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박 근혜 직무유기

    도야지꿀 2014. 4. 19. 21:00


    세월호 실종자 구조 과정에서 체계가 잡히지 않아 활용 가능한 구조 인력을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고 있다는 목소리가 민간 잠수사들로부터 나오고 있다.


    18일 구조작업에 참여했던 민간 잠수사들은 뉴스타파와의 인터뷰에서 민간 잠수사 수백 명이 전국 각지에서 모여들었지만 실제 수중 잠수에 참여한 사람은 극히 일부라고 전했다.


    민간 잠수사의 숫자가 정부가 수시로 강조했던 잠수인력 5백 명 가운데 상당수를 차지하는 점을 감안하면 실상은 잠수 구조인력 부풀리기에 동원된 셈이다.


    민간 잠수사들은 안전문제로 해경이 민간 잠수사의 투입을 제한한 것 같다면서 지휘 체계가 제대로 잡혀 있지 않아 사고 현장 도착부터 혼란을 겪었다고 밝혔다.


    또 수색 작업에 투입 된 민간 잠수사는 “일반적인 구조 상황조차 제대로 공유되지 않았다”면서 앞서 들어갔던 잠수사가 얻어온 정보를 활용하지 못해 “대부분 하강줄을 잡고 들어갔다가 조류에 떠밀려 나오는 경우가 많다”고 전했다.


    민간 잠수사들은 세월호 침몰 초기에 정부가 구조 인력을 제대로 활용하지 못한 게 아쉽다고 지적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