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치없는 녀석들...

댓글 20

judy photo story/life on the road 길위의 생명

2012. 2. 10.

 

 

 

 

 

 

 

전에는 눈이 오게되면 집앞 눈위에 냥이발자국이 남아있는게 신기했더랬는데

예전 공주때문에 가입했던 노견까페에서 길냥이에게 밥주는 분들이

눈이 오면 부리나케 냥이 발자국 흔적을 위해서 애쓰신다는 글을 읽고 난 후

나도 눈 온뒤 집 앞이나 대문앞 눈을 쓸게 되었다.

 

지난 토요일 모처럼 쉬는 주말..

외부에 있는 세탁기가 얼어붙어 전기주전자에 물 끓여 급수구 녹여서

세탁하던 중..발견한 그림(응?)

 

 

울집 담장은 내 허리춤까지오는 야트막한 담장으로 옆집과의 경계가 없는 편이다.

얼마전 흰페인트로 새로 칠해놓은 벽에.......냥이 발자국이 수북~~

밤에 울집으로 오는 녀석들인지 담타고 넘어와 차려놓은 밥먹고

발자국을 남겨놓고 돌아가나보다....이런 눈치없는 녀석들.....

내가 살짝 확인해보니 사료 급식소에 여러마리가 오는듯하다.

 

담장  칠한 분이 보시면 아마도 혀를 끌끌 차지는 않을지..

이게 다 울집으로 밥먹으러 오는 녀석들때문이란것도 알게 되는건 시간문제.

아.........이 눈치없는 녀석들을 어찌할꼬~~

비라도 내리면 담벼락 청소해야겠네..

 

 

 

지난 겨울 밤새 내린 눈위에 도장처럼 찍힌 발자국을 보고는

철없이 이쁘다.......했더랬는데

올 겨울 유난스런 강추위에 잘 견디고 있는지...

아침마다 들여놓는 밥그릇이 비어있지않으면

맘이 묵지근해진다.

날이 따뜻한 날에는 밥보다는 물이 더 많이 비워져서

도심에 사는 녀석들에게 물이 많이 필요하단걸 알게되었다

 

 

 

따스한 햇살탓일까... 집 지붕끝에 매달려있던 고드름이 떨어지는 소리가

툭툭~~조용한 주말 오전의 고요를 깬다.

 

다시 추워진 오늘 아침..

이 모진 겨울을 잘 견뎌주기를 바랄뿐이다.

세상 모든 생명은 다 소중하니까....

예전 울 공주를 생각하면 그저

가슴시린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