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보

    스위티요가 2020. 2. 3. 15:29

    최근 중국 우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일명 우한 폐렴)


    잠깐 이러다 금방 지나가겠지 싶었는데 생각보다 전파되는 속도나 인원이

    많아져서 많은 국민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데요.


    하루 빨리 코로나바이러스가 해결 되길 바라며,

    오늘은 가양동요가 회원 여러분들께 도움이 되는 정보를 알려드릴까합니다.




    -코로나바이러스-




    <예방 수칙>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발병 진원지인 중국 우한을 방문할 경우 현지 야생동물과의 접촉을 피하는 것은 물론

    감염 위험이 있는 시장과 의료기관 방문, 발열·호흡곤란 등의 증상이 있는 사람과의 접촉을 피해야 한다.

    또 중국 우한을 방문한 사람은 귀국 뒤 14일 내에 관련 증상이 나타날 경우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나 보건소 상담이 필요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흐르는 물에 30초 이상 손 씻기를 꼼꼼히 하고,

    외출하거나 의료기관에 들를 때 마스크 착용 같은 예방 수칙을 지켜야 한다.

    마스크의 경우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정하는 보건용 마스크를 사용하면 되는데,

    식약처는 KF80(황사용)·KF94·KF99(이상 방역용) 등급으로 나눠 보건용 마스크를 관리하고 있다.

    다만 숫자가 높으면 미세입자 차단 효과가 크지만, 산소투과율이 낮아 숨쉬기가 어려운 단점이 있다.

    손씻기의 경우 흐르는 물에 비누로 30초 이상 손을 씻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지만,

    세면대가 없는 곳에서 활동할 때는 알코올 손 세정제로 수시로 씻는 것이 좋다. 



    <증상 및 치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되면 약 2~14일(추정)의 잠복기를 거친 뒤 

    발열(37.5도) 및 기침이나 호흡곤란 등 호흡기 증상, 폐렴이 주 증상으로 나타난다. 

    또 근육통과 피로감, 설사 증상이 나타나기도 하지만, 드물게 무증상 감염 사례도 있다. 

    실제로 세계보건기구(WHO)는 2월 1일 무증상 감염자의 전파 가능성을 재차 밝혔으며, 

    다만 무증상 감염자의 전파는 드물 수 있으며 주요 전염 경로가 아닐 수 있다고 알렸다. 

    또 우리 보건복지부도 2월 2일 신종코로나는 무증상·경증 환자에서 감염증이 전파되는 경우도 나타나고 있다며,

    해당 증상들은 차도가 좋아지기도 하지만 일부에서 중증 폐렴을 유발할 가능성이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고 밝혔다. 


    한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의 백신이나 치료제는 아직 없으며,

    환자로 확진되면 기침·인후통·폐렴 등 주요 증상에 따라 항바이러스제나 2차 감염 예방을 위한 항생제 투여 등의 

    대증치료(대증요법)가 이뤄진다. 




    가양동요가

    -스위티요가필라테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