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두대간 마루금 따라걷기

짱아 2016. 2. 22. 23:15

화요일에 도보진행을 하고 나서 친정과 딸미랑 볼일들이 있어서 일들 마무리하고,

당일에 댓글달고 참석한 백두대간길~~~

전달에는 친정엄마 수술하시기에 참석을 못하고, 오랫만에 뵈온

대간식구들을 뵈오니 정말 반가웠다 ㅎㅎ

죽령에 도착을 해서 이른아침으로들 간단히 식사를 하고,

회우님에 준비체조로 몸을 풀어주고,

죽령에서 인증샷을 남기고 우리들에 구호 "금수강산 화이팅, 백두대간 쪼아쪼아쪼아를" 외친후 출발~~

 

 

[진행구간 : 죽령-제2연화봉-연화봉-제1연화봉-비로봉-국망봉-상월봉-늦은맥이재-연화동갈림길-마당치-고치령]

 

잠깐에 아스팔트길을 따라 가다가 연화봉으로 올라가는 시멘트길로 접어든다.

눈쌓인 시멘트길은 얼은곳도 있어서 미끄러워짐에 조심을 하면서 걸어야 했다.

일찍 아이젠을 착용했으면 좋겠지만, 아이젠을 신고 걷는것이 힘든줄을 아니까,

최대한 조심히 걷다가 천천히 착용~~~

눈쌓인 시멘트길 7키의 거리는 만만치 않았다.

은근한 오르막길이 숨이 헐떡여지고 ~~~

바람고개 전망대에 바라다 보이는 야경들은 아름다웠다.

잠시의 휴식후 제2연화봉 아래로 해서 연화봉을 지나면서부터는 날이 조금씩 밝아져

헤드렌턴없이도 걸을수 있었다.

바람이 많이 불지않아서 춥지 않다는 날씨였지만, 야간에 몇장찍다보니 카메라 밧대리가 금새방전이 된다.

무거울듯 해서 똑딱이 카메라를 가지고 갔더니 용량이 작아서 인듯 ~~

풍경길을 너무도 이쁜대 사진을 제대로 못찍어서 넘 아쉬웠던 대간길이다 ㅇㅇ

연화봉을 지나면서부터 비로봉으로 오르기전에

나무가지에 쌓여있던 눈꽃들은 정말 환상적으로 아름다웠다.

소백산에 바람에 위력을 알수있을듯한 풍경길이였고,

나무가지에 쌓여서 얼어있던 눈꽃송이~~

쌓여있던 눈꽃이 녹으면서 유리알처럼 반짝이던 눈꽃들~~ 

정말 오래도록 기억이 될 풍경길 이였다.

소백산에 철쭉에 아름다움도 한목을 한다는대, 그 계절에도 한번가보고 싶다.

언제쯤 체력이 좀 좋아지려는지~~

 

 

 

 

 

 

 

 

 

 

 

                                                                                 전번 대간길에서는 이곳에서 뒷풀이를 했는대, 맛이 있었다는 후문 ㅇㅇ

                                                                                 준비체조를 하고, 구호를 외친후 출발전 인증샷부터 ㅋㅋ

 

 

                                                                                     7키로의 시멘트길에 그래도 눈이 쌓여있어서 삭막함은 덜 느낄수 있었다

 

                                                                                        바람 전망대에서 바라다본 야경 ㅎㅎ

 

 

 

 

                                                                                                                    멀리 보이던 제2 연화봉

 

 

                                                                                 저 계단을 오르는대 얼마나 힘이들었던지 ㅇㅇ

 

 

                                                                   계단을 오르면서 중간중간 있던 나무에 쌓여있던 눈꽃이 지루함을 모르게 이쁘게 반겨주었다

 

 

 

 

 

비로봉을 지나서 국망봉으로 가는중에 철죽꽃나무위에 이쁘게 피어있던 눈꽃들이 얼마나 이쁘던지~~~

 

 

 

 

 

 

 

                                                           이곳을 지나면서 부터는 자신과의 싸움이였다. 아이젠을 신고 걷는것과 긴거리~~~~( 발이 어떻게 떨어졌는지 ㅇㅇ )

 

 

 

 

 

 

 

 

                                                          아래사진은 함께한 짝꿍이 사진 사진들이다 ㅎㅎ  ( 함께 할수있어서 정말 좋다 )

 

 

 

 

 

 

 

 

 

 

 

 

 

 

 

 

 

 

 

 

 

 

 

 

 

                                                   언제나 이쁜풍경길이 나오면 아무리 힘이들어도 웃고, 대간길 걷는회우님들중에서 사진놀이를 즐기는 회우님들 ㅎㅎ

 

 

 

 

 

 

 

 

 

 

 

 

 

 

 

 

 

 

 

 

 

 

 

 

 

 

 

 

 

 

 

 

 

 

 

 

 

 

 

 

 

 

 

 

 

 

 

 

 

 

 

 

 

 

 

 

 

 

 

 

 

 

 

 

 

 

 

 

 

 

 

 

 

 

 

 

 

 

 

 

 

 

 

 

 

 

 

 

 

 

 

 

 

 

 

 

 

 

 

 

                                                                           함께한 회우님들이 담아주신 풍경길에 우리부부 사진들 ㅎㅎ

 

 

 

 

 

 

 

 

 

 

 

 

 

 

 

 

 

 

 

 

 

 

 

 

 

 

 

 

 

 

 

 

 

 

 

 

 

 

 

 

 

먼저 내민 손이 온기
주먹쥔 손과는악수할 수 없드기
움켜쥔 자존심과 마음을 활짝 펼때
잊고 있던 서로의 가장 뜨거운
온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오늘도 변함 없는 방문에 감사드리며
항상 건강하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불변의흙-
많이 웃으시고, 즐거운 시간들 지내세요^^*
죽령에서 고치령
쉽지 않은 길을 걸으셨군요
오래전 이 산길을 지날때
봄이었지만 얼마나 바람이 불고 추웠던지 고생하던 추억이 떠오르네요
수고 많으셨습니다
소백산에 이구간은 정말 칼바람이 부는 구간이라고 하더라구요.
저희가 가던날은 봄날같은 날씨였어요 ㅎㅎ
이제 앞으로 남은구간들은 20키로가 넘는 대간길이라서,
조금은 걱정이 되네요 ㅇㅇ
많이 웃이시는 한주 지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