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남산 산행 (2013.6.16)

댓글 82

산행/100대 명산

2013. 6. 18.

 

 

 

원주 J산악회에서 경주 남산으로 산행한다하여 함께하기로 한다.

새벽녘에 알람이 단잠을 깨우고 끼니를 준비하여 버스에 오르니 만차가 된 버스는 6시에

원주 따뚜주차장을 출발하고 휴게소에서 두번의 쉼을 하며 4시간 가까이 걸려 경주의 용장주차장에 도착한다.

오늘 영남지방에는 폭염주의보가 발효되어 있어 후덥지근한 공기가 온몸을 엄습한다.

준비운동으로 몸을 풀고 장비를 챙겨 용장주차장을 출발한다.(09:55)

 

 

 

 

용장1리 마을의 시멘트 길을 따라 가다보니 묘한 모습의 장승이 눈길을 끈다.

 

 

 

 

용장마을의 시냇가 다리를 건너..

 

 

 

 

고위봉과 금오봉가는 갈림길이 나온다.

오늘은 원점회귀 산행이라 고위봉으로 올라 금오봉을 거쳐 이곳으로 다시 내려올 예정이다.

 

 

 

 

잠시 후 갈림길에서 좌측 이무기능선의 암릉지대로 길을 잡는다.

 

 

 

 

초입부터 된비알의 경사지라 후덥지근한 날씨에 땀이 슝슝 내리흐른다.

 

 

 

 

 

 

 

 

 

전망이 터지는 곳에서 용장마을을 조망한다.

 

 

 

 

암릉길 시작..

 

 

 

 

좌측을 보니 태봉(쌍봉)너머 금오봉이 손짓하고..

 

 

 

 

아직 잔바람만 살짝 불뿐 다른 산객의 얼굴을 보니 얼굴이 벌겋고 땀이 비오듯 하다

 

 

 

 

암봉을 지나고..

 

 

 

 

밧줄이 보이면서 사지의 힘을 보탠다.

 

 

 

 

암벽에는 경이롭게 자라는 소나무가 있다.

 

 

 

 

금오봉

 

 

 

 

그리고 암릉길..

 

 

 

 

바위가 있는 등로..

 

 

 

 

고위봉이 가까이 보이고..

 

 

 

 

 

 

 

 

 

온갖 자연의 역경을 딛고 꿋꿋히 자라는 분재소나무

 

 

 

 

고의봉의 암릉

 

 

 

 

밧줄을 잡는다.

 

 

 

 

중심을 유지하며 팔힘에 의지한다.

 

 

 

 

지나온 암릉길

 

 

 

 

일반적으로 남산이라 함은 동네 뒷산처럼 여져지는데 경주의 남산은 그렇게 만만한 산이 아니다.

경주의 남산은 옛 서라벌 남쪽에 있었다하여 남산이라고 하였다고..

 

 

 

 

가야할 길과..

 

 

 

 

지나온 길..

 

 

 

 

햇살은 따갑지만 가끔 시원한 산들바람이 불어주어..

 

 

 

 

나무그늘에서 쉼을 하기도 한다.

 

 

 

 

찰떡궁합을 자랑하는 소나무와 바위

 

 

 

 

소나무는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 주기도 한다.

 

 

 

 

바위틈의 억쎈 생명력

 

 

 

 

풍경..

 

 

 

 

경이로운 풍경..

 

 

 

 

산행대장과 함께 바위가 있는 길을 따르다 보니..

 

 

 

 

어느덧 고위봉 정상이 보인다. (11:30)

 

 

 

 

일단 고위봉과 함께하고..

 

 

 

 

고위봉의 이정표

 

 

 

 

자리를 잡고 점심상을 차린다. 뒤를 이어 도착하는 후미팀들도 각자 싸온 점심상을 편다.

곰취, 상추에 닭고기, 족발 심지어 삼겹살까지 싸와 함께 나눠 먹는다.

 

 

 

 

1시간의 쉼과 점심시간을 갖고 칠불암 방향으로..

 

 

 

 

백운재

 

 

 

 

남산이 문화재의 보고이지만 자연의 살아있는 보물도 많다.

신라 천년의 역사를 지켜온 경주는 시 전체가 역사박물관이기도 하며 경주사람들은 남산을 오르지않고

경주를 보았다고 말할수 없다고 한다. 보물 13개, 사적 12곳, 지방유형문화재 9개와

중요민속자료 1개로 남산 곳곳에 유적이 산재해 있다.

 

 

 

 

칠불암으로 내려가며 경주시내 방향의 풍경을 조망한다.

 

 

 

 

칠불암의 암릉길

 

 

 

 

외국인도 많이 보이고 서툰 한국어로 안녕하세요라고 인사말을 건넨다.

 

 

 

 

신선암 아래로 칠불암도 눈에 들어오고..

 

 

 

 

신선암 가는 길

 

 

 

 

신선암 마애보살반가상 ( 보물 제 199호 )

 

 

 

 

천년의 숨결을 느껴본다.

 

 

 

 

신선암에서 다시 대나무숲을 지나 칠불암으로 내려간다.

 

 

 

 

칠불암 마애불상군 (국보 제 312호 )

마애삼존불과 사방불로서 칠불암 마애석불이라고 불리우며 통일신라시대인 8세기경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칠불암

창건연대는 알수없고 현존하는 유물로 보아 신라시대에 창건한 것으로 추정되며

현재 남산에서 가장 큰 불상을 갖춘 곳이다.

 

 

 

 

 

 

 

 

 

칠불암을 보고 다시 왔던 길로 올라선다.

 

 

 

 

국보와 보물을 보아서인지 뿌듯한 마음으로 오른다.

 

 

 

 

삼거리에서 물 한모금 마시고 금오봉 방향으로..

 

 

 

 

 

 

 

 

 

각종 기암과 시원한 숲의 그늘을 가다보니..

 

 

 

 

이영재 도착 (14:13)

무더운 날씨에 이무기능선의 암릉길과 칠불암의 경사길을 오르고 내림에 지쳤는지 이영재에서 움직이지 않는다.

대부분 이곳에서 용장마을로 하산을 시도하고 산행대장과 함께 4명만이 금오산으로 향한다.

 

 

 

 

이영재에서 숨가쁜 오름을 하고 임도에 도착하여 뜨거워진 임도길을 걷는다.

 

  

 

 

삼화령에서 용정사지능선을 잡아보고 어렴풋이 보이는 삼륜대석불좌상을 당겨본다.

대연화좌대를 보고자 하였지만 뜨거운 날씨로 통과..

 

 

 

 

고위봉과 백운재

멀리 올라온 이무기능선과 태봉과 함께 하는 태봉능선이 바라보인다.

경주 남산에는 금오봉(468m)과 고위봉(494m)의 두 봉우리에서 흘러내리는 50여개의 계곡이 있고

1백여개의 절터와 60여구의 석불과 40여기의 탑이 있었다고 한다.

 

 

 

 

초록싸리

 

 

 

 

금오봉 정상이다. (14:40)

정상석에는 유려한 필체로 금오산이라 새겨놓았다. 

 

 

 

 

금오봉에서 내려와 왔던 길로 되돌아가 삼거리에서 용장사지 능선으로 길을 잡는다.

한때 탑이었던 것으로 추정되는 유물도 보인다.

 

 

 

 

탑상골 용장사지 삼층석탑 (보물 제 186호)

높은 곳의 경사지 바위위에 자리잡은 삼층석탑으로 보는 이로 하여금 감탄이 절로 나온다.

 

 

 

 

멋진 분재소나무

 

 

 

 

바위와 함께 잘 어울리는 소나무도..

 

 

 

 

용장사지 마애여래좌상 (보물 제 193호)

 

 

 

 

삼륜대석불좌상 (보물 제 187호)

 

 

 

 

 

 

 

 

 

기암의 바위사이로 하산길을 잡고..

 

 

 

 

 

 

 

 

 

설잠교

신라시대의 용장사가 있었다하여 골짜기를 용장골이라 불렀으며 조선초 김시습이 머물며

최초의 한문소설인 금오신화를 지었으며 이를 기려 설잠교하 하였다고..

설잠은 김시습의 법호이며 자는 열경, 호는 매월당이다.

 

 

 

 

소원을 담은 돌탑군을 지난다.

 

 

 

 

가뭄때라 용장골의 계곡에는 물이 많지 않지만 머리를 담그니 시원함이 그만이다.

셔츠를 물에 적셔 입으니 온몸에 흐르는 짜릿한 시원함이란..

 

 

 

 

길가에는 샘터도 있어 그낭 지나치지 않는다.

 

 

 

 

초입의 금오봉, 고귀봉 갈림길로 들어선다.

주차장에 들어서니 미리 와있던 회원들이 돌판에 오리주물럭으로 하산주를 즐기고 있다.(15:55)

수고했다고 자리를 만들어주어 시원한 맥주와 함께 상치쌈에 오리구이를 입에

집어넣는다. 후식으로 먹은 수박도 흘린 땀을 보충해준것 같다.

 

 

 

 

백두대간을 마치면서 산림청 선정 100대 명산에 산행동기를 부여하고 부지런히 산행하며 틈틈히 명산을 돌아본 결과

어느덧 전국 각지에 산재한 100대 명산 순례도 한자리 수를 남겨 두며 카운트다운에 들어간다.

남은 9개의 산도 원거리에 위치해 있어 기회가 쉽지않겠지만 마음만은 여유로와 진다.

경주의 남산은 남산자체가 문화재라 할 만큼 많은 문화재를 품고 있고

유익한 산행과 함께 신라의 많은 유적과 유물을 만날수 있었다.

먼길이지만 잔잔한 미소의 마애불상이 반겨준 여행이다.

 

 

 

 

산행코스 : 용장주차장-이무기능선-고위봉-백운재-칠불암-이영재-금오봉-용장사지-설잠교-용장주차장 ( 원점회귀 )

6시간 / 약 10km / 산악회와 함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