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락산에서 만난 고양이~

댓글 4

judy photo story/life on the road 길위의 생명

2015. 7. 15.

 

  

더위가 엄청 심했던 지난 주,

한낮의 기온이 30여도를 훌쩍 넘었던 날

지루한 일상을 잠시 탈출하려고 갔던 수락산.

이미 수락산으로 가는 길은 달구어진 지열로 인해 후끈후끈..

 

이 날 수락산 역 교차로에서 이삿짐트럭이 신호등을 들이받는 사고를 목격했답니다.

마침 교차로에는 경찰차가 있었고 트럭 운전석 앞부분과

 교차로에 정차해 있던 택시가 부딪힌거라 사람이 다치지 않았나 걱정이 되었는데...

 

살짝 경사가 진 곳에 주차해놓은 트럭이 브레이크가 풀렸는지

사람없는 차 혼자서 굴러가 90여도 커브를 틀며 신호등 기둥을 들이받았던 거였습니다.

횡단보도에 누군가 서있지 않았으니 다행이었지 누군가 있었더라면........

생각만 해도 무섭습니다.

 

 

놀란 가슴을 쓸어내리며 수락산 입구를 향해 걸어갑니다.

여전히 덥습니다.

 

 

 

 

​태풍이 올라오기 전 습하고 더운 날씨임에도 산을 찾는 분들은 있더군요.

저 역시 마찬가지였구요.

 

 

 

 

 

 

 

 

 수락산을 오르면서 만나게 되는 물개바위.

신기하게도 손으로 깍아놓은듯 물개와 흡사한 모습이었습니다.

​눈 부위도 어쩜 저리 같은지............

 

 

 

 

 

 

 

 

 

 

 

 

 

​산을 오르다 만난 고양이.

삼색이의 90퍼센트는 암컷이라는데 행여 임신냥이는 아닐지...

이날 나비와 새를 만나면 주려고 식빵과 호두를 준비했는데

결국 식빵은 이 녀석에게 헌납(?)했다죠. ㅎㅎ

 

 

 

 

이 주변에 돗자리를 펴고 족발을 먹고 있던 분들이 계셨는데

아마도 행여 뭔가라도 얻어 먹을까 싶어 주위를 맴돌던 녀석이었나봐요

 

 

 

 

어서 내게 빵을 던져주거라.........인간

 

던져준 식빵을 맛있게 먹고 잠시 앉아 쉬더니만

다른곳으로 가버렸습니다. 

 

 

 

 

참 많이 더운 날씨였습니다.

수락산을 다녀온 후 다음날 다시 관악산을 거쳐 삼성산 산행을 감행(?)했습니다.

 

자외선 차단한다며 팔 토시를 했는데 워낙 땀이 많은 체질이어서 그런지

팔뚝에 땀띠가 났습니다.

처음에는 음식물을 잘못 먹은게 아닌가 두드러기인줄 알고

병원을 다녀와 약을 먹고 음식물도 조절했는데

지인에게 제 팔상태를 동영상을 찍어 보냈더니

대뜸 "땀띠"라며 진단을 해줍니다 ㅠㅠ

 

결국 집에 있는 피부약을 바르고 나니 진정되더군요.

여름에는 완전 땀범벅이라 외출도 여행도 주저하기 일쑤였는데

당분간은 자제모드이어야할듯 합니다.

 

​수락산 정상은 가지않고 쉼터에서 새들에게 줄 호두와

식빵을 널어놓고 잠시 바람쐬고 하산했습니다.

 

 

 

 

하산길에 같은 장소에서 다른 고양이를 또 만났습니다.

여전히 등산길에 족발을 먹으며 쉬고 계시던 분들이

동양화(?) 게임에 열중하고 계시더군요.

그 옆에서 계속 뭔가를 주시하던 냥이를 보고

남아있던 식빵을 던져주었습니다.

 

  

 

​수락산 계곡에 있는 나비와 새를 만나러 갔지만

결국은 목적달성은 하지도 못하고

고양이 두마리만 만나고 온셈입니다.

다음번에 갈때는 먹거리를 좀더 준비해야할까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