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리게 천천히 걷기

이 세상 잠시 즐거운 소풍 이야기

노란 금가루를 뿌린듯한 금괭이눈

댓글 0

judy photo story/Flowers 꽃도 찍어볼래~

2020. 3. 26.







지난 주말 찾아간 세정사계곡에는

노란빛의 금괭이눈이 보이기 시작합니다.

꽃받침 주변에 노란 금가루를 뿌린듯한 금괭이눈은

열매의 모양이 고양이의 눈같아서 붙여진 이름이라고 합니다.

아직은 주변이 초록으로 옷을 갈아입기 전

물기 촉촉한 개울가 근처에 멀리서도 노란빛을 뿜어내는

금괭이눈을 보며 봄을 느끼게 됩니다.




모든 사진은 클릭하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햇살에 비친 작은 개울이

조명을 켠듯 빛망울이 생겼습니다.



























포스팅 된 사진의 저작권은 본인에게 있습니다.
모든 사진은 본인의 허락없이 사용을 금합니다.
Copyright ⓒ All right Reserved.
All pictur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