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리게 천천히 걷기

이 세상 잠시 즐거운 소풍 이야기

그저 천천히 둘러보기 좋은 곳, 담양 죽녹원을 찾아가다~

댓글 11

judy 우리나라 구경하기/전라도

2013. 7. 26.

 

 

 

 

2번째 방문에서야 그 문턱을 넘게 된 담양 죽녹원~

요즘처럼 후텁지근 습도가 높은 날씨에

사라락 대나무숲에서 이는 바람소리를 듣는것만으로도 잠시 더위를 잊게 된 곳.

바로 죽녹원이었습니다.

 

찾아갔던 날은 일주일이 넘게 서울에서 흐린 날씨만 보다가

남도지방으로 내려가니 햇살이 밝게 비추고

덕분에 기분조차 맑아지는 느낌이었습니다.

 

 

입장객들로 긴줄이 백여미터는 족히 되보여

다음을 기약하며 뒤돌아섰던 그 곳

울창한 대나무들이 반겨주는 입구에 드디어 들어섭니다.

 

 

 

 

마침 서울에서 지인이 카톡으로 여행 잘하고 있냐 물어봅니다.

바로 이런 풍경하나를 찍어 보내줬습니다.ㅎ

 

 

 

 

                                                                       아직은 사람들이 많지 않아 호젓한 대나무 숲길을 볼 수 있었습니다.

하늘로 쭉쭉 뻗은 대나무를 보니

제가 훨씬 작게 느껴집니다.

 

 

 

 

 

 

 

 

예전 광고에서 나오던

"이 곳에선 잠시 휴대폰을 꺼두셔도 좋습니다." 라는 글귀가 떠오릅니다.

물론 그 광고를 찍은 곳은 소쇄원 대나무숲이라고 했지만

이곳에서도 잠시 세상사 잠시 잊고 여유롭게 거닐어도 좋을것 같습니다.

 

 

 

 

 

 

 

 

 

 

 

 

 

 

 

 

 

 

 

 

 

 

 

 

팬더가 대나무잎과 친해서일까요?

포토존에 팬더가 자리잡고 있네요.

 

 

 

 

 

 

 

 

이렇게 이름을 새겨넣으면 사랑이 더 돈독해지는건가요?

제발....이렇게까지는 하지 말았으면,..

 

 

 

 

 

 

 

 

1박2일 촬영지라는 안내판을 따라

이곳에서 유명한 이승기연못을 찾아갑니다.

 

 

 

 

1박2일 멤버들이 머물렀다는 우송당앞에는 투호놀이를 할수 있게 해놓았네요.

절대 그냥 지나치질 못하죠..ㅎ

 

 

 

 

유명한 이승기 연못이네요.

십수년이 흘러도 이승기연못으로 불리울지 궁금한 곳입니다.

 

 

 

 

이 자리에서 이승기가 이렇게 요렇게..ㅋㅋ

 

 

 

 

 

 

 

 

소쇄원의 광풍각을 그대로 만들어 놓았다고 합니다.

 

 

 

 

이길은 사색의 길이라고 하는데

이런 길에서는 그저 아무 생각없이 자연을 느끼는 것만으로도

좋을것같네요.

 

 

 

 

 

 

 

 

 

 

 

 

사랑이 꽃피는 길에 있는 작은 폭포앞에서 인증샷~

 

 

 

 

 

 

 

 

죽녹원을 나와 담양국수거리에서 냉열무국수를 시켜 먹고,

대나무잎 찐계란도 시켜 먹었답니다.

냉국수맛.........음..좀 달아서 시원한 맛을 빼면

개인적으로는 그닥 추천할 맛은 아니더군요.

 

 

 

 

국수로 간단히 요기를 한 후 다음 행선지를 향해 출발해봅니다.

경상도쪽으로 넘어가는 길.

아마도 이사진을 찍은 곳은 경남 함안쪽으로 기억됩니다.

유난히 파란 하늘과 흰 구름이 자꾸만 시선을 잡아끄네요.

 

제 블로그 이름처럼 요즘은 전투적(?) 여행이 아닌

그저 느리게 천천히 둘러보는 여행스타일로 변해갑니다.

그래야만 좀 더 많은 것을 느끼고 볼테니까요. 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