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도 산처럼/경기 인천 산

향곡[鄕谷] 2011. 9. 4. 11:49

 

화악산 동쪽으로 오를 수 있는 최고 봉우리

화악산 촉대봉(燭臺峯 1167m) / 경기도 가평군 북면 화악리 (2011.9.3. 맑음. 18.7~28℃)

윗홍적-홍적고개-방화선-990봉-촉대봉-990봉-임도-노씨터골-화악2리(광악) (약11㎞. 7시간)

 

 

화악산은 경기 최고봉으로 우리나라에서도 열번째 높은 산이다. 겨울 첫눈 오는 일기예보에 단골로

등장하는 산이 화악산이다. 화악산은 천미터가 넘는 상봉(1468) 중봉(1446) 응봉(1436)이 위쪽에 

줄지어 있고, 응봉 남쪽으로 촉대봉이 뾰족하다. 화악산은 정상에 군사기지가 있어서, 우리가 오를

수 있는 최고 봉우리는 서쪽은 중봉이고 동으로는 촉대봉이다. 산길은 경기와 강원을 가르는 홍적

고개에서 시작한다.

 

촉대봉은 정상부가 뾰족하다고 하여 얻은 이름이다. 촉대봉은 남성을 상징하는 곳이라 그 아래는 여성

상징하는 곳이 있기 마련이다. 지도를 살펴보면 동쪽 아래쪽에 소와 폭포와 동굴이 있는 집다리골이

있다. 사랑하는 청춘남녀가 짚으로 다리를 놓아 사랑을 이루었다는 전설이 있는 이어서 촉대봉 오르

것도 사랑이나 우정이 깊어질 수 밖에 없는 산이다.

 

촉대봉 오르는 5.4㎞ 산길 중 방화선이 2.9㎞로 억새길을 덮고 키를 덮는다. 수풀이 길을 막아 나아

가기쉽지 않다. 임도사용하지 않아 온통 쓰러진 나무와 새로 자란 나무로 찼고, 멧돼지가 파헤친

흔적이 곳곳에 있다. 산은 험하진 않지만 정상까지 끝없는 오름이다. 사람 자취는 없고 바람소리만 가득

하다. 나뭇잎은 바람에 흔들리고 수이 물결처럼 출렁인다. 나무가 산을 덮고 하늘과 나무만 보여 하늘

이 산속갇혀 있는 듯하다. 비탈길에서 산더덕 한 점을 얻어서 신령님께 술 한 잔 부어드리고 바위에 

앉아 바람 소리를 마저 들었다. 

 

 

※ 교통편

    (갈 때) 상봉역에서 춘천행 7시40분 열차를 타고, 가평역 하차 (8시31분). 가평버스터미널에서 화악리행 

               9시 시내버스를 타고 9시35분 홍적리종점 하차. (가평역에서 가평터미널은 1.8㎞로 걸어서

               20분 걸리며, 화악리행 시내버스가 8시50분 가평역으로 옴) 

    (올 때) 화악2리에서 17시30분 가평행 시내버스 승차 → 가평버스터미널에서 가평역행 버스 환승

               → 가평역에서 18:24 급행열차 이용 상봉역 도착 

 

※ 산행 시간

    윗홍적마을 09:40 → 홍적고개 10:05 → 990봉 12:40 → 촉대봉 13:40 → 임도 16:40 → 화악리 16:40

 

 

 

 

무릇 / 윗홍적마을

 

 

 

 

몽덕산 / 홍적고개 부근

 

 

 

화악산 애기봉능선 너머로 명지산 끄트머리가 보인다

 

 

 

이 바위를 지나려면 누구나 고개를 숙여야 한다

 

 

 

 

 

 

촉대봉 정상에서 보는 춘천 부근 산과 호수 

 

 

 

금강초롱 / 촉대봉 정상 부근

 

 

 

하산길에 보는 산경

 

 

 

나무가지를 물고있는 바위

 

 

 

허리 굽은 소나무

 

 

화악산 정상 원경 / 화악리에서

 

 

 

 

가을 하늘 만큼이나 투명한 오늘이되시고
날마다 햇살처럼 빛나는 오늘이되시고
옷깃에 닿을 듯 말 듯 살며시 이렇게~~ 오늘 하루의 인연속에
살포시 살며시 이렇게 메세지를 놓고갑니다
글구!!산행사진 잘보고 갑니다
맑게 사는 것이 아름다운 삶이지요.
하늘이 맑으면 맑은대로 흐리면 흐린대로 다 좋은 것이지요.
좋은 인연, 날마다 좋은 날 되시기 바랍니다.
발길 닿는데로 내달아 이곳 저곳 세상 풍물 유유자적 지내시는 모습 여전 하시구만요
근간에 집안에는 별 행사 없으신지 ..갑자기 궁금하여 방문하여 오래 행적 뒤적이다 물러 갑니다
요사이는 바쁘지는 않으나 인터네사이트도 잠시 시들해 지고 하여 못 찾아 뵈었군요
오랜만입니다. 덕분에 잘 지내고 있습니다. 추석 성묘가서 오늘 낮에 도착하였습니다.
주말에 산 다니는 것이 벌써 삼십오년이 넘었으니 그게 일상 생활이 되었습니다.
가내 평안하시고 두루 안녕한지요. 바람같이 산 다니던 모습이 눈에 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