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리게 천천히 걷기

이 세상 잠시 즐거운 소풍 이야기

상처입은 유리창나비

댓글 12

judy photo story/Butterfly 나비도 찍고~

2020. 4. 9.








봄이 되면 가장 먼저 만나보고싶은 나비가 유리창나비입니다.

겨우내 칙칙했던 나의 시신경에 노랗게 신호등이 들어오듯

반짝 눈이 휘둥그레하게 만드는 나비

유리창나비를 인증하고 왔습니다.


아쉽게도 잠시의 시간만을 허락하고

다시 그 모습을 보여주지 않아 못내 아쉬웠지만

그 짧은 순간에 찍힌 사진에 담긴 내용을 보고는

적잖이 놀랐던 날이었네요.



유리창나비는 날개 끝 타원형의 투명막이 유리창처럼 투명하게 비치기 때문에

붙여진 이름입니다.



모든 사진은 클릭하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현장에서 사진을 찍고 찍은 사진을 확대해보니

유리창나비의 몸통에 뭔가가 붙어있는것이 보입니다.

조그만 날벌레가 붙어있었고

그 벌레의 대롱이 유리창나비의 몸통에 꽂혀있는것으로 보입니다.

몸통에는 상채기가 보여지고 흡사 모기가 흡혈하듯

날벌레가 유리창나비의 체액을 빨아먹는것으로도 보여지고

알 수 없는 곤충의 세계이지만 적잖이 충격입니다.



나비의 몸통보다 훨씬 작은 크기의 생명체이지만

이 또한 유리창나비에게는 커다란 손상이 되겠지요.

요즘 처한 인간들의 바이러스 전쟁 또한

아주 작은 나노입자의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그저 속절없이 인간들이 당하고 있는셈이니까요.

짧은 시간 스치듯 만난 유리창나비를 보니

잠시나마 행복한 봄날이었습니다.







포스팅 된 사진의 저작권은 사진을 촬영한 본인에게 있습니다.
모든 사진은 본인의 허락없이 사용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