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도 산처럼/경상 전라 산

향곡[鄕谷] 2006. 12. 10. 23:16

천년풍상 세월의 무게

비룡상천봉(440m) / 전북 부안군 하서면(2006.12.10)

하서저수지-비룡상천봉-와우봉-쇠뿔바위봉-지장봉-청림(4시간)

 

 

백제 유민이 나당연합군과 최후 결전을 벌인 변산반도

나라 잃은 백제의 통곡이 파도처럼 밀려오고

 

진표와 원효가 고행으로 깨달음을 구하여

그 열정과 뜻을 천길 벼랑에 묻어둔 곳

 

천년풍상 바다바람 오래도록 담아내어

벼랑 가득 세월의 무게를 묻어두었다.

 

 

 

                                             부안 앞바다

 

 

                                         옥녀봉에서 본 원경

 

 

                                                  의상봉

 

 

                                               쇠뿔바위

 

 

                                           지장봉, 부안호

 

 

                                             와우봉 오름길

 

 

                                              쇠뿔바위

 

 

                                       지장봉(중), 의상봉(우)

 

 

                                         와우봉(좌), 비룡상천봉(우)

 

 

                                              쇠뿔바위 정상

 

 

                                                 쇠뿔바위

 

 

                                              쇠뿔바위

 

 

                                                 와우봉

 

 

                                              지장봉에서

 

 

                                                 지장봉

 

 

                                              청림마을

 

 

 

여전하십니까 ..끈기와 반복에 짜증내지 않는 삶 ...이런 삶을 사는 사람 존경받아도 됩니다 어차피 세상에 나면 무언가 자기가 할일 하나를 갖는것인데 ...그것이 좋아서 일로 만든다면 더욱 좋으련만 ....일과 산행을 동시에 삶으로 영위하는 모습 ...우러러 보입니다... 강건하시길
여일님, 이제 섣달 그믐이 며칠 남지 않았습니다.
아쉬움이 남아 길게 보내려 함인지 마침표를 일찍 찍고자 함인지
모두가 바쁜 요즈음입니다.
세상 일이란 것이 자기가 지어 만들기 나름인 것 같습니다.
올해는 무얼 준비하였으며 무얼 남겼는지 돌아보고 있습니다.
섣달도 마무리 잘 하시길 바랍니다.
먼 빛 부안 바다의 정경과
봉우리의 비경이 멋집니다
지장봉에서 바라보는 부안호가 참으로 아름답습니다

좋은 곳으로의 걸음하심에
귀한 영상에 파란 마음되어 머물다 갑니다
산의 푸른 정기 가득 안고 가니
오늘 하루 멋지게 열리겠구요

선비님,
12월 따스함으로 마음 나누시는
좋은 시간이 되시길 바래요.

고운뜰님,
찾아주셔서 풍광을 같이 즐겨주시어 고맙습니다.
세상 일이란 같이 벗하는 이 있으면 더욱 아름답지요.

고운뜰님의 아름다운 글은 잘 읽고 있습니다.
편안한 글에 늘 푸근 합니다.
댓글을 달지 못한 탓을 게으름으로 돌립니다.

세월이 부리나케 달음질쳐 어느덧 섣달 입니다.
남은 시간도 소중한 시간이 되시길 빕니다.
<안동>을 떠나서...
늘...<안동>을 그리워하며 <제주>에서 살아가는 <촌노>랍니다...
유독, 목차에 <안동>이 많이 보이길레...
들리어, 좋은 그림과 발자취를 보고...
흔적을 남깁니다....
그냥, 반가운 마음이 앞서서 불쑥 들린 <촌노>를 꾸짖진 말아주시고,
정진하시길 바라며...다시 들릴것을 약속 드립니다.....
늘...행복하시길.....
선비마을을 찾아주셔서 고맙습니다.
둘러본 마을이 마음에 드셨다면 다행입니다.
건강하시고, 늘 좋은 날 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