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도 산처럼/설악산

향곡[鄕谷] 2017. 10. 8. 16:37



설악산 41


설악산 2017 가을 / 절정과 빡셈

한계령-끝청-대청봉-오색 (2017.10.7)

이동거리 13.5㎞ 소요시간 9시간 40분




오늘은 단풍만을 보라고 안개가 밖을 가렸다.

그야말로 오리무중이다.

어느 청년이 얘기했다. "절정이다 그지?"

다른 청년이 말한다. '뭐가 절정이로?"

그 청년이 대답한다. "안개가 절정이다."


안개비가 내려 길이 축축하다.

어느 아저씨가 얘기했다. "길이 빡세지?"

아주머니가 단칼에 정리한다. "뭐가 빡세도!"

아주머니 말이 빡세다.





 교통편

 (갈 때) 시외버스 : 동서울터미널 06:39 → 한계령 08:58

 (올 때) 시외버스 : 오색 19:55 → 동서울터미널 20:55

















중청봉에서




중청대피소에서




중청대피소 부근




대청봉에서 인증사진을 찍기 위해 줄 서 있는 사람들

 



오색 내려가는 길








한가위 명절 잘 지내셨나요? 항상 잘 보고있습니다. 전국 방방곡곡을 상세히 소개해 주셔서 저의 여행의 길잡이가
되고 있습니다. 설악산 단풍이 곱습니다.
명절 잘 쉬셨습니까? 긴 추석도 어떻게 지냈는지 빠르게 지냈습니다. 도움이 된다니 그런 다행이 없습니다.
이제는 큰 산이 힘이 듭니다. 그래도 아름다운 풍경의 유혹을 물리칠 수 없어 또 나섰습니다.
설악도 가을이 깊어갑니다!
황홀하리만치 아름다운 가을설악에 모습 언제보아도 아름답고
가도가도 또 가고싶어지게 하네요!
늘 안전산행하시고 행복한 산행하세요!
반갑습니다. 지난 8월 한계령에서 백담으로 산행하신 분이네요.
하루에 가기는 저로서는 힘든 산길이었습니다만
가을 설악의 유혹을 물리치지 못해 또 나섰습니다.
고맙습니다. 늘 건강하시기 바랍니다.
향곡님, 기억해주시니 감사합니다!
한계령에서 백담까지 긴 장거리 산행이라 힘드셨을거예요!
하지만 잘 차려진 가을잔치에 몸은 힘들어도 마음은 가뿐하셨으리라
위안을 삼아 산행하셨으리라 생각해봅니다.
저도 어제 그제는 고향친구들과 백담에서 오색으로 봉정암에서 하루묵고
놀면서 다녀왔답니다.
향곡님, 이 가을 안전산행하시고 행복한 산행하시기 바랍니다!^^
그렇게 산행하셨다면 좋은 풍경을 여유있게 보셨겠습니다.
특히나 고향친구와 같이 하셨으니 더 좋았겠습니다.
설악에 다녀왔으니 이야기도 풍부했을거고요.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