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박 근혜 직무유기

    도야지꿀 2014. 4. 19. 08:29


    세월호의 사고 발생이 목포해경에 신고된 것보다 30분 이상 앞섰다고 기록된 상황보고서를 뉴스타파가 입수했다.


    진도군청 상황실이 작성해 전라남도 상황실에 보낸 세월호 여객선 침몰 상황보고서를 보면 사건 발생일시가 지난 16일 오전 8시25분이라고 기록돼 있다. 목포해경에 구조신호가 접수된 오전 8시 58분보다 33분 빠른 시각이다.





    또 해양수산부가 AIS, 즉 선박자동식별장치분석을 통해 세월호에 문제가 생기면서 급선회했다고 추정한 오전 8시 48분보다도 23분 빠른 것이다.


    이 보고서는 안전행정부를 거쳐 중앙재난대책본부에 보고된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보고서를 작성한 진도군청의 공무원은 당시에 워낙 많은 곳에 문의를 해 어디로부터 얻은 정보인지 기억할 순 없지만 들은 사실대로 사고발생 일시를 작성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보고서에 적힌 발생 일시가 사실이라면 사건 발생 시점과 실제 신고가 접수된 시각 사이엔 무려 33분의 차이가 나고 초기대응이 그만큼 늦어졌다는 얘기가 된다.


    또한 뉴스타파 취재결과 정부는 민간 잠수부들을 투입했다가 사고가 날 경우 뒷감당을 하기 어렵다는 이유로 민간 잠수부의 투입을 꺼렸던 것으로 확인됐다.


    정부 고위관계자는 해수부와 해경이 또다른 민간인 피해자가 발생하는데 따르는 부담 때문에 민간 잠수부의 투입을 자제시켰다고 취재진에 밝혔다.





    진도군의 상황보고서를 보면 민간 잠수부는 사고 발행 후 만 하루가 지난 17일 오전 8시 반 경에야 처음으로 투입된 것으로 나온다. 정부는 그동안 잠수부 5백 명이 실종자 수색에 투입됐다고 강조해 왔지만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은채 민간인 잠수부의 투입까지 막아 구조 활동에 적극적이지 않다는 비난을 실종자 가족으로부터 들어왔다.


    지난 사흘간의 실종자 수색과 구조 과정을 보면 사고 초기에 정부가 활용 가능한 자원을 최대한 신속하게 투입했는 지에 대해서 여전히 아쉬움이 남고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