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도 산처럼/설악산

향곡[鄕谷] 2019. 10. 25. 12:28




설악산 42


소청 구름바다 (2019 가을)

한계령-서북능선-대청봉-소청봉-소청산장 (2019.10.22)

이동 거리 10.3㎞. 소요 시간 : 7시간




소청산장에서 본 구름바다 (2019.10.22)



꽃이 열흘 넘기 어렵다 하는데 단풍도 그와 같다. 한창 단풍이 그렇다는 얘기다. 꽃보다 아름다운

단풍을 구경하기가 그만큼 어렵다. 장수대에서 한계령으로 오르는 찻길은 단풍이 아름다와 마음을

설레이게 했다. 거기까지였다. 한계령은 이름대로 서늘하다. 단풍은 이미 마르고, 나무 열매도

구경하기 힘들었다. 구름이 산을 가려서 오리무중이다. 여섯 시간만에 대청봉에 올랐다. 잠시

구름이 흩어져 대청봉을 알현하게 한 것만도 다행이라 여겼다.


소청산장에 도착하니 구름이 바다쪽에서 공룡능선을 넘어 밀려오는 광경이 장관이다. 구름은 어근

'굴'에 '-음'이 붙은 것인데, 가람(江)에 '갈'과 같이 물의 뜻을 지닌다. 비는 없었지만 바람이 차졌다.

오리털잠바를 껴입고 저녁을 먹으며 구름이 넘나드는 광경과 일몰을 동시에 감상하였다. 바람따라 

구름이 떠다니는 모습이 참으로 아름답다. 구름이 비, 바람과 더불어 우순풍조(雨順風調)와 자연의

조화를 나타낸다고 했는데, 구름이 있어서 소청의 저녁은 더 풍요롭다. 




















신선한 공기 구름 속에 갇힌 설악 힐링이됩니다
산에 오를 땐 많이 힘 들었을 것 같네요
.

늘 아름답고 신비로운 설악산입니다.
쉬엄쉬엄 다니니 힘든 줄도 몰랐습니다.
설악은 벌써 겨울느낌이 나네요
멋진 바위들 진경을 감상할 수 있어 좋습니다.
선생님 고생하셨네요
공룡능선 으~~~언제한번 가보나
바람꽃보러 내년 여름에나 기약해알듯 하네요
소청에서 보는 풍경은 늘 봐도 좋습니다. 구름과 암봉이 있는 아름다운 곳이지요.
같이 간 친구가 공룡을 내년에 가자고 진작부터 유혹을 하고 있습니다.
바람꽃을 보고, 공룡에 있는 솜다리도 봐야지요. 고맙습니다.