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곳간/말 바루기

향곡[鄕谷] 2018. 4. 14. 18:51






조심해야 할 인사말



문병을 간 사람이 말을 잘못하면 받는 사람이 당황스럽다. 말을 잘못하면 낭패를 당할 수도

있다. 그래서 문병이나 문상을 가서 인사를 할 때는 조심해야 한다. 특히 어려운 경우에는

더욱 말을 조심을 해야 한다.







○ 인사말

'안녕하세요' '안녕히 계세요' '수고하세요'는 어른에게 써서는 안되는 말이다. 

'안녕하십니까' '안녕히 계십시오' '다음에 뵙겠습니다'가 바른 표현이다. '수고'는

고통을 받으라는 말이니 '수고하세요' 대신에 '애쓰셨습니다'가 바른 표현이다.



○ 배웅 인사

   회사에 출근하시는 아버지에게는 '다녀오십시오'라 표현한다. 어른에게는 '잘'

   '안녕히'란 말은 붙이지 않는다. '안녕히'란 말은 멀리 가실 때 쓰는 인사말이다.



    ○ 문안 인사

깍듯이 높여야 할 상대에게는 '잘' '평안히' '편히'를 쓰지 않는다. '선생님,

그동안 편히 계셨는지요?'가 아니라,  '선생님,그동안 안녕하셨습니까?'라

하면 된다.



○ 문병 인사

상황을 모르거나 큰 병이 있는 환자에게 '그만한 게 다행입니다'는 쓰지 말아야 한다.

상대의 상태를 물어보는 수준으로 '차도가 있으십니까?' '음식은 뭘 드십니까?'라 묻고,

보호자에게는 '얼마나 걱정이 되십니까?' '고생이 많으십니다'하면 된다. 병실에

들어설 때는 보호자보다 환자에게 미리 인사해야 하며, 나올 때는 '조리 잘 하십시오'

'속히 나으시기 바랍니다'를 쓰면 된다. 환자에게 평소처럼 '안녕히 계십시오'는 써서는

안된다.   



○ 문상 인사

문상 간 사람이 고인을 높인다고 선친(先親)이란 말을 쓰면 안된다. 선친은 상제(喪制)가

'남에게 돌아가신 자기 아버지'를 이르는 말이다. 아버님도 상제가 써야 하는 말이다.

상제에게는 어떤 말로도 위로가 될 수 없기에 아무 말도 하지 않는 것이 깊은 위로가

될 수 있다. 만일 표현한다면,  '삼가 조의를 표합니다' '얼마나 슬프십니가?' '뭐라

드릴 말씀이 없습니다'라 하면 된다. '수고하십니다' '고생이 되겠네요'는 위로의 말이 

될 수 없고 불쾌할 수가 있다. 상제는 아무 말도 하지 않는 것이 예의지만, 문상객이

위로의 말을 하면, '고맙습니다' '드릴 말씀이 없습니다'라고 짧게 답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