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장산 백암산 연계산행 (2013.7.6)

댓글 83

산행/100대 명산

2013. 7. 7.

 

 

 

요즘 장마기간이라 그런지 많은 비는 내리지 않았지만 늘상 비와 함께 한 일주일이다.

기상청에 수시로 드나들어 보지만 내내 우산그림만 보이더니 하루전에 모처럼 개인 주말의 날씨를 보여준다.

비가 잠시 소강상태를 보인다하니 마음에 담아두었던 내장산 백암산 연계산행을 감행하기로 한다.

금요일 퇴근 후 청주로 와서 이른 새벽에 아내와 함께 부지런을 떨며 애마에 올라탄다.

태인IC로 나와 내장산 단풍고개를 넘어 2시간 30분만에 대가마을에 도착..

 

 

 

 

대가저수지의 물안개를 바라보고 신선봉을 올려다보니 운무로 가득하다. (07:20)

 

 

 

 

다리를 건너며 냇가를 바라보니 역시 물안개를 머금고 지난밤 비온 뒤라 수량이 풍부하다.

물도 깨끗하여 산행 후 이곳에서 알탕하기로 내심 마음먹는다.

 

 

 

 

대가마을을 지나니 신선봉 1.8km, 도화마을 0.8km의 이정표가 보인다.

 

 

 

 

물이 질퍽한 길을 피해 가는데 달맞이꽃이 물을 가득 머금은채 방긋 웃고있다.

 

 

 

 

농로등 갈림길이 보이지만 멀리 안내표지판이 보이는 길로..

 

 

 

 

장녹초

 

 

 

 

안내판이 보이는 곳에서 왼쪽으로 올라가니 잠시후 오른쪽 방향으로 등산로 입구의 표지판이 보인다.

 

 

 

 

비비추도 꽃을 피웠다.

 

 

 

 

초록싸리

 

 

 

 

거미도 모델을 자청한다.

 

 

 

 

 

 

 

 

 

노란 것이 보여 다가가보니 영지버섯이다.

 

 

 

 

 

 

 

 

 

바위전망처에서 백암산방향을 조망하지만 정상부는 운무에 가려있다.

 

 

 

 

순창새재 방향 조망

 

 

 

 

조망처에서 대가마을, 백암산과 함께..

 

 

 

 

 

 

 

 

 

파란하늘이 언뜻보여 상쾌한 날씨를 기대해본다.

 

 

 

 

가끔 이렇게 조망이 시원하게 터지는 곳이 있지만..

 

 

 

 

습도가 높고 후덥지근한 날씨에 된비알의 등로를 타는 아내가 힘들어 한다.

오늘은 급할것 없는 산행이기에 여유로운 산행모드로..

 

 

 

 

갓피어난 싸리버섯과..

 

 

 

 

노루궁뎅이 버섯도 눈에 띈다.

 

 

 

 

가끔 밧줄구간도 나타난다.

 

 

 

 

대가저수지

 

 

 

 

활짝 펴진 부처손

 

 

 

 

바위채송화도 여기저기 지천으로 꽃을 피우고 있다.

 

 

 

 

길게 드리운 잡풀도 멋스러움을 보여주고..

 

 

 

 

미끄러운 바위길을 조심스레 발을 옮긴다.

 

 

 

 

오늘 비비추의 날인가 보다. 등로 곳곳에서 꽃을 피웠다.

 

 

 

 

계속 이어지는 가파른 오름질에 땀이 줄줄 흐른다.

 

 

 

 

비온 뒤에 이런 청초한 모습도 보여준다.

 

 

 

 

바위사이에 핀 노란 돌양지꽃을 보며 가다보니..

 

 

 

 

신선봉 정상이다.(08:44)

신선봉은 내장사를 중심으로 9개의 봉우리가 말발굽처럼 둘러싼 내장산의 최고봉으로

신선들이 내려와 바둑을 즐겼다는 금선대가 바로 아래에 위치해 있다.

 

 

 

 

서래봉

농기구인 써래같이 생겼다하기도 하고, 달마조사가 서쪽 양나라에서 왔다하여 西來峯이라는 이름이 지어졌다고 한다.

 

 

 

 

까치봉, 연지봉, 망해봉

 

 

 

 

우리외에 아무도 없는 신선봉에서 간식등으로 유유자적 신선놀음하며 한컷하고..

 

 

 

 

까치봉 방향으로 내려선다.

 

 

 

 

산객들의 시선을 끄는 소나무

 

 

 

 

내장산과 백암산을 이어주는 능선

 

 

 

 

원추리

 

 

 

 

 

 

 

 

 

한적한 산행을 이어간다.

 

 

 

 

미끈한 소나무

 

 

 

 

 

 

 

 

 

전망바위에서 서래봉과..

 

 

 

 

신선봉에서 이어진 연자봉과 장군봉을 조망하고..

 

 

 

 

내장산의 계곡을 내려다 보지만 내장사는 보이지 않는다.

 

 

 

 

밧줄을 잡고 오르다..

 

 

 

 

삼거리를 지나 조망이 터지는 바위위에서 신선봉과 연자봉, 장군봉을 조망해본다. 

 

 

 

 

까치봉 가는 바위능선길

 

 

 

 

돌양지꽃도 군락을 이루었다.

 

 

 

 

7월의 늦은 찔레꽃을 내장산에서..

 

 

 

 

뒤 돌아와 소둥근재 방향으로 길을 잡는다.

 

 

 

 

소둥근재로 가는 길은 능선길과는 달리 희뿌연 개스가 가득한 길이다.

 

 

 

 

닭의장풀 (달개비)

 

 

 

 

까치수영의 꿀을 따는 나비양

 

 

 

 

 

 

 

 

 

 

 

 

 

 

육산의 순탄한 길이지만 가끔 까칠한 구간도 만난다.

 

 

 

 

물을 머금고 있어 조심 조심..

 

 

 

 

배댕기산의 바위전망대에 서니 계곡으로 운무가 빨려들어가는 장관을 보기도 한다.

 

 

 

 

걷기 좋은 길이 이어지고..

 

 

 

 

야생화들과도 눈맞춤하며..

 

 

 

 

목이버섯

 

 

 

 

쥐오줌풀

 

 

 

 

한참 내림을 하다보니 물소리가 크게 들리는 소둥근재에 도착한다.

소죽엄재라고도 불리는 곳으로 옛날 짐을 나르던 소가 굴러 떨어져 죽은 곳인지..

 

 

 

 

밤새 내린비로 수량이 많아 이곳에서 덥혀진 머리를 물에 담가 식힌다.

 

 

 

 

소둥근재에서 순창새재까지는 완만한 오름에 시원한 물소리와 함께 한다.

 

 

 

 

나리꽃

 

 

 

 

 

 

 

 

 

순창새재 도착 (11:10)

녹두장군 전봉준이 이길을 넘어 피신하다가 잡혀 우마차에 실려 서울로 압송되어 갔던 곳이다.

 

 

 

 

순창새재를 지나 고지의 널찍한 곳에서 점심상을 차리기로 하고 오랜만에 양푼의 열무비빔으로 입을 즐겁게 한다.

 

 

 

 

배를 채우고 길 좋은 싱그런 등로를 간다.

 

 

 

 

싸리꽃과..

 

 

 

 

이제는 지고있는 산딸나무 꽃잎을 보며..

 

 

 

 

마지막 피치를 올려 가파른 경사를 올려쳐 백암산의 상왕봉 정상에 이른다 (12:32)

정상에서 사자봉으로 가는 능선을 조망하고..

 

 

 

 

걸어온 순창새재의 능선을 뒤돌아 본다.

 

 

 

 

입암산 방향

 

 

 

 

상왕봉에서..

봄은 백양 가을은 내장..산은 내장 절은 백양이라는 말이 있다.

 

 

 

 

백학봉으로 하산길을 잡는데 산죽이 가득하다.

 

 

 

 

가인봉

 

 

 

 

우회길이 있지만 기린봉 오름길에서 시원한 전망을 눈에 넣는다.

 

 

 

 

백암사계곡

 

 

 

 

기린봉에서 상왕봉과 사자봉을 뒤돌아보고..

 

 

 

 

가인봉과 도집봉의 거침없는 조망에 눈이 즐겁다. 

 

 

 

 

잠시후 백암산의 명품소나무와 함께한다.

 

 

 

 

절벽에서 자라는 소나무

 

 

 

 

 

 

 

 

 

722봉을 넘어 백학봉 직전에서 구암사로 하산길을 잡는다.

 

 

 

 

오지의 모습을 보여주듯 이끼가 그득하다.

 

 

 

 

 

 

 

 

 

가파른 하산길을 재촉하니 시원스레 흐르는 계곡물과 구암사가 보인다.

 

 

 

 

바위위에서 뿌리를 내리고 자라는 나무..

 

 

 

 

구암사의 애연제

 

 

 

 

구암사는 백제무왕 37년(서기 636년)에 숭제선사에 의해 창건된 천년고찰이다.

거북모양의 암수 바위가 있어 구암사라 지어졌다고 하며 한국전쟁때 소실되었다가 그후 복원되었다.

1459년 조선 세조가 석보상절과 월인천강지곡을 토대로 만든 최초의 한글 언해서인

월인석보가 발견되었다.(보물 제 745-10호) 순창군 복흥면 봉덕리 소재.

 

 

 

 

구암사에서 지루한 포장길을 내려와 도화마을로 가는 길에 내장산의 신선봉을..

 

 

 

 

도화마을의 지나며 백련을 보고 다시 대가마을로 발걸음을 옮긴다.

차가 주차되어 있는 대가마을에 도착하니 오후 2시40분..서둘러 갈아입을 옷을 챙겨 냇가로 향한다.

땀에 절은 옷을 벗고 시원한 냇가에서 알탕을 하고 상큼한 기분으로 다시 애마에 오른다.

 

 

 

 

예로부터 조선팔경에 속해있고 호남 5대 명산의 하나인 내장산과 백암산을 갈려고 애써 알아본 적이 있다.

교통편이 먼길이다보니 자가운전으로 1타 2피한다는 마음으로 차량회수를 이리저리 알아보고

여의치 않던차에 대가리에서 원점회귀하면 교통편이 해결되는 점을 알고

모처럼 날씨가 개이는 토요일에 D데이를 잡고 산행길에 나선다.

습도도 높고 후덥지근한 날씨였지만 번잡스럽지 않은

한적한 산행을 할수 있어 흡족한 산행이 되었다.

 

 

 

 

산행코스 : 대가마을-신선봉-소둥근재-순창새재-상왕봉-기린봉-구암사-도화마을-대가마을

7시간 20분 / 12.5km / 아내와 함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