 일자리를 얻는다.

 

목공소로 향하던 다니엘은 우연히 성당에 들렀다가 엘리자(엘리자 리쳄벨 분)를 만난다.

엘리자에게 훔친 사제복을 보여주며 자신이 신부라고 거짓말을 한 다니엘은 얼떨결에 병든 주임 신부[provost]를 대행하여 성당을 임시로 맡는다.

다니엘은 고해성사, 미사에서 파격적인 행동을 선보이며 마을 사람들을 놀라게 한다.

점점 신뢰를 얻어가던 다니엘은 마을 사람들이 감추었던 한 사고를 접하게 된다.

 

폴란드 영화 <문신을 한 신부님>은 실화를 바탕으로 한다.

폴란드에선 3개월 동안 신부를 사칭한 19세 소년을 언론에서 대서특필한 적이 있다.

사건을 접한 각본가 마테우리 파체비츠는 사건을 모티브로 삼아 소년원의 일과 마을 전체를 뒤흔든 사고를 덧붙여 <문신을 한 신부님>을 썼다.

 

연출은 <수어싸이드 룸> (2011)으로 제61회 베를린국제영화제 파노라마 섹션에 초청되고 <바르샤바 1944> (2014)로 180만 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작품성과 흥행성을 모두 인정받은 폴란드의 젊은 거장 얀 코마사가 맡았다.

그는 신부를 사칭한 사건의 핵심은 소년이 실제 신부보다 모든 면에서 뛰어난 능력을 보여주었다는 점에 있다고 설명한다.

 

"그 소년은 교회의 전통적인 교리를 따르지 않는 방식으로 신도들에게 다가갔다.

바로 그런 점이 신도들을 사로잡았다. 실체가 밝혀진 이후에 신도들은 배신감을 느꼈지만, 소년의 방식이 많은 신자를 새롭게 끌어들였던 것은 분명하다."

 

<문신을 한 신부님>은 설정만 본다면 탈옥한 죄수들이 신부 행세를 하는 <천사탈주> (1989), 우연히 범죄 현장을 목격한 삼류가수가 수녀원에 숨게 되는 <시스터 액트> (1992)를 연상케 한다.

그러나 <문신을 한 신부님>은 코미디 장르에 가짜 종교인이란 설정을 녹인 할리우드 영화들과 결을 달리 한다.

<문신을 한 신부님>은 몇 겹의 레이어로 신앙의 본질을 묻는 흥미롭고 새로운 종교 영화다.

 

죄수 통해 바라본 지금의 종교

 

<문신을 한 신부님>의 곳곳엔 성경 속 예수가 스며들어 있다.

영화 초반부엔 다니엘과 처음 만난 마을 성당의 주임 신부는 함께 헌금을 세자고 말한다.

주임 신부처럼 세속화되어버린 성당을 벗어나 복음의 메시지를 전하는 다니엘은 타락한 유대교를 비판하며 성경을 가르친 예수를 닮았다.

 

영화가 성경과 예수를 인용한 지점은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목공소로 향하는 다니엘이라는 캐릭터 설정은 목수의 아들로 태어난 예수에서 가져왔다.

은화 30전에 예수를 팔았던 가롯 유다처럼 다니엘의 정체를 폭로하겠다며 협박하는 인물도 나온다.

십자가와 보혈, 죽음과 부활도 다른 형태로 영화 속에 나타난다.

<문신을 한 신부님>은 예수의 재해석을 통하여 오늘날 그리스도교를 반추하길 원한다.

 

<문신을 한 신부님>이란 제목 그대로 다니엘의 몸엔 문신이 새겨져 있다.

그것은 범죄자인 그가 평생 안고 가야 하는 낙인이다.

다니엘은 삶의 두 번째 기회를 잡기 위해 필사적으로 몸부림친다.

그러나 문신처럼 새겨진 범죄자 낙인은 그의 앞길을 막는다.

훔친 사제복은 그의 문신을 가려주는 역할을 한다.

 

처음엔 미심쩍은 눈으로 다니엘을 보던 사람들은 사제복을 입자 다른 시선으로 바라본다.

마을 사람들이 믿은 건 다니엘의 가르침인가, 아니면 다니엘이 입은 사제복인가?

영화는 의미심장한 질문을 던진다.

 

다니엘은 마을 사람들이 감추었던 사고를 접하며 그들의 집단 트라우마와 마주하게 된다.

이것은 개인, 공동체, 종교의 '이중성'을 드러내는 장치로 기능한다.

다니엘은 진짜인 척 연기하는 가짜 신부다.

마을 사람들은 투철한 신앙심에 숨겼던 폭력의 얼굴을 드러낸다.

 

사건의 진실을 묻는 다니엘에게 시장은 신경을 쓰지 말라고 협박한다.

시장은 주임 신부와 결탁하여 진실을 은폐하여 왔다.

이들의 거래는 '종교의 정치 도구화'를 의미한다.

다니엘은 단호히 말한다. "당신에게 힘은 있어도 옳은 건 접니다"라고.

 

영국의 한 매체는 <문신을 한 신부님>을 "모두에게 공감을 주는 종교적 우화"라고 평가하며 영화가 인용하고 변형한 성경과 예수에 대해 호평했다.

다른 매체는 "사람들의 믿음을 이용하는 방법에 대한 현명한 풍자"라고 적었다.

사람을 선한 길로 이끌지 않고 사회 또는 국가의 통제 수단으로 악용된 종교를 비판한 것이다.

 

폴란드는 국민의 95%가 가톨릭 신자인 '가톨릭의 국가'다.

쳉스토호바는 카톨릭의 성지로 유명하고 폴란드의 공휴일 가운데 2/3는 가톨릭과 관련되어 있다.

 

폴란드의 근현대사는 독일, 러시아 등의 침략으로 인해 고난으로 점철되어 있다.

그런 시련 속에서 사람들을 지켜주었던 것은 신앙이다.

가톨릭 신앙은 곧 호국 정신과 맞닿아 있다.

 

과거 폴란드 영화는 안제이 바이다 감독의 <재와 다이아몬드>(1958),

로만 폴란스키 감독의 <물속의 칼>(1962)을 내놓았던 1950~1960년대와

아그네츠카 홀란드 감독이 <시골뜨기 배우>(1980), <유로파 유로파>(1990)를 선보이고 크쥐시토프 키에슬로프스키 감독이 10부작 시리즈 <십계>와 <세 가지 색> 시리즈로 활약하던 1980~90년대에 주목을 받은 바 있다.

 

현재 폴란드 영화는 <이다>(2015), <야누스 데이>(2016), <늑대의 아이들>(2018), <문신을 한 신부님>(2019) 등으로 새로운 전성기를 맞이하고 있다.

이 영화들은 폴란드를 지탱했던 신앙을 날카롭게 성찰하고 진정한 복음의 메시지가 무엇인지 묻고 있다.

제76회 베니스국제영화제 '레이블 유로파 시네마'상, '에디포 레'상 수상작.

=========

영어 기사

 

Movie 'Corpus Christi' (polish 'Boze Cialo') Film Review

from parole to the priesthood

 

Corpus Christi = a feast of the Western Christian Church commemorating the institution of the Eucharist, observed on the Thursday after Trinity Sunday.

 

comment ;

93% of Polish are Roman catholic.

Do people in small-town believe the teaching of Daniel[parolee] or believe just a form of priest robe of Daniel?

A Mayer in city conspired with a provost of Catholic Church to conceal the truth,

then Daniel spoke up indomitably “you have power but truth is in me”.

In this movie, criticizes that religion does not lead to good path but religion is misused as control measures of the nation.

-------

- from wiki -

* plot

Daniel has a spiritual awakening while serving his sentence in a youth detention center for second-degree murder, but his criminal background prevents him from pursuing his dream to become a priest once he is released. He is assigned to work in a sawmill in a small town, and while visiting the local church, he pretends to be a priest. The vicar of that church meets Daniel wholly believing his lie, and leaves him in charge of the church while he goes to rehab for an alcohol problem. Daniel begins performing all the duties of priesthood, and enjoys it.

 

The parishioners enjoy his unorthodox methods, even his unexpected claim from the pulpit to be a murderer, but they have mixed feelings when he starts asking about a recent car accident that caused a lot of trauma in the community. The more time he spends there, he begins to uncover the small town's deep secrets: it's still unclear whether the car crash was actually an accident, but the mayor insists that the issue has been put to bed. The biggest point of contention is whether the driver should be allowed to be buried in the town's cemetery with the other victims. Daniel discovers that after months, the cremated remains still haven't been buried anywhere, and many in the town had sent hateful, threatening letters to the widow. He and his new friend Eliza confront the townspeople about this, showing them the letters with their handwriting, and Daniel decides to go forward with a funeral at the cemetery. Eliza is thrown out of the house by her mother for bringing out the letters, and she asks to stay at the temporary rectory with Daniel; while there, they make love.

 

During the funeral, many of the townspeople put aside their hate and pay their respects, and at the end of the ceremony, the priest from Daniel's youth detention center arrives, having been tipped off that the town's new priest is an impostor. He tells Daniel to pack his bags immediately, but Daniel sneaks out a window and goes to the church to celebrate his "farewell Mass". During the Mass, he removes his vestment and shirt, showing all his tattoos, and leaves the church. Daniel is sent back to jail where he again has to face the brother of the man he murdered. At the detention center Daniel fights the brother of the boy he murdered and after gaining the upperhand in the fight he is allowed to walk free by other inmates.

=========

- Another review -

 

After his spiritual awakening in juvenile prison, a 20-year-old violent offender passes himself off as a priest in a community still reeling from tragedy in Polish director Jan Komasa's third feature,

What is true faith and what's fakery is a question that runs through Polish director Jan Komasa's slow-burn drama Corpus Christi, its dark intensity channeled in a dynamically physical, wild-eyed performance from talented young lead Bartosz Bielenia.

Themes of salvation and sacrifice, damnation, retribution and redemption will make this too Catholic for some art house tastes, and the overlong film becomes draggy and lugubrious in patches. But there's visual command and a compelling intimacy to the storytelling, plus intellectual engagement in the reflection on who gets to claim nearness to God.

 

Inspired by true events and written by Mateusz Pacewicz, the movie opens with an arresting jolt of brutality as one of the inmates in a juvenile detention facility gets roughed up when the supervisor steps away in a carpentry workshop. The hollow gaze of 20-year-old Daniel (Bielenia) as he keeps watch suggests he's inured to that kind of violence. But in the next scene's religious service he leads the group singing Psalm 23 -- "The Lord Is my shepherd" -- in what appears to be a legitimate state of grace

 

Discussing his imminent release with the prison priest, Father Tomasz (Lukasz Simlat), Daniel suggests he has found a religious vocation. But the cleric tells him a criminal record rules out the priesthood, encouraging him to settle for the sawmill job he has secured for him in a remote spot on the other side of the country. Further evidence arises that Daniel, whose violent offense has made him a target for retaliation, is not typical man-of-the-cloth material; he parties hard at a club with his druggy buddies and works off his sexual tension in some slam-bang action with a female student.

 

One look at the sawmill and the likelihood of running into enemies there from his time inside makes him walk away from the job arrangement and into the nearby small town. In an impulsive lie backed by the clerical collar he swiped, Daniel convinces a young local, Marta (Eliza Rycembel), and her embittered mother, Lidia (Aleksandra Konieczna), who serves as the sacristy caretaker, that he is a recently ordained priest from Warsaw. Before long, he has been presented to the elderly vicar (Zdislaw Wardejn), whose poor health requires him to take a break, persuading Daniel to fill in for him.

 

Nervous at first, Daniel starts by parroting prayers he learned from Father Tomasz, brushing up on Bible passages and looking up Holy Confession protocol on his smartphone. But soon he's improvising impassioned sermons, causing the number of churchgoers to swell. The community has been unable to move on from a tragedy in which seven youths were killed in a car accident, including Marta's brother. Bereaved family members hold a nightly vigil at a roadside shrine. They are in desperate need of new spiritual leadership, and Daniel increasingly comes to believe in his ability to provide it.

 

The story's later developments are not always as lucid as its setup, but the frequent searching close-ups of Daniel's face have a magnetic pull as he settles deeper into the assumed role. Moments such as when he's called one night to administer last rites to an old woman are strangely moving.

 

Finding an ally in Marta, he even takes up unpopular initiatives like insisting on a proper funeral for the driver of the other car in the accident, whose widow (Barbara Kurzaj) has been harshly ostracized. This makes Daniel a figure of compassion, which tempers his deception and adds to the drama's moral ambiguities. But foreshadowing indicates from early on that his past eventually will catch up with him, fueling a tense final act that includes explosive violence.

 

Komasa directs with an impressive rigor that fits the subject matter, and the incorporation of subtle ecclesiastical embellishments in the score adds to the imposing solemnity.

The smoldering center of it all is Bielenia's remarkable performance. Daniel is an outsider who becomes an unlikely vessel of comfort and perhaps even healing for a town locked in grief. At the same time, his own faith continues to be tested, along with the adherence to Christian doctrine of many in the community. Daniel keeps us guessing about whether religion is a mere escape for him or a true spiritual transformation in a world where forgiveness doesn't come eas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