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 인증 없는 산행은 무효~! 함백산 다시 가즈아~~!!

댓글 0

judy photo story/캠핑과 산행,낚시

2018. 6. 16.






지인들과 함백산을 찾아가게 되었습니다.

산행을 하게 되면 산 정상 인증사진이 필수이건만...

그저 함백산 언저리만 둘러보고 온 날이어서

덩그러니 함백산의 "함" 사진만 남겨진것같은 흔적을 버리기가 아까워

이렇게 사진이나마 남겨놓으려합니다.








임도를 따라 오르면 1. 8킬로미터

산자락으로 가면 1. 2킬로미터. 6백미터를 단축할 수 있는 거리인가봅니다.

하지만 일행들은 임도를 택합니다.





야생화의 보물상자인 만항재도 한번 가보고 싶어집니다.













임도를 따라 오르는 길 하늘의 구름과 어우러진

풍경에 눈이 시원해집니다.


























살아 천년 죽어서도 천년이라는 주목이 나무끝 작은 잎을 틔우고 살아있네요.





겨울이면 이 나무 앞에서 많은 인증사진을 남기시겠지요.





















































사진을 클릭하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핀조명을 받는듯 쥐오줌풀이 예쁘게 피어있었네요.

이 구역 주인공은 나야 나~





조금만 더 올라가면 정상인데

동행한 분들이 있다보니 사정상 어쩔 수 없이 이른 하산을 하게 됩니다.

빠른 시일내에 다시 찾아와야겠다고 스스로 맘먹게 됩니다. ㅎㅎ









아쉬운 마음에 주차장에서 보이는 하늘 풍경만 애꿎게 찍어봅니다.


















예전에는 차량으로 함백산 정상부근까지 올라갈수 있었다는데

이제는 차량을 통제해서 걸어서 올라야한다네요.

그렇게 올라가서라도 함백산 은하수와 별을 찍어보고 싶네요.

우리나라에서 6번째로 높은 함백산에서 보이는 별과 은하수가

얼마나 아름다울지...

아직도 실제 은하수를 보지 못한 1인이라서요 ㅎㅎ






조만간

다시 함백산으로 가즈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