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리게 천천히 걷기

이 세상 잠시 즐거운 소풍 이야기

한강대교에서 본 서울의 일출

댓글 0

judy 우리나라 구경하기/서울

2020. 4. 1.







주말이면 한강대교를 넘어 목적지를 가게 되는 경우가 꽤 있습니다.

그때마다 해가 뜨는 방향을 바라보며

언젠가 이곳에서 일출을 담아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곤 했는데

지난 토요일 떠오르는 해를 보며 나름 괜찮은 포인트가 될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찾아가야할 목적지를 가기 위해서도 반드시 지나가야하는 곳이라

일요일 아침 일석이조의 효과를 보길 바라며

일출시간에 맞춰 한강대교를 찾아갑니다.(2020년 3월 29일)

오늘 서울 일출시간은 오전 6시 20분이라고 합니다.




모든 사진은 클릭하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강바람이 불어서인지 3월 하순임에도 아침기온은 여전히 차갑기만합니다.

전날 산자락에서 꽃들과 시간을 보낼때 살짝 덥게 느껴지기까지해서

니트에 셔츠 얇은 점퍼하나만 입고 나온것이 후회스럽더군요.

마침 차 안에 있던 커다란 머풀러를 몸에 두르고 한강대교에 서니

저 멀리 해가 뜨는 곳에서 붉은 여명이 번지고 있음을 알게 됩니다.







서울에서 나고 자랐지만 한강대교를 도보로 이동하는건 아마도 처음이지 싶습니다.

생각보다 한강대교 난간의 높이는 꽤 되더군요.

작은 키로 인해 난간 위로 팔을 들어올려 사진을 찍어야하는 곳이었네요.

이른 아침이지만 지나가는 차량들로 인해 다리가 흔들리고

어차피 다리 위에서의 삼각대 설치는 무용지물인지라

준비해간 망원렌즈의 무게를 온전히 팔힘으로 버텨야하고

3kg이 조금 안되지만 어깨 위로 들고 몇컷 찍고나니 부들부들 힘이 드네요.







































오전 6시 25분.

차가운 강바람에 떨며 20여분의 시간을 보내고 만난

붉은 태양이 반갑기만 합니다.















이날 경기도의 산에서 만난, 작년에도 그곳에서 만났던 분과 대화 중

같은 시간 두물머리의 일출을 담았다고 하면서

구름이 너무 없으니 재미가 없었다는 얘기도 합니다.

구름은 많아도, 적어도, 아예 없어도 이래저래 그 존재가치가 달라지는것인지도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맑게 떠오르는 태양도 한강변 건물들과 어우러지니

이 또한 내겐 또하나의 의미있는 일출입니다.



























떠오르는 태양을 한껏 당겨 찍어봅니다.







이제껏 보던 해가 이렇게도 밝고 예뻤었는지

예전에는 미쳐 알지 못했었네요.







맑게 떠오르는 태양을 보니 기분이 맑아지고

찬바람을 맞으면서도 계속 사진을 찍게 됩니다.











해는 중천으로 달리고

이제 목적지를 향해 출발해봅니다.







포스팅 된 사진의 저작권은 본인에게 있습니다.
모든 사진은 본인의 허락없이 사용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