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와 문화가 있는 풍경/세월 속으로

향곡[鄕谷] 2019. 2. 10. 20:26




쥐불과 달맞이불




어른이고 아이들이고 대놓고 하는 불놀이가 있었다. 그것은 쥐불과 달맞이불이었다.

농부들은 음력 정월 첫번째 자(子)자(字)가 든 날을 쥐날(上子日)이라 하여 이날 쥐를

없애기 위해 들에 나가서 논두렁과 밭두렁을 태웠다. 이것을 쥐불놀이라 했다. 쥐날

쥐를 잡는 불놀이라 쥐불놀이라 한 것 같다. 논두렁과 밭두렁을 태우면 쥐도 잡고, 

해충도 없애고, 나중에 싹도 잘 자라기에 농사에 필요한 일이다. 올해 상자일은 며칠 전  

이었다. 이 때는 바람이 불어 잘못하다가는 화재의 염려가 있을 시기여서 조심스럽기도  

했다. 바람이 불면 날을 따로 잡기도 한다. 논두렁을 태울 때 논물에 빠지기도 하고 

옷을 태워 혼나기도 하지만, 아이들은 솔가지를 꺾어서 불이 논이나 밭 바깥으로

번지는 것을 막기도 하는 임무를 부여받기도 한다. 


정월대보름이면 높은 곳에 올라가 달 보기를 하였다. 어른들은 기도도 하지만 농사를

점치기도 했다. 달빛에 붉은 기가 있으면 가뭄이 들 것이라 하고, 달빛이 희면 장마가

들 징조라 말하기도 했다. 달이 두텁게 보이면 풍년, 얇으면 흉년이 들 징조라고도

했다. 자연의 이치를 경험에 비추어 한해 농사를 미리 점쳐 보았던 것이다. 아이들은

깡통놀이를 하였다. 깡통에 기름이 묻은 헝겊이나 솔방울을 넣고 불을 지펴서

원을 힘껏 그리며 돌려댔다. 이를 달맞이불이라 하는데, 쥐불놀이라 부르기도 했다.

이것도 농사를 잘 되기를 기원하는 풍속의 하나다. 대부분 논이나 밭 넓은 곳에서

했을 텐데 우리는 야산에 올라가서 깡통 돌리기를 했다. 팔이 떨어져라 돌리다가

놓치면 떨어진 곳에서 불이 나기도 했다. 산 주인은 산소에 불 낸다고 긴 장대를 들고

깡통 돌리는 아이들을 쫒아내고, 아이들은 한쪽숨어 있다가 이리 저리 나타나

산 주인 애를 태웠다. 다시 하기 어려운 한 때에 불놀이였다.





밭두렁 태우기 / 강화도 (인천 강화. 2011.3.13)



논두렁 태우기 / 교동도 (인천 강화. 2014.3.27)


쥐불놀이 깡통




쥐불놀이 한다고 동네 오빠들 따라 갔다가'집에 와 우리집 오빠 (저보다 15살 위)
에게 엄청 많이 혼났었답니다.
그 후론 동네 마실도 못 다니고 그래서 동네 친구들과 추억도 없어요.
어머니가 쥐불놀이를 못하게 해서 같이 어울리지는 못하였지만
기회를 보아 산에 올라가서 동네 아이들 노는 것을 구경하였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