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꽃중 가장 작은 회리바람꽃

댓글 6

judy photo story/Flowers 꽃도 찍어볼래~

2020. 4. 11.









올해는 바람꽃을 자주 담아보게 됩니다.

바람꽃의 종류가 많기도 하지만

그중 올해 세정사계곡의 너도바람꽃, 만주바람꽃, 꿩의바람꽃

그리고 화야산에서 다시 꿩의바람꽃을 비롯해

뾰루봉의 들바람꽃까지 두루 보게 되었네요.

그러다 이번에는 우리나라 바람꽃 중 가장 작은 회리바람꽃을 보고왔습니다.

이제 나도바람꽃과 홀아비바람꽃을 보게 되면

봄은 이제 지나갈듯 싶어집니다.





모든 사진은 클릭하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회리바람꽃은

우리나라 중부 이북에 자생하며 몽골, 일본, 중국에 분포한다.

국내에 분포하는 바람꽃속(Anemone) 식물 가운데 가장 작은 꽃이 피며,

꽃받침잎이 있지만 뒤로 젖혀지기 때문에 수술만 있는 것처럼 보여서 구분된다고 합니다.


실제 그 크기가 1cm가 되지않는 아주 작은 꽃이었습니다.

평남 대동군 회리에서 발견되어 회리바람꽃이라는 이름이라는 설과

이 꽃이 활짝 핀 모습이 회오리바람이 부는 모습과 비슷해

회리바람꽃이라 불린다는 설이 있는데

아무래도 후자가 더 맞는 이야기라는 것이 우세하다고 합니다.








아주 작은 우주선이 날아가는듯 보여지는 작은 회리바람꽃.

















얼레지를 찍는 사람들에게는

이 꽃이 그닥 관심의 대상이 아닌듯 스쳐지나가기만 합니다.

시선을 받지 않는 돌틈사이 수줍게 피어있어서 그 모습을 담아봅니다.







좀더 높은 지대의 회리바람꽃 군락지는 아직 꽃잎이 열리지 않았더군요.

아마도 다음번 방문에는 그 모습을 볼 수있을듯 합니다.

















포스팅 된 사진의 저작권은 사진을 촬영한 본인에게 있습니다.
모든 사진은 본인의 허락없이 사용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