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고 가는 정^^

댓글 12

맛보러가요

2020. 9. 7.

 

오고 가는 정

 

앞집에 사는 언니에게 김치 부침개를

두장 부쳐 전했는데

언니가 간식을 챙겨 주었네요^^

골고루 이것저것 담은

간식이 사랑을 느끼게 합니다^^

 

김치 부침개보다 더 많은 먹거리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