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사먹는 음식

옥터퍼스J 2018. 1. 22. 23:18

가좌동 진천토종순대



날이 푹 했던 오늘이지만 비와 눈이 오락 가락 하는 날이되고 추워진다네요. 

이렇게 비오는 날이나 추운날 따듯하고 얼큰한 국물 음식이 당기지요. 

인천사는 조카를 만날 때마다 극찬의 극찬을 하던 순대국밥집이 있어 

요즘 국밥에 빠진 한 사람과 한끼 해볼까 하고 가좌동 진천순대 국밥집에 방문해 보았네요.

순대에도 토종이 있는가는 모르겠는데 정확한 상호는 '진천토종순대' 라고 

순대국 매니아인 사람들이 추천을 하여 가보게 되었네요. 





대로변이라면 대로변이지만 주차장은 골목에 있어 주차를 하려니 오고가는 차들 덕에 한 바퀴를 더돌고 

주차장 보다는 그냥 골목에 주차를 하는게 낮겠다 싶어 길가에 차를 대고 입구에 들어가니 

입소문 자자한 가좌동 진천순대국밥집! 

 번호표를 받아 호출하면 들어 오라더군요. 





번호표 받고 잠시 기다리니 호출을 해서 

구석 빈곳에 자리를 잡고 앉아 메뉴를 보니 많은 메뉴가 있네요. 

메뉴는 많아도 점심메뉴는 국밥이지 싶어 

맑은거 좋아하는 1인은 일반 순대국 하나로 얼큰한거 좋아하는 1인은 매운맛으로 주문을 했네요. 





주문한 메뉴 나오기 전 테이블을 살펴보니 

시판용 비주얼의 작은 고추장아치와 들깨 가루,

 후추가루가 취향대로 먹으라 담겨있고요.





국밥엔 깍두기가 제격인 듯 

커다랗게 담근 석박지? 깍두기? 도 담겨있고 





칼국수에 어울릴 것 같은 배추 겉절이도 맛갈 스럽게 담겨 있네요. 





테이블에 담긴 반찬을 살피고 있으니 새우젓과 앞접시를 가져다 주네요. 





앞 접시에 깍두기와 배추 겉절이 먹을 만큼 덜어 봅니다. 





얼마나 먹을 지 모르고 맛은 어떨지 모르니 조금씩만 덜어 놓고 맛을 보니

역시 깍두기의 맛은 달짝지근한 국밥에 어울리는 맛이고 

겉절이 역시 달큰한 맛이네요. 







맵지 않은 않은 아삭이 고추와 쌈장도 있으니 

고추장아치도 조금 덜어 보았네요. 

사실 얼큰한 국밥엔 그다지 반찬이 필요하지 않을 것 같았는데 

아삭이 고추와 깍두기가 괜찮은 조합이 되더군요.


 



반찬 세팅이 끝나고 가좌동 진천토종순대 저의 주문 메뉴 매운맛 국밥이 나왔네요. 





그리고 맑은 국물을 좋아하는 일행의 메뉴 일반 순대국이 나왔는데 

맑지 않은 순대국이더군요. 

모양으로 봐선 매운맛이나 일반맛이나 비슷해 보이던데 맛은 달랐답니다. 





이렇게 가좌동 진천순대집의 매운맛 국밥과 일반맛 국밥을 끝으로 

테이블세팅이 끝나 전체컷 한 번 찍 주고 

들깨가루 조금 넣어 허기를 달래봅니다. 





팔팔 끓던 뚝배기 안을 살펴보니 

토종 순대? 옛날 순대? 

찹쌀순대는 아닌 듯 하네요.  





그리고 일반 맛의 순대국밥엔 없는 

매운맛 순대국엔 당면도 있고 





수제비도 들었더군요. 

500원의 차이로 그런걸까?. 

~~

 찰지지 못하고 훅~ 불면 날아갈 듯한 쌀밥의 식감과 골목의 차가 뒤엉켜 오도 가도 못하는 상황을 

정리하는 분이 있었음 하는 아쉬움이 있었던 가좌동 진천토종순대집 이었지만

일반맛 순대국도 매운맛 순대국도 

잘 조화된 국물의 간과 부드럽고 고소한 고기맛의 잘 먹은 점심이었네요. 

음식점은 뭐니뭐니해도 밥이 가장 중요한데 그게 아쉬운 집이군요ㅜㅜ
그래도 뜨끈한 국물과 함께 먹으면 맛있을 것 같습니다^^
밥이 많이 아쉬웠던 국밥 이었습니다.~~
많이추워진 날인데 맛점하시고 강사합니다.^^
순대국에 수제비라니 신기하네요~
밥이 아쉬웠다니 참 아쉽네요 .. 비주얼은 합격인데 ㅠ
한파가 찾아왔습니다. 감기 조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