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의 향기/작물

향곡[鄕谷] 2018. 5. 7. 17:14





파 / 백년해로 채소





파는 신라 때 중국에서 들어왔다고 하니 우리 식탁에 오른지 오래되었다. 마늘처럼 자극성이

있는 알리신 성분이 있어 양념으로 쓰이지만, 물김치나 파김치, 파전 등에 쓸 땐 채소의

용도이다. 파는 대파와 쪽파가 있는데, 조림 음식이나 절임 음식에 여러모로 쓸 수 있다. 

파는 병충해에 강해서 농약을 쓰지 않으며, 찬 서리를 맞고서도 꿋꿋하게 버티는 강인한

모습을 보인다. 


파뿌리를 달여서 그 물을 마시면 불면증이나 감기에 좋으며, 파뿌리를 찧어 베인 곳에 붙이면

지혈 성분이 있고, 부은 부분의 붓기를 가라앉힐 수 있다. 학교 다닐 때 봉사활동 가서 넘어져

발목이 부은 적이 있었다. 그때 봉사지역의 노인분이 침을 놓고서 헝겊을 감고, 그 위에 파뿌리

흰 부분을 으깨어 놓고 비닐을 덮고 감아주었다. 다음 날 아침에 보니 거짓말처럼 붓기가 가라

앉았던 일이 있었다. 김장 때 쪽파나 양파를 다듬을 때는 매워서 눈물이 절로 난다. 그럴 때는

파뿌리를 입에 물고 있으면 히얀하게도 눈물을 쉽게 멈출 수 있다. 이파치파의 효법이다.


파를 뽑아 푸대나 화분에 심어 놓으면 오랫동안 먹을 수 있다. 수시로 뽑아서 찌개나 탕국에는

대파를 넣고, 쪽파는 물김치나 김장김치에 넣으면 향취가 기가 막히다. 파전과 파김치에 넣는

파도 맛을 돋군다. 결혼식 때 주례가 검은 머리 파뿌리 될 때까지 백년해로 하라고 하는데,

실제로 파를 잘 먹으면 백년도 더 살 수 있다니 파는 백년해로용 채소이다.




  


파 / 충북 제천 (2018.5.7)



 

파 / 경북 안동 (2016.4.24)







파미르에 관심을 갖고 이책 저책 읽어 보았는데 중국에서는 파미르를 총령(葱嶺) 일명 파의 고개라고 부릅니다.
야생 파가 많이 나는 곳이라고 하여 총령이라고 한다는데 혜초와 고선지 장군이 이곳을 넘었다고 합니다.
그곳이 파의 원산지인지는 확실치 않으나 충국 바이두에 들어가 총령이라 치면 바로 파미르를 지칭하는 것으로 나옵니다.
파의 원산지는 중국의 서부 또는 중부라고 합니다. 파미르가 '총령' 즉, '파의고개'란 말은
저도 책을 읽고 알았습니다. 야생 파가 많이 나서 그렇게 부른다고 하였습니다. 이것저것
견주어 보면 말씀하시는 것과 같이 파미르지역이 파의 원산지일 가능성이 높다고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